저는 직장맘이에요. 5살, 2살(5개월) 딸들을 두고있죠.

더구나 지난주에 이사를 하느라 정말 바빴답니다. 베이비트리에서 받을 책을 미리 이사할 집으로 신청해놨는데,,,

이론~! 택배아자씨,, 전화도 안주고 반송했나봐요.

다행히 베이비트리에서 다시 안내전화 주셔서 겨우겨우 어제 받을 수 있었답니다.

 

이미 첫째를 키워서 유아기 교육에 대한 자신감이 있었지만, 점점 커가는 아이의 요구를 갈수록 더욱 모르겠더라구요.. 더구나 직장에서의 피곤한 상태에서 집에와 공주님들과 놀다보면 첫째의 울음은 매일 반복되고 있고, 저의 소리지르는 횟수는 잦아지고..

다시한번 마음가짐을 가다듬을 겸, 책읽는 부모에 신청했지요.

 

책을 본 순간,, 그래,, 자녀교육법을 배울 수 있는 좋은 책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목차를 본 순간,,, 너무 맘에 들었어요. 제가 원하는 내용이 잔뜩 들어있을 것 같았어요.

보통 필요한 부분을 우선 읽고 나머지는 찬찬히 읽는데, 기대를 많이 한 상태라 처음부터 찬찬히 읽어도 좋을 것 같았어요.

'1번'부터 읽기시작~!  엥?? 2분만에 첫 교육법을 다 읽어버렸네요.

어느 순간, '08번'까지의 가르침을 다 읽어버렸네요...이상하다...

기대했던 부분인, 자녀양육시 체감할 수 있는 구체적인 내용들이 다소 부족한 느낌이 들었어요.

구체적인 사례,, 구체적인 자녀와의 대화법이 있었으면 좋겠는데...

 

그렇지만,,,구구절절 상세한 설명이 없는 것은 어쩌면 유대인의 자녀교육처럼, 수묵화의 여백의 미 처럼 독자들에게 생각해보도록 유도하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그래서,,, 지금은 천천히 어떻게 우리 공주님들에게 책을 활용해볼까 생각중이랍니다.

더욱이 첫째는 3월에 유치원에 가는데, 단체생활을 시작하는 나이이기에 책을 토대로 많이 적용해보려고 계획하고 있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748 [자유글] 기다려주기 [6] 분홍구름 2012-03-06 5413
747 [자유글] “1은 세상에 단 하나, 하나뿐인 거예요” imagefile [2] sano2 2012-03-05 7482
746 [직장맘] 모유수유도 하고 싶고 일도 하고 싶은 엄마 마음 [9] corean2 2012-02-29 6975
745 [자유글] 서천석 샘 트윗 - 선행학습, 학습공간 등 image [3] sano2 2012-02-28 17142
744 [자유글] 너, 야구 했냐? [4] 강모씨 2012-02-28 5778
743 [직장맘] 복직을 앞두고... [9] greenbhlee 2012-02-27 6943
742 [책읽는부모] 유대인 엄마라면 어떻게 했을까 [3] zizing 2012-02-26 7353
741 [직장맘] 어린이집 진급 설명회에 다녀왔어요. [6] yahori 2012-02-25 7142
740 [자유글] 개똥이 사진 전시회(?) imagefile [1] 강모씨 2012-02-24 5607
739 [직장맘] 직장 생활 권태기... 어떻게들 극복 하셨는지... [17] jsbyul 2012-02-24 8825
738 [자유글] 한국 사람 반틈 영국 사람 반틈 그래서 절반이 아닌 하나입니다. [2] kimharyun 2012-02-24 7014
737 [자유글] 선생님은 왜 울고 있지? [2] sejk03 2012-02-23 7138
736 [자유글] 아흑, 수면교육 movie [11] anna8078 2012-02-23 8393
» [책읽는부모] 보내주신 소중한 책, 어떻게 적용할까 고민중예요 ^-^;;; [2] bangl 2012-02-23 6683
734 [직장맘] 엄마를 위한 인형극 '공돌리와 친그들' imagefile [2] yahori 2012-02-23 13966
733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자녀교육이라.. imagefile [4] guibadr 2012-02-23 7670
732 [자유글] 애가 밥을 너무 안먹어 변비... daryong7 2012-02-23 5187
731 [책읽는부모] 아이 교육보다 우선하는 엄마 교육 - '유대인의 자녀교육'을 읽고 imagefile [2] jsbyul 2012-02-22 7774
730 [자유글] 내 밥 챙겨 먹는 건 왜 이리 귀찮을까..? [10] sejk03 2012-02-22 5930
729 [자유글] 네 살에서 다섯 살로... 엄마가 따라가기 바쁘다 바빠 imagefile [9] blue029 2012-02-22 698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