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40개월을 넘긴 울 아들, 지난 주에 형님반으로 진급했다.

P20120208_112942183_yujin7902.jpg » 같이 형님반이 되는 마스크부대 친구들

 

1. 조삼모사

작년 여름만 해도 엄마의 어설픈 조삼모사 작전이 좀 통했드랬다.

예를 들면, 놀이터에서 한참 놀고 흙투성이가 되서 들어온 후

엄마: 형민아, 목욕하고 맘마 먹자.

형민: 엄마, 목욕 안할래요. 목욕 안할거야.

엄마: 목욕 안할래? 그럼 목욕 하지 말고 비누칠만 하자.

형민: 어, 그래. -.-;;

신나게 비누칠 하던 형민: 엄마 목욕 안할래요.

엄마: 응, 그래서 목욕 안하고 비누칠만 하는거야. 비누칠 재밌어?

형민: 어, 재밌어. 목욕은 안 할래요.

엄마: 그래 목욕 하지 말고 이제 머리만 감자.

형민: 네~ (아주 기분 좋게 머리 감는 형민군) 근데 목욕은 안 할거에요.

엄마: 알았어. 목욕 안하고 비누칠하고 머리만 감으니까 기분이 좋지?

형민: 응. 좋아.

 

이러던 녀석이 지금은...목욕도 비누칠도 안 한다고 더 놀다 한다고 뻐팅긴다.

목욕 하고 나면 바로 자야 한다는 사실을 알아버린게지.

점점 자는 시간이 뒤로 미뤄져서 이제 9시가 넘어야 잔다.

목욕도 비누칠도 싫다기에 세수만 하고 자자고 하면 그것도 싫단다.

그러다 가끔 그럼 얼굴만 씻자고 하면 그건 좋다고 가서 열심히 세수한다.

이제 조금 있으면 이 방법도 안 통하겠지 ㅜ.ㅜ

 

2. 엄마는 할 말이 없당...

작년에는 내가 소방차랑 타요가 형민이 어린이집에서 오기만을 기다린다고,

많이 보고싶어 한다고 하면 "엄마, 소방차가 입이 있어?" 하며

눈을 동그랗게 뜨고 물었다. 진짜 말을 하는데 자기만 못 듣는게 아닌가 궁금한 모양.

 

그런데 얼마 전 있었던 일.

형민이가 혼자 쉬를 하고 화장실에서 그냥 나왔다.
엄마: 형민아, 손 씻고 나와야지. 쉬 하고 나면 손에 지지 묻잖아.
형민: 괜찮아. 손 안씻을래. (소방차를 들고 갖고 놀기 시작한다.)
엄마: 형민아, 그렇게 안 씻은 손으로 소방차 만지면

        소방차가 에이, 형민이 지지 손이네 그런다.
형민: 엄마, 소방차는 입이 없잖아. 어떻게 말해?
엄마: 끙~

그리고 잘 시간이 되어
엄마: 형민아, 이제 세수하고 잘 시간이야.
형민: 아니야. 아직 놀 시간이야. 저기봐. 시계가 '이제 놀시간이에요. 뻐꾹뻐꾹' 그러잖아.
엄마: 시계는 입이 없는데? (그리고 우리집 시계는 뻐꾸기 시계도 아니다.)
형민: 시계 몸이 말했어. 

 

아~ 진짜 엄마는 할 말이 없당~

 

네 살에서 다섯 살, 아이의 마음이 자라는 속도를 따라가려니 엄마가 참 바쁘다.

바쁘고도 ... 재미있다. 울 아들은 엄마 마음의 피로 회복제(이면서 피로의 원인).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748 [자유글] 기다려주기 [6] 분홍구름 2012-03-06 5400
747 [자유글] “1은 세상에 단 하나, 하나뿐인 거예요” imagefile [2] sano2 2012-03-05 7463
746 [직장맘] 모유수유도 하고 싶고 일도 하고 싶은 엄마 마음 [9] corean2 2012-02-29 6961
745 [자유글] 서천석 샘 트윗 - 선행학습, 학습공간 등 image [3] sano2 2012-02-28 17119
744 [자유글] 너, 야구 했냐? [4] 강모씨 2012-02-28 5766
743 [직장맘] 복직을 앞두고... [9] greenbhlee 2012-02-27 6924
742 [책읽는부모] 유대인 엄마라면 어떻게 했을까 [3] zizing 2012-02-26 7342
741 [직장맘] 어린이집 진급 설명회에 다녀왔어요. [6] yahori 2012-02-25 7122
740 [자유글] 개똥이 사진 전시회(?) imagefile [1] 강모씨 2012-02-24 5589
739 [직장맘] 직장 생활 권태기... 어떻게들 극복 하셨는지... [17] jsbyul 2012-02-24 8808
738 [자유글] 한국 사람 반틈 영국 사람 반틈 그래서 절반이 아닌 하나입니다. [2] kimharyun 2012-02-24 7003
737 [자유글] 선생님은 왜 울고 있지? [2] sejk03 2012-02-23 7125
736 [자유글] 아흑, 수면교육 movie [11] anna8078 2012-02-23 8383
735 [책읽는부모] 보내주신 소중한 책, 어떻게 적용할까 고민중예요 ^-^;;; [2] bangl 2012-02-23 6667
734 [직장맘] 엄마를 위한 인형극 '공돌리와 친그들' imagefile [2] yahori 2012-02-23 13935
733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자녀교육이라.. imagefile [4] guibadr 2012-02-23 7655
732 [자유글] 애가 밥을 너무 안먹어 변비... daryong7 2012-02-23 5170
731 [책읽는부모] 아이 교육보다 우선하는 엄마 교육 - '유대인의 자녀교육'을 읽고 imagefile [2] jsbyul 2012-02-22 7751
730 [자유글] 내 밥 챙겨 먹는 건 왜 이리 귀찮을까..? [10] sejk03 2012-02-22 5908
» [자유글] 네 살에서 다섯 살로... 엄마가 따라가기 바쁘다 바빠 imagefile [9] blue029 2012-02-22 697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