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째 키우며 가장 힘들었을 때는 첫돌까지였어요. 어찌나 잠을 안 자고 우는지...

그 이후로는 조금씩 속썩일 때도 있었지만 잘 먹고 잘 자고,

말도 조근조근 예쁘게 하고 남자아이치고는 얌전하고 감성이 풍부한 아이예요.

 

그런데 7살 되면서 180도 다른 아이가 된 것 같아요.

가슴 속에 화가 가득차 있는 것 같고요,

작은 사건이 도화선이 되어 밖으로 터지게 되면 정말 강렬하게 표현하네요.

 

집어던지고 막말하고 어디 가서 말하기 부끄러운데... 침도 뱉고요 ㅜㅜ

답답해서.. 저희 아이 아는 사람들에게 상담하면 이 아이가 그러는 게 상상이 안 된다고 깜짝 놀라요.



 

"어쩜 말을 그렇게 예쁘게 하니?", "우리 강아지는 마음이 정말 예쁘구나~"며

제가 칭찬을 자주 해서 그게 오히려 독이 되었나?

엄마 기대에 부응하느라 그간 화가 나도 표현을 못 해 마음이 힘든가 싶어

화가 나면 화난다고 표현하고, 싫으면 싫다고 거절해라

동생이라고 무조건 양보하지 말고 네 마음을 먼저 살펴라 자주 얘기해주고 있고요.

 

신체활동이 부족해서 스트레스 해소가 잘 안 되나 싶어

날씨 어지간하면 나가서 뛰어놀게 하려하고,

밖에 못 나가는 날에는 사놓고 잘 안 읽었던 집에서 하는 체육놀이책 꺼내서

아이랑 골라서 몸 움직이게 노력하고 있어요.

(예전에 수영 등록할까 질문글 올렸었는데 사정 상 못 하게 되었거든요..)

 

유치원에서도 작은 일로 자주 토라지고 울기도 하고

어느 날은 너무 신이 나고 흥분해서 제어가 쉽지 않다고 그러더라구요.

주위 선배엄마들은 냅두면 지나갈거라고 하는데

질풍노도의 시기를 겪는 아이를 어떻게 도와줘야할지

그냥 지켜보는 게 맞는건지 모르겠고

제 마음도 너덜너덜해져서 힘드네요.

육아인생 최대의 위기가 온 것 같아요.

지나가긴 지나가겠지만 어떻게 하면 건강히 잘 지나갈 수 있을지 요즘 고민이 많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3282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imagefile [2] xiaoxuan 2018-05-05 748
3281 [책읽는부모] "엄마의독서"를 읽고.. [1] puumm 2018-05-05 605
3280 [책읽는부모] 13기 새책이 도착했습니다. imagefile [2] 고려교장 2018-05-03 756
3279 [자유글] 300평 농사를 시작하다1-절대 농사짓지 마라는 엄마 imagefile 홍창욱 2018-04-27 1286
3278 [가족] 첫째의 생일 케이크 만들기에 도전해봤습니다 ^^; (어설픔 주의) imagefile [2] 아침 2018-04-27 699
» [선배맘에게물어봐] 7살 아들, 유아 사춘기일까요? [12] 아침 2018-04-24 1148
3276 [자유글] 피는 물보다 진할까?(대전 MBC 4월 19일 방송) imagefile [1] 정은주 2018-04-23 757
3275 [자유글] 동네 사람들과 함께 한 <반갑다 친구야> imagefile [2] 강모씨 2018-04-23 689
3274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4월 추천 도서- 미안하고 고맙고 사랑해 [1] 새복맘 2018-04-22 425
3273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다르게 산다고 틀린 건 아니야 imagefile [1] waytogofairy 2018-04-22 706
3272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4월, 기억해 봄~ file puumm 2018-04-18 362
3271 [책읽는부모] [13기 책읽는부모 응모] imagefile xiaoxuan 2018-04-16 383
3270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4월 추천 도서 - 똥만이 imagefile 강모씨 2018-04-16 648
3269 [자유글] 자일리톨로 강제 장 청소... 아침 2018-04-16 357
3268 [책읽는부모] <헝거>, 이 보다 더 솔직할 순 없다. imagefile [2] 강모씨 2018-04-16 526
326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3기]응모합니다. imagefile [1] elpis0319 2018-04-15 420
3266 [자유글] 꽃구경 하셨어요?^^ imagefile [2] 아침 2018-04-13 683
326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응모] 4월 소식~ imagefile [2] 푸르메 2018-04-12 426
3264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초등학교 책읽어 주기 봉사를 기억하며 4월에 기억될 책<검은강아지>를 추천합니다. imagefile [6] aelee76 2018-04-09 700
3263 [자유글] 근황 -아이 눈 건강 챙겼어요 imagefile [8] 아침 2018-04-06 7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