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에 페이스북에서 지인이 소개한 책을 서점에서 찾아서 사서 읽어 보았다.
이 책은 한동일 교수님이 2010년 2학기부터 2016년 1학기까지 서강대학교에서 강의를 했던 '초급, 중급 라틴어' 수업 내용들을 정리한 것이라고 한다.

대학에서 라틴어 수업을 받아 본 적은 없지만, 몇 해 전에 사설 인문학강의를 통해서 라틴어 초급 수업을 2~3달 정도 배우며 책 한권을 읽은 적이 있다. 라틴어는 성가대 활동을 하면서 Laudete Dominum 주님을 찬양해..라던지, 미사곡을 부르면서 조금 접해보긴 했었고...
라틴어를 배우면 뭔가 고상해지지 않을까 싶은 지적호기심, 지적허황심에서 퇴근 후에 신촌까지 가서 조금씩 배웠었는데...
새로운 것을 배우는 기쁨을 조금 느끼기도 했고, 라틴어는 정말 어려운 공부라는 것도 느꼈던 때였다.

<라틴어 수업>은 라틴어 문법이나 기초를 가르치는 책은 아니다. 라틴어에 대한 설명과 배경이 나오기는 하나, 라틴어를 통해서 고전에 대한 이야기, 유럽 문화와 로마인들의 이야기가 나온다. 중간중간 외국에서 이방인으로 공부하며 고군분투했던 저자의 솔직한 고백도 담담하게 나와서 큰 감동을 준다. 

내가 만약 대학 때 한동일 교수님같은 스승을 만났더라면, 이런 강좌를 들었다면, 내 인생이 달라지지 않았을까 라는 상상을 해 본다.
그리고 진정한 배움은 학교 안에서만 일어나는 것이 아니라, 배움의 의지가 있는 한 평생을 통해 꾸준히 일어나는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마음 속에 새로움이 꿈틀 거리는 봄, 특히 3월에 읽으면 좋은 책이라는 생각이 든다.

Magna puerilitas quae est in me 내 안의 위대한 유치함
Non tam praeclarum est scirere Latinum quam turpe nescire.
라틴어를 모르는 것이 추하지 않은 만큼 라틴어를 아는 것도 고상하지 않다.

어떤 꿈을 꾸십니까? (298p)
한동일: 당신의 꿈은 무엇입니까?
김택수: 제 꿈은 이태원 대저택에 사는 거예요.
한동일: 왜 그런 꿈을 꿉니까?
김택수: 돈 없는 가난한 삶이 싫어서요.
한동일: 저는 그런 꿈을 안 꿉니다. 제 꿈은 우리나라에 마에스트로를 100명 정도 만드는 겁니다.

배움의 길을 꿋꿋하게 걸어나가며 학생들을 배움의 친구라고 부르는 학자의 꿈 한자락을 볼 수 있는 대목이다.
내게 저런 큰 꿈은 없지만, 나만의 꿈을 생각해보며 깨어 있되, 오늘을 충실하게 살아야 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3272 [책읽는부모] [13기 책읽는부모 응모] imagefile xiaoxuan 2018-04-16 320
3271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4월 추천 도서 - 똥만이 imagefile 강모씨 2018-04-16 586
3270 [자유글] 자일리톨로 강제 장 청소... 아침 2018-04-16 299
3269 [책읽는부모] <헝거>, 이 보다 더 솔직할 순 없다. imagefile [2] 강모씨 2018-04-16 464
326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3기]응모합니다. imagefile [1] elpis0319 2018-04-15 356
3267 [자유글] 꽃구경 하셨어요?^^ imagefile [2] 아침 2018-04-13 609
3266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응모] 4월 소식~ imagefile [2] 푸르메 2018-04-12 375
326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초등학교 책읽어 주기 봉사를 기억하며 4월에 기억될 책<검은강아지>를 추천합니다. imagefile [6] aelee76 2018-04-09 595
3264 [자유글] 근황 -아이 눈 건강 챙겼어요 imagefile [8] 아침 2018-04-06 716
3263 [직장맘] 2학년 학부모총회 imagefile [6] 푸르메 2018-03-30 779
3262 [자유글] 2018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인디고 에디터 스쿨> 1기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indigo2828 2018-03-30 425
» [책읽는부모] [라틴어수업]을 읽고 [2] 푸르메 2018-03-30 566
3260 [직장맘] 9세 남아 개똥이, 엄마가 돌아가셔서 슬퍼요(?) imagefile [4] 강모씨 2018-03-28 740
3259 [자유글] 시설에서 홀로 크는 아이들의 목소리 imagefile [2] 정은주 2018-03-25 630
3258 [자유글] 잊을만 하면 느끼게 되는 건강의 중요성 아침 2018-03-21 528
3257 [자유글] 엄마는 페미니스트 imagefile [2] 푸르메 2018-03-20 695
3256 [요리]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꿈꾸는 에코 도시락 단체 신청 안내 imagefile indigo2828 2018-03-17 405
3255 [자유글] 자유를 위해 아침잠을 포기했다 #사랑가득 엄마의 성장이야기 [4] 사랑가득 엄마 2018-03-13 627
3254 [자유글] 불편했던 기억들...나는 천재인가보다 [8] 푸르메 2018-03-09 1200
3253 [자유글] 유치원 첫 등원 풍경....^^ imagefile [2] 아침 2018-03-08 6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