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박테리아와 ‘더불어 사는 법’

조회수 9331 추천수 0 2010.09.28 09:39:52



 







965c1b55a661e0b9316412bbb8ae3d01. » 올바른 손씻기는 각종 세균과 질병 감염을 예방해준다. 한겨레 자료사진








김양중의 건강수첩



‘기생충’ ‘세균’ 하면 가장 먼저 떠올리게 되는 말이 ‘박멸’ ‘멸균’이다. 항생제, 구충제를 발견한 뒤 우리는 자연스레 항생제, 구충제는 많이 써야 좋은 것으로 여기게 됐다. 애초 듣지 않는 바이러스 감염에 항생제를 쓰는 것은 물론 항생제 범벅이 된 쇠고기, 닭고기, 각종 물고기 등을 먹을 수밖에 없게 된 이유다.

결국 우리나라는 항생제를 오남용하는 비율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상위권에 이르게 됐으며, 항생제 내성 비율도 역시 최상위권이다.



최근 이웃 일본에서 ‘슈퍼박테리아’로 중환자실에 입원한 환자들이 사망한 일이 있었다. 항생제 내성 비율이 최상위권인 우리나라로서는 긴장하지 않을 수 없는 소식이다. 이번에 문제가 된 아시네토박터균은 그다지 위험하지 않아서 평소라면 그 이름도 알기 힘든 존재지만 이제는 대중의 언어가 됐을 정도다. 아니나 다를까 국내에서도 이미 이 균으로 숨진 사람이 있었다는 논문이 관심을 끌었다. 또 인도, 파키스탄 등지에서 문제를 일으킨 항생제 내성 세균 역시 주목을 받았다. 감염내과 의사들은 이 세균 역시 조만간 국내에도 전파될 것으로 본다.



이 세균이 발견되면 국내 언론은 또 한번 출렁일 것이다. 사실 항생제 내성 세균에 감염돼 목숨을 잃거나 치명적인 후유증을 입는 것은 어제오늘의 문제가 아니다. 많은 사람들이 과학의 힘을 믿어 강한 항생제를 개발하면 되는 것 아니냐고 생각하겠지만, 이로써 ‘멸균’되는 것도 아니다. 그 항생제가 듣지 않는 다른 세균이 곧 나타날 것이기 때문이다.



결국 슈퍼박테리아에서 우리가 배울 것은 개발이 아니다. 자연의 지혜인 ‘공존’의 원칙을 배워야 한다. 이미 사람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 오랜 세월에 걸쳐 많은 세균과 함께 살아가는 법을 알고 있다. 대장에 살고 있는 균이나 피부, 입안에 살고 있는 균은 독성을 지닌 다른 세균이 침투하지 않도록 하면서 우리 몸과 균형을 이루며 살고 있다. 기생충을 완전히 제거했더니 아토피나 알레르기 질환이 늘었거나 위암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해 헬리코박터균을 제거했더니 위식도역류질환에 더 잘 걸리게 됐다는 연구 결과도 공존의 지혜를 가르친다. 잦은 항생제 사용은 대장균마저 죽여 설사도 일으킨다. 멸균 세탁기 역시 생태계의 이로운 플랑크톤이나 세균마저 파괴한다.



항생제의 경우 공존의 방법은 꼭 필요한 경우에만 쓰는 것이다. 항생제에 내성을 보이는 세균이 나타나는 속도를 늦춰 일정 기간 약한 균과 우리가 긴장 관계를 유지하면서 공존하게 하기 때문이다.



생활 속 공존의 방법은 건강 유지와 위생습관이다. 몸을 건강하게 가꾸지 않으면 우리 몸에 살고 있는 세균이 우리의 건강과 생명을 위협하고, 칫솔질로 세균이 지나치게 늘어나는 것을 막지 않으면 우리 이는 세균 감염으로 썩게 된다.



김양중 의료전문기자 himtrain@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08 [자유글] 임신중 부부싸움 대처법!! 매우 중요한팁!! happyhyper 2015-03-12 2896
407 [책읽는부모] <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 영어뿐 아니라 살아가는 자세에 대한 이야기 imagefile [5] 강모씨 2017-05-30 2895
406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를 읽고 돼지김밥 놀이를 하고;;; ^^ imagefile singri4 2017-06-30 2894
405 [건강] 아침 거르는 어린이, 되레 비만 위험 베이비트리 2014-06-18 2894
404 [가족] 즐거운 한가위 보내세요~ imagefile [1] yahori 2017-09-29 2893
403 [자유글] 불금, 퇴근길 하하하 웃은 사연 [2] 양선아 2015-07-25 2890
402 [직장맘] 기다릴 수 있으니까 엄마 걱정하지 말고 일해... [2] sybelle 2016-10-20 2887
401 [책읽는부모] <엄마의 독서> 육아와 독서 두 가지 모두를 만족시킬 책. imagefile [2] 강모씨 2018-06-03 2885
400 [자유글] 300평 농사를 시작하다1-절대 농사짓지 마라는 엄마 imagefile 홍창욱 2018-04-27 2885
399 [자유글] 흔들리지 않는 편안함, 무도vs삼시세끼 happyhyper 2015-01-26 2885
398 [책읽는부모] 엄마 말대로 하면 돼... 읽었습니다~ orazoo 2014-07-30 2883
397 [자유글] 그냥 주절주절 [6] 숲을거닐다 2015-06-28 2881
396 [자유글] 딸 아이 줄넘기 하는 것을 바라보며... (20150902) [3] eruzach 2015-09-08 2877
395 [책읽는부모] <슬로육아>를 읽고 [2] barun518 2014-08-27 2875
394 [자유글] 크리스마스 씰 imagefile yahori 2018-11-29 2874
393 [나만의 화장팁2] 팩은 화장 직전에 베이비트리 2014-03-13 2872
392 [책읽는부모] <놀이의 과학>을 보고, 느끼고, 생각하고 [2] 윤기혁 2016-07-12 2870
391 [책읽는부모] <팬티 바르게 개는 법> 국/영/수 보다 중요한 것 imagefile [2] 강모씨 2018-06-16 2869
390 [자유글] [세상 읽기] 유민 아빠께 / 김중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8-28 2866
389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아이셋 엄마, 아이넷 엄마 imagefile [2] 윤영희 2017-06-22 286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