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덧 임신한 지 8개월에 들어섰습니다. 


다들 동생 보려고 그렇다고들 했지만 

징징대는 것은 기본이요, 원하는 것을 해줄 때까지 엄마를 그렇게 괴롭히더랍니다. 

내가 과연 무엇을 놓치고 있나, 뭐가 잘못된 거지?

갑자기 변해버린 첫째의 모습에 한 두달을 참 힘들게 보냈습니다. 

몸도 힘들어지고, 마음의 여유가 없어지다보니 점점 아이에게 고성을 지르게 되고

버릇을 고친다는 이유로 맴매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ㅠㅠ

그래놓고 하루종일 우울해하고... (오랜만에 와서 하소연 중..)

그 와중에 읽게 된 기사 하나. 


20150630_162209.jpg


한겨레 신문

2015.06.30  30면
야! 한국사회 사랑과 폭력
김희경 세이브더칠드런 권리옹호부장


내가 고민하고 있던 부분을 콕 짚어준 기사였어요. 

세상에 맞을 짓이란 없는 것인데.... 

어쨌거나 이러한 고민 중에 

서서히 아이는 아이대로 나는 나대로 합의점을 찾아가고 있었는지 지금은 어느 정도 평화로워요. 

예상치 못한 수족구 때문에 일주일째 엄마랑 딱 붙어 있는데

이게 아이에게 하나의 치유가 되지 않았나 하는 생각도 듭니다. 

이러한 시간들이 있었기에 저는 또 엄마로서 한단계 성숙해졌겠죠. 

육아란 정말 답도 없고 끝도 없다는 말을 몸소 체험한 두달이었네요.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748 [자유글] 한밤의 데이트 imagefile [6] 분홍구름 2013-03-01 4606
747 대타로 나섰다 만루홈런 친 ‘너목들’ imagemovie 베이비트리 2013-08-01 4605
746 [자유글] 농부 통신 10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3-08 4604
745 [책읽는부모] 영어 잘하는 비법 <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 [3] 꿀마미 2017-04-30 4603
744 [자유글] 취업 성공기? [7] 난엄마다 2014-03-05 4602
743 [자유글] 캠핑장 사고, 너무 안타깝습니다.. [3] 윤영희 2015-03-23 4601
742 [가족] 둘째 어린이집 보내기... [4] ILLUON 2014-09-01 4601
741 [자유글] [스크랩] 즐기며 사는 게 최고라니까 양선아 2014-04-09 4599
740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 구하기'-나도 대한민국 엄마 중 하나 [2] 꿀마미 2017-02-27 4594
739 [건강] [육아웹툰- 야옹선생의 (근거중심) 자연주의 육아] 탈수의 명약 ORS를 아시나요? imagefile [2] 야옹선생 2015-01-22 4594
738 [자유글] 지만원라는 사람 정말... [1] 양선아 2014-04-23 4593
737 [자유글] 슬퍼하고만 있어서는 안된다. 윤영희 2014-04-17 4593
736 [자유글] 38개월 개똥이, 잠이 오지 않아요. imagefile [6] 강모씨 2013-06-25 4593
735 [자유글] 저도 무섭다고요요요 imagefile [3] anna8078 2012-08-28 4593
734 [자유글] 미생을 보면서 [11] 푸르메 2014-12-02 4592
733 [자유글] 농부 통신 17 imagefile 농부우경 2014-04-02 4591
732 [자유글] 쪽대본 육아 [4] plantree 2013-08-12 4591
731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를 읽고 돼지김밥 놀이를 하고;;; ^^ imagefile singri4 2017-06-30 4590
730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2015 흥겨웠던 일들 [4] 난엄마다 2015-12-30 4587
729 [가족] [칼럼] 슈퍼맘과 이별하기 / 김영희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23 458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