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우주는 다섯살이다.

 

나는 다섯살에 어린이집에 처음 갔고,

피아노를 배우기 시작했고,

우리집이 단칸방에서 독채 전세로 이사갔고,

오빠가 초등학교에 입학을 했고,

같은 나이의 친구들이 동네에 생겼으며,

이 모든 것에 대한 기억이 생생하다.

 

아마도 내게 "기억이 생생한 나이"인

다섯살 우주를 대하는 심정이 남달랐다.

 

우주에게 다섯살이란,

완전한 형님반이며,

50명 규모의 작은 어린이집인 엄마 회사 보육시설의 가정적인 분위기에서

300명 규모의 어린이집의 학교같은 분위기에 적응하는 큰 일을 해냈으며,

엄마 뱃속에 동생이 생겨,

아빠와의 결속과 다툼, 비밀과 미움이 커져간 시기이며,

외할머니 외할아버지와의 돈독함이 더욱 강해진 시기다.

 

미술실력이 일취월장하여,

무한한 창조력으로 한달에 포트폴리오가 한권씩 생기며,

우리집과 외가 냉장고의 벽을 온통 자신의 작품으로 도배한다.

아, 이 아름다운 시간을 함께 보내게 되서 너무 기쁘고 고맙다.

 

우주가그린엄마.jpg 

<우주가 그린 엄마>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748 [자유글] 농부 통신 10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3-08 4603
747 [자유글] "너는 좋겄다~" [5] 양선아 2013-12-11 4603
746 [자유글] 한밤의 데이트 imagefile [6] 분홍구름 2013-03-01 4603
745 [책읽는부모] 영어 잘하는 비법 <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 [3] 꿀마미 2017-04-30 4602
744 [자유글] 캠핑장 사고, 너무 안타깝습니다.. [3] 윤영희 2015-03-23 4600
743 [자유글] [스크랩] 즐기며 사는 게 최고라니까 양선아 2014-04-09 4599
742 [가족] 둘째 어린이집 보내기... [4] ILLUON 2014-09-01 4597
741 [자유글] 취업 성공기? [7] 난엄마다 2014-03-05 4597
740 [자유글] 지만원라는 사람 정말... [1] 양선아 2014-04-23 4593
739 [자유글] 슬퍼하고만 있어서는 안된다. 윤영희 2014-04-17 4593
738 [자유글] 저도 무섭다고요요요 imagefile [3] anna8078 2012-08-28 4593
737 [건강] [육아웹툰- 야옹선생의 (근거중심) 자연주의 육아] 탈수의 명약 ORS를 아시나요? imagefile [2] 야옹선생 2015-01-22 4592
736 [자유글] 38개월 개똥이, 잠이 오지 않아요. imagefile [6] 강모씨 2013-06-25 4592
735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 구하기'-나도 대한민국 엄마 중 하나 [2] 꿀마미 2017-02-27 4591
734 [자유글] 미생을 보면서 [11] 푸르메 2014-12-02 4591
733 [자유글] 쪽대본 육아 [4] plantree 2013-08-12 4591
732 [자유글] 농부 통신 17 imagefile 농부우경 2014-04-02 4588
731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2015 흥겨웠던 일들 [4] 난엄마다 2015-12-30 4586
730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상반기 결산 [3] satimetta 2015-06-24 4586
729 [가족] [칼럼] 슈퍼맘과 이별하기 / 김영희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23 458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