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새벽 0시까지 구조된 학생은,  325명 중 75명(23%)

구조된 승무원은 29명 중 17명(59%)

...................

 

부산외대 학생들이 경주에서 사고로 희생을 당한 지, 겨우 두 달입니다.

안타까운 사고였음에도 단 며칠 뉴스에서 보도되고는 금새 모두의 기억에서 잊혀진 듯 합니다.

아이들의 가족과 부모님은 어떤 마음으로 지난 두어 달을 보내셨을까요 ...

2명도 아니고 20명도 아니고 300명에 가까운 목숨이, 또 이런 어처구니없는 인재로 희생되다니.

사람 힘으로 어쩔 수 없는 대형사고를 미리 막기는 힘들겠지만

후속 대처라도 신속하게 이루어지는 시스템을 갖추는 것은 할 수 있지 않았을까!!!

구조된 승객과 승무원의 비율만 보아도, 사고가 난 직후의 대처가 좀 더 달랐다면

이런 어처구니없는 실종자 수가 나오진 않았을 겁니다.

 

제발 제발........ 이번만은 국민 모두가 내 아이의 일처럼 나섰음 합니다.

설레이는 맘으로 짐가방을 싸고 밤바다를 보며 배에 올랐을 10대 아이들...

"내가 어떻게 키웠는데.." 하며 울부짖으시는 부모님의 사연을 읽으며

곤히 잠든 아이들 방을 몇 번이나 열어보게 됩니다... 

 

이번만큼은 안타까워하는 것만으로, 잠시 슬퍼하는 것만으로, 관련기사를 찾아읽는 것만으로

넘어가선 안되지 않을까요. 사고의 근본적인 원인과 아이들의 단체여행과 안전에 관련된 여러 문제들이 제대로 자리잡을 수 있는 계기가 되도록 힘을 모아야 합니다.

정부의 대처과정을 꼼꼼히 살펴보고 지적할 부분이 있으면 함께 목소리를 냈으면 좋겠습니다.

너무 답답하고 가슴 아프지만, 좀 더 냉정하게 이번 사건에 임했으면 해요.

이렇게 아름다운 계절이 추운 겨울을 지나 겨우 우리 곁에 왔는데,

봄처럼 어여쁜 나이의 수많은 아이들이 차가운 바다에서 이게 무슨 일이란 말입니까.......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56308/62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748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 구하기'-나도 대한민국 엄마 중 하나 [2] 꿀마미 2017-02-27 4642
747 [자유글] 국기원 출격기 imagefile [3] 분홍구름 2014-06-27 4642
746 노희경-송혜교-조인성 바람이 분다...ㅋㅋ [13] yahori 2013-02-14 4642
745 [책읽는부모] 케이티님이 권해준 하워드진 책과 <어린이와 그림책> imagefile [4] 양선아 2014-08-08 4641
744 [자유글] [스크랩] 즐기며 사는 게 최고라니까 양선아 2014-04-09 4641
743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2015 흥겨웠던 일들 [4] 난엄마다 2015-12-30 4638
742 [자유글] 캠핑장 사고, 너무 안타깝습니다.. [3] 윤영희 2015-03-23 4638
741 [자유글] 고추 이야기 1 imagefile 농부우경 2014-08-13 4637
740 대타로 나섰다 만루홈런 친 ‘너목들’ imagemovie 베이비트리 2013-08-01 4637
739 [자유글] 농부 통신 17 imagefile 농부우경 2014-04-02 4636
738 [자유글] 취업 성공기? [7] 난엄마다 2014-03-05 4635
737 [건강] [육아웹툰- 야옹선생의 (근거중심) 자연주의 육아] 탈수의 명약 ORS를 아시나요? imagefile [2] 야옹선생 2015-01-22 4631
736 [자유글] 유치원 추첨 소감 [4] 루가맘 2013-12-07 4631
735 [자유글] 한밤의 데이트 imagefile [6] 분홍구름 2013-03-01 4631
734 [자유글] 농부 통신 10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3-08 4629
733 [자유글] 딸 키우는 재미 중 하나...^^ imagefile [4] 아침 2018-07-15 4624
732 [자유글] 지만원라는 사람 정말... [1] 양선아 2014-04-23 4624
731 [책읽는부모] <이유가 있어요>,<불만이 있어요> 웃음이 빵빵 터지는 즐거운 책 imagefile [2] 강모씨 2017-01-22 4621
730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상반기 결산 [3] satimetta 2015-06-24 4621
» [자유글] 슬퍼하고만 있어서는 안된다. 윤영희 2014-04-17 462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