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어린이집에서 물놀이를 한다고 수영복등을 챙겨 보내라고 하더군요.
흐린날 이었지만, 혹시 몰라서 챙겨 보냈습니다.
 
모처럼 귀가길에 마중 나온 개똥이를 만나 물어 봤습니다.
강모씨 : "오늘 어린이집에서 물놀이 했어요?"
개똥이 : "네!"
강모씨 : "누구랑 했어요?"
개똥이 : "건우! 수연이! .. " 아이들 이름이 줄줄이 나왔습니다.
 
하지만, 귀가 후 개똥이 가방을 봐도 수영복도 수건도 안 돌아 왔고..
날씨는 별로 였고.
강모씨 : "여보! 아무래도 개똥이 물놀이 안한것 같어"
개똥이 : "아니야!!! 했어!!! 물놀이!!!"
 
잠들기 전에 아빠의 이상한 옛날 이야기를 들으면서도
물놀이를 함께 했던 친구들의 이름이 줄줄이 나왔습니다.
 
의심은 되었으나, 그런가 보다 했는데...
다음날 어린이집 알림장을 보고 깜딱 놀랐습니다.
 
날씨 때문에 물놀이는 안했고,
개똥이 입에서 제일 먼저 튀어나온 '건우'은 아파서 어린이집에도 안나오고 있다는 것.
띠옹 띠옹 띠띠옹.
 
!cid__0207161931200183950822_.jpg
- 어린이집 하원길에 싸랑하는 분수대 앞에서 좋아라 하는 우유 먹는 개똥.
(지 고집대로 옷 골라 입고 어린이집 간 개똥. 친정엄마께서 전송 해 주신 사진 보고 깜놀)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66 [직장맘] 어린이집 진급 설명회에 다녀왔어요. [6] yahori 2012-02-25 7124
65 [직장맘] 황금연휴엔 집으로... imagefile [2] yahori 2015-05-04 7012
64 [직장맘] 신랑이 제가 생각난다며... yahori 2011-06-03 7012
63 [직장맘] 주말 날 구해준 장난감 imagefile [3] 양선아 2015-01-04 6967
62 [직장맘] 모유수유도 하고 싶고 일도 하고 싶은 엄마 마음 [9] corean2 2012-02-29 6962
61 [직장맘] 복직을 앞두고... [9] greenbhlee 2012-02-27 6926
60 [직장맘] 일, 육아 그리고 친정엄마 [6] kimharyun 2012-03-09 6925
59 [직장맘] 엄마, 야구 해요~ imagefile [5] 강모씨 2012-05-22 6747
58 [직장맘] 상추와 레일 바이크 imagefile [7] yahori 2013-06-24 6670
57 [직장맘] 나경원 vs 박원순, 서울시 시장 투표하시죠? [2] yahori 2011-10-20 6496
56 [직장맘] 공동육아 어린이집에서 하루를 보내며 [10] 푸르메 2013-09-13 6491
55 [직장맘] 여름방학체험학습,초등논술과 함께 다양하게 배워봐요~ imagefile [2] kelly7972 2013-08-19 6288
54 [직장맘] 잘 잡힌 독서교육습관에 흐뭇하네요^^ imagefile kelly7972 2014-09-17 6025
53 [직장맘] 야근중 그냥 끄적끄적 [9] 양선아 2013-09-12 5864
52 [직장맘] 아빠를 경찰로 만든 개똥이 imagefile [14] 강모씨 2013-08-30 5826
51 [직장맘] 행복을 행복으로 아는 남자 [6] 강모씨 2012-06-05 5723
50 [직장맘] 안부 imagefile [10] 숲을거닐다 2014-12-17 5693
» [직장맘] 개똥아, 내게 거짓말을 해봐 imagefile [8] 강모씨 2012-07-22 5669
48 [직장맘] 개똥아! 미안하다. 고맙다. 사랑한다. [5] 강모씨 2013-08-17 5662
47 [직장맘] 어느 카페 클릭했다가 겁만 잔뜩 먹고 imagefile [7] jjang84 2012-09-17 561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