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덧 살빼기 도전 11일째다. 처음엔 힘들 것 같더니, 이제 어느 정도 몸과 마음이 적응된 듯하다. 식사량을 줄였는데도, 배고픔이 덜하다. 맛난 음식을 봐도 그다지 땡기지 않는다. 평소 ‘먹는 즐거움’을 최고로 쳤던 것에 비하면 큰 변화임에 틀림 없다.



퇴근 길에 대림역에서 남방을 두 벌 샀다. 한벌에 1만원. 2호선과 7호선 환승역인 대림역은 사람들로 늘 붐비는데, 이곳에는 상점들도 여럿 있다. 그래서 종종 집에 들어가기 전 눈요기(?) 거리를 하면서 하루 일과의 피로를 풀곤 한다.



남방에 꽂힌 건, 남색과 하늘색이라는 무난한 색인데다가 길이도 길고 품도 꽤 넓직해서 부담없이 편하게 입을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에서였다. 옆품을 대충 재어봤더니, 넉넉히 맞을 것 같다. 하지만 돌다리도 두드려보고 건너야하듯, 점원에게 재차 확인했다.



“이거 저한테 맞겠죠?”



“네. 넉넉해서 맞아요. 팔뚝쪽이 작을 수 있는데, 단추 열어서 입어도 크게 흉하지 않아요...”



역시나, 집에서 입어보니 단추를 열어놓아야 팔뚝이 맞았다. ㅋㅋ 아이들을 안아서일까? 팔뚝이 굵은 건.



월요일부터 근력운동을 할 참이다. 주말에 헬스클럽을 알아보려고 한다. 기왕 맘 먹은 것. 살빼기 도전이 끝나더라도, 요요현상 없는, 살이 잘 찌지 않는 체질을 만들 요량으로.



<오늘의 식단>



아침- 밥 1/2공기, 김치, 된장국, 쥐포볶음



점심 - 000생식



간식-아메리카노 아이스(시럽 없이)



저녁-우유 1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7 [다이어트 54화] 50여일 동안의 살의 추억 imagefile 김미영 2010-08-01 12684
16 [다이어트 47화] 번개를 위해 분발! 김미영 2010-07-22 10856
15 [다이어트 46화] 4개월만에 그렇게? imagefile 김미영 2010-07-20 12624
14 [다이어트 41화] 아이들을 위해서는... 김미영 2010-07-15 7511
13 [다이어트 36화] 드디어 66사이즈! 질렀다 imagefile 김미영 2010-07-08 9553
12 [다이어트 29화] 옷 쇼핑, 아직은 ‘굴욕’ imagefile 김미영 2010-06-29 8270
11 [다이어트 19화] 배 부른 격려 김미영 2010-06-19 8718
10 [다이어트 17화] 질투는 나의 힘 imagefile 김미영 2010-06-17 12980
9 [자유글] 살빼기 도전 30명, 몸짱 그날은 온다 김미영 2010-06-16 13248
8 [다이어트 13화] 월드컵, ‘치맥’의 유혹 김미영 2010-06-13 8655
» [다이어트 12화] 남방, 팔뚝이 역시… 김미영 2010-06-12 8151
6 [다이어트 11화] 열흘째, ‘같기도’하지만… imagefile 김미영 2010-06-10 10239
5 [다이어트 8화] 한번쯤은 배 부르게 imagefile 김미영 2010-06-08 26614
4 [다이어트 7화] 6월6일 주말, 후회 쓰나미 김미영 2010-06-07 9207
3 [다이어트 5화] 뷔페도 먹었는데… 김미영 2010-06-05 8080
2 [다이어트 1화] 5월31일 “그래, 진짜 한다!” 결심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6-01 10202
1 다이어트를 시작합니다! 함께 하실래요? imagefile 김미영 2010-05-26 1326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