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 이벤트에 달린 댓글들을 보니, 다들 ‘주말’ 보내기가 녹록치 않았던 것 같다. 모처럼 가족과 함께 하는 이틀 동안 더불어 함께 음식을 나누지 못하는 것만큼 불행한 것도 없다. 그만큼 음식의 유혹도 참기 힘들다는 뜻이다. 



어제 토요일, 열심히 밥(?)을 먹었다는 사실 때문에 지금도 후회가 밀려오고 있는 중이다. 그럼에도 일요일 역시 제대로 인내심을 갖고 음식조절을 하지 못했다. 아침 겸 점심으로 두 딸이 남긴 밥(1/2공기)을 오이와 상추쌈과 곁들여 먹었다. 



오랜만에 싱싱한 채소를 먹으니 기분이 상쾌했다. 특히 요즘은 오이 철이라 저렴하게 시중에서 구할 수 있는 채소다. 공복 때나 갈증이 날 때 오이만한 것이 없을 것 같다. 반찬도 오이소박이라면 좋겠으나, 만약 그럴 여유가 없다면 고추장에 찍어만 먹어도 밥귀신이 따로 없다.



문제는 저녁이었다. 다음주 화요일이 친정어머니 생신이라, 모처럼 가족과 저녁식사를 하기로 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뭘 먹을까? 고민하다 결정한 것이 장어. 그나마 장어는 고기 등 다른 음식보다 칼로리 섭취가 적은 음식이라고 할 수 있으니 다행이다. 나도 장어는 엄청 많이 먹었다. 장어를 먹은 뒤 공기밥은 사절! 커피도 사절!



낮에 2시간 남짓을 걸었다. 30도를 넘나드는 날씨에 달리기 같은 강도가 센 운동을 하는 것은 오히려 역효과가 날 것 같았다. 친정집 주변에서 인도를 따라 천천히 걸으니, 할만 했다.



오랜만에 먹는 장어구이는 일품이었다. 아이들도 처음 맛보는 장어 맛에 흠뻑 빠진 듯하다. 18개월 된 둘째딸이 거의 한마리를 먹은 듯... ^^  



내일쯤 다시 몸무게를 재어봐야겠다. 주말동안 먹은 음식 때문에 영 찜짐하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7 [다이어트 54화] 50여일 동안의 살의 추억 imagefile 김미영 2010-08-01 12676
16 [다이어트 47화] 번개를 위해 분발! 김미영 2010-07-22 10852
15 [다이어트 46화] 4개월만에 그렇게? imagefile 김미영 2010-07-20 12620
14 [다이어트 41화] 아이들을 위해서는... 김미영 2010-07-15 7503
13 [다이어트 36화] 드디어 66사이즈! 질렀다 imagefile 김미영 2010-07-08 9549
12 [다이어트 29화] 옷 쇼핑, 아직은 ‘굴욕’ imagefile 김미영 2010-06-29 8268
11 [다이어트 19화] 배 부른 격려 김미영 2010-06-19 8718
10 [다이어트 17화] 질투는 나의 힘 imagefile 김미영 2010-06-17 12969
9 [자유글] 살빼기 도전 30명, 몸짱 그날은 온다 김미영 2010-06-16 13244
8 [다이어트 13화] 월드컵, ‘치맥’의 유혹 김미영 2010-06-13 8653
7 [다이어트 12화] 남방, 팔뚝이 역시… 김미영 2010-06-12 8150
6 [다이어트 11화] 열흘째, ‘같기도’하지만… imagefile 김미영 2010-06-10 10237
5 [다이어트 8화] 한번쯤은 배 부르게 imagefile 김미영 2010-06-08 26608
» [다이어트 7화] 6월6일 주말, 후회 쓰나미 김미영 2010-06-07 9202
3 [다이어트 5화] 뷔페도 먹었는데… 김미영 2010-06-05 8077
2 [다이어트 1화] 5월31일 “그래, 진짜 한다!” 결심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6-01 10199
1 다이어트를 시작합니다! 함께 하실래요? imagefile 김미영 2010-05-26 1326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