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4일. 오늘은 운동을 조금 했다고 자부한다. 구로역에서 대림역까지 걸었다. 비록 빠른 걸음은 아니었지만. 무거운 배낭을 매고 1시간 정도는 걸은 것 같다.



오늘 걷기운동을 한 것은 사실, 오늘 먹은 음식들이 양과 칼로리가 무척이나 염려되었기 때문이다. 아침에 어제 끓여놓은 밥 1/2공기를 김치와 함께 먹었고, 점심에는 모처럼 대학교 때 친구들을 만나 뷔페집에서 점심식사를 했기 때문이다. 마포역 인근에는 저렴하게(1인당 1만3천원선) 샤브샤브를 포함한 뷔페를 먹을 수 있는 곳이 있다. 식사 뒤 찻집을 옮겨다니는 것보다 훨씬 효과적이라고 판단했다. 다이어트 하는 내게도 이보다 더 좋은 곳이 없고.



이곳에서의 식사는 야채와 쇠고기로 끝냈다. 칼국수, 조랭이떡, 떡볶이, 스시롤, 초밥 등 다양한 음식들은 아예 입에 대지 않았다. ^^ 친구들은 나의 다이어트 결심해 응원을 해줬지만, 크게 믿지 않는 눈치다. “다음에 보자구... ㅋㅋ”



한 친구가 무척 살이 빠져서 왔다. 대학교 때보다 더 빠졌다. 그애 말로는 아이 둘을 키우는 것이 정말 너무 힘들어 살이 쭉쭉~ 빠진다고 한다. 부럽다.



많은 사람들이 육아와 가사일을 쉽게, 쉬운 것으로 생각한다. 그런데 절대 아니다. 직장생활을 하는 것이 오히려 더 편하다. 아이들에게 시달리는 일 경험해본 사람만이 않다. 얼마나 많은 정신적, 육체적 노동에 시달려야 하는지...



저녁 역시 조금 먹어야 했다. 아이들을 위해 떡볶이를 했는데, 그것이 조금 남았다. 그래서 그걸 먹느라.



결국 오늘 하루는 세끼 모두 조금씩 음식으로 끼니를 해결했다는 점이다. 체중이 다시 늘었을까 걱정이 되었으나, 글을 쓰는 지금 다시 체중계 위에 올라가보니 변화 없다. 야호~



오늘은, 큰 딸 유치원에 10시까지 가야 하는 관계로. 여기서 줄인다.



모두  힘냅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7 [다이어트 54화] 50여일 동안의 살의 추억 imagefile 김미영 2010-08-01 12676
16 [다이어트 47화] 번개를 위해 분발! 김미영 2010-07-22 10851
15 [다이어트 46화] 4개월만에 그렇게? imagefile 김미영 2010-07-20 12617
14 [다이어트 41화] 아이들을 위해서는... 김미영 2010-07-15 7503
13 [다이어트 36화] 드디어 66사이즈! 질렀다 imagefile 김미영 2010-07-08 9548
12 [다이어트 29화] 옷 쇼핑, 아직은 ‘굴욕’ imagefile 김미영 2010-06-29 8267
11 [다이어트 19화] 배 부른 격려 김미영 2010-06-19 8717
10 [다이어트 17화] 질투는 나의 힘 imagefile 김미영 2010-06-17 12968
9 [자유글] 살빼기 도전 30명, 몸짱 그날은 온다 김미영 2010-06-16 13244
8 [다이어트 13화] 월드컵, ‘치맥’의 유혹 김미영 2010-06-13 8653
7 [다이어트 12화] 남방, 팔뚝이 역시… 김미영 2010-06-12 8150
6 [다이어트 11화] 열흘째, ‘같기도’하지만… imagefile 김미영 2010-06-10 10235
5 [다이어트 8화] 한번쯤은 배 부르게 imagefile 김미영 2010-06-08 26607
4 [다이어트 7화] 6월6일 주말, 후회 쓰나미 김미영 2010-06-07 9201
» [다이어트 5화] 뷔페도 먹었는데… 김미영 2010-06-05 8076
2 [다이어트 1화] 5월31일 “그래, 진짜 한다!” 결심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6-01 10199
1 다이어트를 시작합니다! 함께 하실래요? imagefile 김미영 2010-05-26 1326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