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고흥 천등산에서 바라본 남서쪽 해안 풍경. 사진 이병학 선임기자
[매거진 esc] 여행
고흥반도 봄꽃여행…바다 전망 빼어난 천등산과 금탑사 비자나무숲 거쳐 남부해안 드라이브
남해안 다도해해상국립공원에 속한 전남 고흥반도. 순천만(여자만)과 보성만 사이, 자루처럼 늘어진 반도 모습을 고흥 주민들은 ‘복주머니’ 형상이라고 자랑한다. 반도가 시작되는 벌교에서 고흥반도의 남쪽 끝 도화면 내촌리까지 100㎞ 가까운 먼 거리인데, 반도 들머리 목 부분의 가장 좁은 구간은 너비가 3㎞에 불과해, 과연 끈을 바짝 조인 복주머니 모습이라 할 만하다. 하지만 고흥반도는 본디 닭발 모습이었다. 여기저기 깊은 만이 형성돼 닭의 발가락처럼 갈라진 반도였다. 곳곳에 방조제가 건설되고 간척지가 생기면서 ‘닭발’은 ‘복주머니’ 형상이 됐다고 한다. 기암들이 즐비한 다도해국립공원과 반도를 둘러싼 160개의 섬 무리, 팔영산으로 대표되는 경관 좋은 바위산들을 갖춘 반도에, 국내 유일의 인공위성 발사 기지인 나로우주센터까지 들어섰으니 주민들 자랑처럼 “복주머니가 제대로 효력을 발휘”하고 있는 셈이다. 곳곳에 그림 같은 풍경들이 펼쳐진다 해서 ‘지붕 없는 미술관’으로도 불리는 고흥 땅, 그중에서도 덜 알려지고 더 그림 같은, 숨어 있는 봄 풍경을 만나보고 왔다. 수도권에서 보면 머나먼 남도 끝자락 여행이지만, 복주머니 속 꽃다운 봄날을 누리는 여정이다.

천등산 진달래꽃길에서 바라보는 봄 바다

고흥엔 경관 빼어나고 전망 좋은 바위산들이 많다. 암릉 산행의 묘미를 맛보기에 최고라는 팔영산(609m)과 능선에 올망졸망 모인 바위들이 꽃처럼 아름답다는 마복산(마북산·535m), 삼나무숲이 아름다운 외나로도 봉래산(410m) 등이 대표적이다. 반도 남부에도 암릉으로 이뤄진 멋진 산이 있다. 풍양면·도화면·포두면 경계에 솟은 천등산(554m)이다. 5월께 산 남쪽 자락을 덮는 철쭉 말고는, 경관에 비해 덜 알려진 바위산이다. 벼락산(별학산·340m)과 딸각산(월각산·429m)을 옆에 거느리고 길게 늘어선 바위 능선이 바닷가에서 바라봐도 아름답고, 산에 오르면서 봐도 멋진데, 올라가 내려다보는 바다 경치는 더 그림 같은 산이다. 정상 부근이 깎아지른 듯한 절벽으로 이뤄져 있지만, 산의 맨 꼭대기는 암릉 옆 완만한 능선 위에 자리잡고 있어, 정상까지 다양한 코스의 산행이 가능하다.

가장 발품을 덜 파는 구간이 철쭉동산에서 오르는 코스다. 1㎞가 채 안 되는 30분 거리의 완만한 코스로, 철쭉동산 주차장에 차를 대고 나무데크를 따라 오르면 정상에 이른다. 본격 산행객들은 풍양면 송정리 송정마을회관 쪽에서 올라 석문(월각굴·베틀굴)을 보고 딸각산(월각산) 정상~천등산 정상~사동마을을 잇는 코스(4~5시간)를 탄다. 산 동쪽 자락의 금탑사에서 오르는 다소 가파른 코스도 있다. 정상에 오르면 풍남리·송정리 들판과 앞바다의 거금도를 비롯한 섬 무리, 그리고 깊이 파고든 해안선과 바다가 중첩돼 이어지며 반짝인다. 맨 꼭대기를 신선대라 부르는데, 신선들이 내려와 바둑을 두던 곳이라 전해온다.

사동마을과 철쭉동산을 잇는 임도 중간의 사스막(사스목)고개에 차를 대고 정상으로 오르는 산길도 있으나, 중반 이후 구간이 바위절벽을 타고 넘어야 하는 매우 험한 코스여서 일반인들은 많이 찾지 않는다. 하지만 암릉 밑 부근까지는 완만한 흙길인데다 지금 진달래가 한창 피어 꽃길을 이루고 있다. 암릉 밑 바위 꼭대기에서 바라보는 해안 쪽 전망도 근사하고, 괴불주머니·제비꽃 등 야생화 찾는 재미도 쏠쏠하다.

천등산이란 이름은 하늘에 닿을 듯 높이 솟은 바위 능선에서 나왔다고도 하고, 금탑사 등 산자락에 있던 여러 절에서 1000개의 등을 만들어 제를 올린 데서 비롯했다고도 전해온다. 천등산은 극심한 가뭄 때 기우제를 올리던 산이었다. 산 동쪽 자락 동백마을에서 만난 한 어르신(80)은 “내 젊을 때만 해도 비가 안 오면 주변 마을 주민들이 함께 천등산에 올라가 기우제를 지냈다”고 말했다. 조선말 흥양현(옛 고흥) 현감으로 부임했던 김홍집도 가뭄이 들자 천등산에 기우제를 지냈다고 한다. 이때 그가 썼던 기우제 제문이 전해온다. 조선시대 천등산엔 소나무가 많아, 선박용 목재 확보를 위해 벌채를 금하기도 했다.

발치마다 붉은 꽃융단 이룬
동백숲도 아름답고
매화·벚꽃·삼지닥나무꽃 들이
금탑사 절간을 아늑하게 해준다

비자나무숲 지나 금탑사 봄꽃나무 그늘로

일제강점기 금융조합 건물인 고흥 풍양농협, 천등산 자락 금탑사 경내에 핀 벚꽃과 홍매화·삼지닥나무꽃, 금탑사 극락전(왼쪽부터). 이병학 선임기자 leebh99@hani.co.kr
천등산 동쪽 자락에 아담한 고찰 금탑사가 자리잡고 있다. 이 절에서 오래된 것은 조선 말기 건물인 극락전(도 유형문화재), 괘불탱화(보물) 등 많지는 않지만, 절 안팎에 드리운 고즈넉한 분위기가 마음을 잡아끄는 편안한 산사다. 이런 분위기는 절 앞뒤로 우거진 울창한 상록수림에서도 배어나온다. 절 앞엔 울창한 비자나무숲이, 절 뒤엔 동백나무숲이 우거져 절을 감싸고 있는 ‘늘 푸른’ 비구니 도량이다. 비자나무숲(천연기념물 제239호)엔 200여년 전에 심어졌다는 3200여그루의 비자나무들이 빽빽하다.

막바지 꽃송이들을 터뜨리며 발치마다 붉은 꽃융단을 이루고 있는 동백숲도 아름답고, 할머니 비구니 스님이 마당 청소하는 모습도 그윽하지만, 절 안팎 곳곳에서 막 눈부시게 피어나 봄잔치를 벌이고 있는 매화·벚꽃·삼지닥나무꽃 들이 절간을 한결 아늑하게 해준다.

금탑사까지 시멘트 포장길이 이어져 차로 들어갈 수 있다. 포두면소재지에서 금탑로 따라 상대리 거쳐 들어가도 되고, 도화면 신호리 동백마을 거쳐 들어가도 된다. 신호리 일대에 옛 고분과 고인돌 무리, 석주(석당간), 옛 우물 등 볼거리가 있다. 주민들이 탑이라 부르는 ‘신호리 석주’는, 절 앞에 세워 행사 때 기를 내걸던 석당간이다. 지주는 없이 높이 4.2m의 돌기둥만 세워놓은 형태다. 동백마을 마을회관 옆엔 주민들이 대대로 사용해오는 우물이 있다. “가물어도 생전 마르질 않고, 겨울엔 김이 무럭무럭 날 정도로 따뜻하다”는 우물이다. 이웃 동네인 고당마을의 우물과 함께 지역 주민들의 젖줄 구실을 하던 샘이다. 고인돌은 신호리뿐 아니라 해안가 마을 곳곳에 무수히 널려 있어, 고흥반도가 선사시대부터 대단위 거주지였음을 알려준다.

소록도 한센인 아픔 서린 오마간척지

소록도는 일제강점기 이후 한센병 환자들의 애환이 깃든 섬이다. 지금은 고흥을 찾는 여행객들의 발길이 이어지는 유명 관광지가 됐지만, 섬 안팎에 환자들의 고통이 서린 곳이 많다.

풍양면과 도덕면에 걸친 해안에 조성된 오마간척지는 1960년대 5000여명의 소록도 한센인 노동자들이 자력갱생을 목표로 피땀 흘려 간척지 제방 공사에 나섰던 곳이다. 일하고 살아갈 터전을 마련하기 위해, 다섯 개의 섬을 오가며 석재를 깨고 배로 날라 쌓는 노력 끝에 방조제의 60%를 완성했지만, 토지 마련 소망은 주민들의 거센 반대로 끝내 물거품이 됐다. 방조제 끝 언덕에 이들의 소망과 염원을 추모하기 위한 ‘오마간척 한센인 추모공원’이 조성돼 있다. 당시 공사 현장을 묘사한 조각 작품들과 위령탑 등이 있다.

오마간척지 동쪽 풍남항은 일제강점기에 번성했던 포구다. “여그가 왜정 때 쌀·목화·김 같은 걸 일본으로 실어나르던 항구여. 수탈하던 장소란게. 요 마을에 금융조합도 있었고, 해태(김)조합도 있었고, 왜놈들 신사도 있었어.”(주민 고영재씨·68) 현재 풍양농협 건물이 바로 1933년 지어진 금융조합 풍양지소 건물(등록문화재)이다. 이 건물 안엔 일제 때 쓰던 금고가 있는데 지금도 농협 금고로 사용되고 있다. ‘일본 이토 금고 제작소’ 상표가 선명하다. 농협 옆엔 일제 풍양주재소(파출소) 건물도 그대로 있다. 일제 신사가 있던 언덕 위엔 교회 건물이 빈 채로 남아 있다.

고흥반도는 지금 어딜 가나 푸르다. 연초록 새순 돋아나는 숲과 아지랑이 들판 사이로 푸른 마늘밭과 취나물밭, 그리고 노랗게 꽃피운 유채밭들이 이어진다. 도화면 해안을 따라가며 만나는 바다 경관도 아름답다. 이순신 장군이 임진왜란 전 머물렀던 발포항에선 이순신 유허지와 사당인 충무사, 병선 정박지였던 굴강 흔적을 만날 수 있다. 왜가리·백로 서식지와 발포역사전시체험관도 있다. 방파제 쪽으로 가면, 멀리서 봐도 뚫린 문이 훤히 보이는 활개바위를 감상할 수 있다. 활개바위는 도화면 구암리 남동쪽 끝자락 바닷가에 형성된 문처럼 생긴 바위다.

고흥/글·사진 이병학 선임기자 leebh99@hani.co.kr

고흥 여행 정보

가는 길 중부권에서 호남고속도로~익산분기점~익산·포항고속도로~완주분기점~순천·완주고속도로~동순천~남해고속도로~고흥나들목. 15번 국도 따라 고흥읍으로 간다.

먹을 곳 고흥엔 장어를 내는 식당이 많다. 여름철 참장어(하모)가 이름 높지만, 봄철 고흥 주요 해산물 먹거리는 붕장어(아나고)·낙지·삼치·주꾸미·간재미·바지락 등이다. 4월 말부터 6월까지는 서대가 많이 난다. 읍내나 면소재지 대부분의 식당에서 다양한 해산물 요리와 풍성한 반찬이 곁들여지는 백반·정식 상차림(사진)을 만날 수 있다. 도화면소재지의 중앙식당·도화식당·바다식당, 도양읍 녹동신항의 남일식당, 풍양면 풍남리 삼해관광횟집 등.

묵을 곳 고흥읍내와 도양읍 녹동항 일대에 모텔이 많다. 풍남리 해안의 풍남파크는 해변과 수목 우거진 잔디밭까지 갖춘 펜션식 숙소로, 여름이면 방 잡기가 어려울 정도로 인기를 끄는 곳이다. 도화면 발포해변엔 고흥 유일의 호텔인 빅토리아호텔이 있다.

고흥우주항공축제 4월24~26일 국내의 대표적 우주항공 체험 테마축제인 고흥우주항공축제가 박지성종합운동장과 나로우주과학관·청소년우주체험센터·우주천문과학관 등에서 벌어진다. 모형로켓 발사 체험, 에어로켓 만들기 체험, 미니로봇 체험 등 우주항공 체험행사와 모터 패러글라이딩 시연, 스페이스 매직쇼, 유등 전시 등 볼거리가 마련된다.

여행 문의 고흥군청 문화관광과 (061)830-5347, 우주항공축제 (061)830-5305.

여행공책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5월1일(금)~14일(목) 2주 동안 ‘봄 관광주간’을 시행한다.

각 정부기관과 지방자치단체·공공기관·기업이 함께 전국에서 3000여개의 국내관광 할인행사와 지역별 17개 대표 프로그램을 마련해 제공한다. 할인행사엔 호텔·리조트 등 1411곳의 숙박업체와 148곳의 농촌체험휴양마을, 28곳의 국립공원 야영장, 4대 고궁과 종묘 등이 참여한다. 할인율은 10~50%로 다양하다.

지역별 대표 프로그램으로는 전주한옥마을 특산품장터·한복데이·달빛걷기, 광주 명인 테마 코스, 대전 유성온천문화축제·이팝꽃거리와 연계한 ‘힐링온천 가족체험여행’, 제천 한방스파투어, 대구 시티투어 등과 연계한 ‘대구 어디까지 가봤니’, 섬숙박·등대숙박 등 ‘내 마음에 쉼표 인천섬’, 강원 공지천의 야간 조명 카누쇼 등 ‘가족과 함께하는 호수 별빛나라’ 등이 마련됐다.

상세 내용은 관광주간 누리집(spring.visitkorea.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올해 ‘가을 관광주간’은 10월19일~11월1일에 시행될 예정이다.


(*위 내용은 2015년 4월 22일 인터넷한겨레에 실린 내용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7 [나들이] 남한강 폐사지 가을여행 가볼까 image 베이비트리 2015-10-22 5893
16 [살림] 비 탓하지 말고 즐겨봐 장마 image 베이비트리 2015-07-02 5753
15 [나들이] 전남 여수 안도와 신안 영산도에 가볼까 image 베이비트리 2015-06-25 6135
14 [자유글] 더위 먹은 내 얼굴, 꿀피부로 바꿔줄 약손 누구? image 베이비트리 2015-06-18 6022
13 [나들이] 완행버스 전국여행 - 속초에서 화진포까지 1박2일 image 베이비트리 2015-06-18 8801
12 [요리] 청담동보다 더 멋스런 마장동 가봤니? image 베이비트리 2015-06-04 5688
11 [요리] 끓여 만드는 태안자염, 한국의 게랑드 소금 될까 image 베이비트리 2015-05-21 3534
10 [나들이] 한겨레신문사 옆 ‘효창공원’을 아시나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5-14 3987
9 [나들이] 가로수길도 경리단길도 이만 못할걸! image 베이비트리 2015-05-14 6203
8 [가족] 붉은 여왕의 나라에서 우리의 자식을 기다린다 베이비트리 2015-05-11 3645
» [나들이] 분홍물 든 천등산 내 마음도 물들여주오 image 베이비트리 2015-04-23 5359
6 [자유글] [영화] 내가 나를 잊어도… 나는 나야 image 베이비트리 2015-04-22 4887
5 [요리] ‘단 하나’로 승부 건 그 식당의 자부심 image 베이비트리 2015-04-09 5791
4 [요리] 화면만 봐도 추르릅, 이 영화 먹고 말테야~ image 베이비트리 2015-02-12 6649
3 [나들이] ‘명상’으로 안내하는 폭신한 흙길 숲 image 베이비트리 2015-02-12 5543
2 [살림] 단순하게 우직하게 부엌으로 돌아오는 옛날 살림 image 베이비트리 2013-12-02 15711
1 [자유글] 크리스마스 케이크 미리미리 예약해볼까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1-12-09 253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