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0ef81c715acb604e652dd8420e68993.



불청객 콧물·코막힘

7~10일 뒤 나아지면 감기 1년간 가시지않으면 비염

폐가 약한 사람 자주 걸려…천식 등 합병증 부르기도



콧물과 코막힘의 원인은 이처럼 다양하고 원인물질도 많아 완치가 쉽지 않다. 다행히 감기로 인한 콧물, 코막힘 증상은 감기가 나으면 해결될 수 있다. 아이들의 콧물이 맑았다가 누렇게 변하는 경우는 대부분 감기가 호전되면서 나타나는 증상이다.



한방에서는 콧물과 코막힘의 원인을 폐에서 찾는다. 외부의 차고 나쁜 기운이 면역력이 약한 폐에 미쳐 코 점막도 꽉 막히고, 콧물이 지나치게 줄줄 새는 증상으로 나타난다고 본다. 이상곤 갑산한의원 원장은 “폐를 튼튼히 하면서 비염을 잘 구슬려 데리고 사는 것이 왕도”라고 말했다. 실내가 건조하면 코와 목이 건조해져 증상이 더욱 심해질 수 있다. 가족 중에 콧물, 코막힘 증상이 있을 때는 습도를 50~60% 선으로 유지해야 한다.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음식물과 인스턴트 식품을 피하고 균형 있고 규칙적인 식사, 적당한 운동, 충분한 휴식으로 면역력을 키우면 좋다.

이 원장은 “콧물, 코막힘 증상을 달고 사는 비염 환자의 경우 폐와 대장이 함께 안 좋은 경우가 많으므로 찬 음식, 자극적인 음식, 유제품을 자제해야 한다”며 “대추, 생강을 끓인 후 파 밑동을 넣어 더 끓인 물을 마시면 감기와 맑은 콧물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어린아이들의 콧물, 코막힘 증상은 초기에 적절한 예방과 치료가 중요하다. 일단 발병하면 70~80%가 성인이 되어서도 사라지지 않는데다 완치도 쉽지 않다. 최우정 광동한방병원 아이앤맘센터 원장은 “비염일 경우 맑은 콧물이 흐르고, 발작성 재채기를 많이 하며, 코와 눈, 입천장의 가려움증이 수반된다”며 “결막염, 중이염, 천식 등의 합병증을 유발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김미영 기자 kimmy@hani.co.kr 사진 생활사진가 박선아 제공



도움말: 이상곤 갑산한의원 원장, 문석균 중앙대 용산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최우정 광동한방병원 아이앤맘센터 원장















 



 





죽염수 세척·대파 팩…“콧속 시원하게 해줍니다”










콧물이 흐르고, 코막힘 때문에 숨쉬기 어려울 때만큼 괴로운 순간도 없다. 증상을 완화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간단하게 해결할 수 있는 민간요법들을 소개한다.



세척·보습 코에 미지근한 생리식염수나 죽염수, 소금물, 녹차물을 넣고 입으로 뱉으면 된다. 아침저녁으로 하되, 한번 할 때마다 3차례씩 하면 좋다. 코 점막 안에 붙어 있는 이물질이 제거되고 섬모 기능이 정상화돼 감기 예방과 비염 치료에 효과적이다. 코 내부가 많이 건조한 경우에는 직접 꿀이나 참기름을 발라 촉촉하게 해주면 코막힘 증상이 호전된다.



온열 코가 심하게 막힐 경우 뜨거운 물수건을 코 위에 올려놓으면 도움이 된다. 거즈에 따뜻한 물을 적셔 코에 대고 천천히 숨쉬기를 반복해도 열기가 보충되어 막힌 코가 뚫린다. 코막힘을 예방하려면 평소 조깅을 하거나 목욕, 족욕 등으로 몸을 따뜻하게 해주면 된다. 주전자에 쑥을 끓여 김을 쐬면 콧물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



팩·마사지 코막힘에는 열을 내리고 염증을 가라앉혀 주는 대파가 유용하다. 파의 흰 대 부분을 2~3㎝ 길이로 자른 뒤 2등분 해서 여러 겹으로 나눠 끈끈한 안쪽 면을 콧등에 올려놓고 따뜻한 물에 적신 수건을 얹은 다음 3~5분간 두면 된다. 녹차나 무즙을 탈지면에 적셔 막힌 코에 넣어둬도 코가 서서히 뚫리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잠자기 전 알로에 잎을 5㎝가량 쪼개 속살을 콧등에 반창고로 고정하고 아침까지 두면 비염 증상을 완화시켜준다. 가운데 손가락으로 콧대 양옆을 20~30번 마사지해서 코 안팎을 따뜻하게 해주는 방법도 좋다.



김미영 기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 [건강] <굿바이아토피강좌> 환절기 심한 기온차로 심해지는 비염 천식 아토피, 생활속관리버배우기 imagefile kkebi33 2017-09-06 2205
» 킁킁킁~ 엄마, 코 좀 뚫어주세요 imagefile 김미영 2010-11-30 9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