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방접종을 받아야 하는 아이의 보호자에게 문자서비스(SMS)로 접종 일정을 알려주는 서비스가 실시된다.



질병관리본부는 국민권익위원회가 자녀의 예방접종 일정을 기억하지 못해 제때 접종을 하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 개선을 권고함에 따라 접종 일종을 사전에 알려주는 서비스를 12월부터 확대 시행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문자서비스는 예방접종 정보 제공에 사전 동의한 보호자에게만 접종예정일 1주일 전에 보내진다.



질병관리본부가 이 서비스를 확대하게 된 데에는 현재 정부가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 생후 0개월부터 만 12살까지 접종 일정에 맞춰 예방접종을 받도록 권장하고 있지만, 백신 종류가 많고 일부 백신은 접종 간격이 길어 추가 접종 일정을 잊어버리는 등 접종 지연 또는 누락 사례가 자주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우리나라 어린이들은 만 0살부터 12살까지 11종의 감염병에 대해 8종의 예방백신을 모두 22차례 맞아야 한다.



지금도 필수 예방접종 비용 국가부담사업에 참여하는 병·의원 및 보건소에서 접종한 경우 다음 예방접종 일정을 문자서비스로 통보받을 수 있도록 돼 있으나, 활용도가 떨어져 문자 발송이 누락되는 경우가 잦았다.



지난해 예방접종 사전알림서비스 발송 건수는 70여만건으로 전체 예방접종의 6.9%에 그쳤다.  김양중 의료전문기자 himtrain@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4 [자유글] 스마트한 ‘건강정보 앱’ imagefile babytree 2011-08-09 24253
3 간접흡연, 당뇨 위험2배 높인다 babytree 2010-12-21 8475
2 필수예방접종 예산삭감의 위험성 imagefile babytree 2010-12-21 8144
» [자유글] 아이 예방접종 ‘알림문자’ 보내드려요 babytree 2010-10-26 77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