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구팀 임상조사



수술 전에 항암제 및 방사선 치료를 받은 직장암 환자는 복강경 수술이 개복 수술보다 수술 중 출혈이 적고 수술 뒤 회복도 빠르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오재환 국립암센터 대장암센터장, 강성범 분당서울대병원 교수, 정승용 서울대병원 교수팀은 2006년 4월부터 2009년 8월까지 수술 전에 항암제 및 방사선 치료를 받은 직장암 환자 340명을 대상으로 복강경 수술과 개복수술의 효과를 비교한 임상 연구를 한 결과, 복강경 수술이 개복 수술에 견줘 수술 시간은 길었으나 수술 중 출혈이 더 적었고 수술 뒤 회복도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고 최근 밝혔다. 또 복강경 수술을 받은 경우에 개복 수술보다 수술 뒤 진통제 사용량도 더 적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암 분야의 국제적인 논문집인 <랜싯 종양학> 온라인판 6월호에 실렸다.



연구 결과를 보면 수술 뒤 3달까지의 삶의 질을 비교한 결과 복강경 수술이 개복 수술에 견줘 환자의 피로도가 적고, 소변이나 배변 기능의 장애가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수술 도중 절제한 부분에서 암세포가 남아 있는지의 여부, 수술 뒤 직장 조직의 상태, 수술 과정에서 직장 주변 림프절의 절제 수, 수술 뒤 합병증 발생 등에서는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왔다.



연구팀은 “직장암에 대한 복강경 수술이 개복 수술과 비교할 때 더 나은 안전성을 보이고 있다”며 “아직 장기적인 연구 결과가 나온 것은 아니지만 단기적으로는 치료 효과에서도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오재환 대장암센터장은 “이번 연구는 수술 전 항암제 및 방사선 치료를 받은 환자의 직장암 치료에 있어 복강경 수술에 대한 안전성과 효과를 규명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면서도 “다만 이번 연구 결과는 수술 뒤 3달까지의 효과를 평가한 단기 추적 결과이기 때문에 명확한 결론을 위해서는 앞으로 장기 추적의 관찰 결과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양중 의료전문기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1 "늦으면 뼈 손상"…류머티즘 관절염 조기진단을 imagefile babytree 2010-11-02 23966
20 [자유글] ‘교실에 책걸상ㆍTV 없어요’‥발도르프교육 첫도입 imagefile anna8078 2012-03-14 21689
19 딸한테 ‘빼빼로데이’가 뭔지 아냐고 물었더니…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1-11-10 17498
18 엄마와 딸, 제주 할망 품에 안겨 ‘치유’ imagefile babytree 2010-09-14 17399
17 [나들이] 옥신각신 토끼, 자라 보고 왔어요 imagefile [2] yahori 2012-02-02 16643
16 내몸에 꼭 맞는 ‘술궁합’ imagefile babytree 2010-09-07 11950
15 추울수록 높아지는 혈압…“찌개류 삼가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2-14 11350
14 침 자주 바르면 입술 더 건조 ‘역효과’ imagefile babytree 2010-04-24 9894
13 [연말 술자리] 고기 안주 멀리하고 수다쟁이 되라 imagefile babytree 2010-11-30 9808
12 신약·신기술이 더 낫다는 보장 없다 imagefile babytree 2010-08-10 9670
11 무릎·척추수술 급증 ‘과잉진료’ 논란 imagefile babytree 2010-09-07 9609
10 "여드름 줄이려면 기름진 음식 피해야" babytree 2010-10-19 9382
9 의미 큰 '갑상샘암 진료기준 권고' imagefile babytree 2010-11-23 8601
8 [직장맘] 독서논술 선생님 놀이 중인 딸들~ imagefile [1] kelly7972 2014-07-13 8274
7 "여성형-일반형 인공관절 차이없다" babytree 2010-10-26 7993
6 [다이어트2-23화] 삼겹살의 유혹을 뿌리치다 김미영 2010-09-09 7814
» “항암제·방사선 치료 직장암 환자, 복강경수술이 안전” babytree 2010-07-06 7775
4 [다이어트 39화] 회식, ‘폭탄’ 배려 김미영 2010-07-13 7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