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 기분도 그저그래서 아이들과 창경궁 단풍을 보러 나섰습니다.

그런데 창경궁으로 가다가 아이가 걷기 힘들어 해서 

가회동 한옥집 가기 전에 있는 정독도서관으로 발길을 돌렸지요.

몇 번 지나치기는 했었으나 안으로 들어가보긴 처음이었습니다.


정동도서관에 들어서기 전에 교육박물관이 있었습니다.

오잉...왠 박물관..

취학 직전인 아이에게 보여주기 좋겠다 싶어 박물관으로 발길을 돌렸죠. 


그런데 막상 들어가니 아이보다 제가 신기했습니다.

30여년전 시골 학교에서 볼 수 있는 학용품과 교실, 소풍 풍경들... 제 이전 세대들 모습들을 포함해서 옛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소품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20111109_01.JPG » 교육박물관


그래서 아이에게 신나게 설명을 해주었죠.

특히 칠판과 단상, 풍금, 난로, 도시락, 책상 4-5개가 있는 미니 교실이 재미 있었는데요 그곳에서 아이들과 앉아 교실 놀이도 했지요.

사진도 찍고 풍금도 치고 학교 놀이도 하다가 우연히 칠판 옆에 있는 수업시간표에 시선이 닿는 순간...

가슴이 턱하고 막히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기억나시나요?

수업시간표...

수십명이 좁은 교실에 앉아 수업 시간표 대로 공부할 일이 없어 잠시 잊고 있었는데 수업시간표를 보니 느낌이 좋지는 않더군요. 매일 수업 시간표에 맞게 가방을 싸고 숙제와 준비물을 챙기던... 


곧 들어가게 될 학교에 대해 좋은 이야기만 해 줬었는데 수업시간표를 보는 순간 '내 아이도 학교가서 저 시간표대로 하루 일과를 보내고 시험도 보고 스트레스 받겠구나'라는 생각이 들면서

차리라 매일 놀면서 자랄 수는 없을까 하는 생각에까지 미치더군요.


왜 학교 생활이 마냥 즐겁지만은 않았을까요?


예전보다 세월이 좋아졌다고 하는데 요즘 아이들은 학교에서 즐거울까요?


남들이 다 하니 우리 아이도 같이 해야 할까요?


마냥 이쁘기만 하던 유아기가 지나고 부모로서 더 어려운 고민에 빠진 요즈음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91 [자유글] 크리스마스 케이크 미리미리 예약해볼까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1-12-09 25978
90 [직장맘] 아이들 저축 뭐하세요? [2] yahori 2011-12-08 12238
89 [나들이] [이벤트 참가] 박물관 앞에서 뛰어! imagefile [2] wonibros 2011-12-07 19255
88 [살림] 김은형 기자의 변액보험 운영기 [1] 베이비트리 2011-12-07 12495
87 [자유글] 아파트안 작은 도서관 괜찮네요 베이비트리 2011-12-02 15035
86 [자유글] 어린이에게 들려주는 한-미 FTA 이야기 image 베이비트리 2011-11-25 13185
85 [살림] 김장, 시어머니엔 집안행사…며느리엔 생고생? image 베이비트리 2011-11-17 18863
84 [건강] 물티슈 얼마나 쓰세요? 양선아 2011-11-15 12855
83 [자유글] 인천시 “만4살 무상보육·둘째도 출산장려금” image 베이비트리 2011-11-10 16872
82 딸한테 ‘빼빼로데이’가 뭔지 아냐고 물었더니…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1-11-10 17912
» [나들이] 수업시간표와 학교, 행복한 학교란 없는 걸까요? imagefile [1] wonibros 2011-11-09 19080
80 [직장맘] 일하는 엄마를 위한 심리참여연극 보세요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1-10-26 22711
79 [살림] 올 가을 김장 양념의 반란 image 베이비트리 2011-10-25 15192
78 [직장맘] 비오는 날 아침...오늘도 지각 했당 ㅠ.ㅠ imagefile [6] yahori 2011-10-14 15570
77 [살림] 카드 연회비 줄이려면… image sano2 2011-10-12 10385
76 [살림] 보름달 따라 달뜬 몸과 마음, 행여 탈날라 imagefile babytree 2011-09-06 16087
75 [자유글] 그 표정으론 어림 반푼어치도 없다! imagefile babytree 2011-08-30 88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