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표정으론 어림 반푼어치도 없다!

자유글 조회수 8787 추천수 0 2011.08.30 10:23:25

주위에 삶이 우울한 인간을 두면
내 인생이 불행하고 시커멓게 될
확률은 훨씬 더 높아진다
  

 
만사가 꼬여 있는 사람은 얼굴 표정만 봐도 안다. 수천명을 대상으로 강연을 해도 내면이 복잡한 사람은 한눈에 보인다. 그 근처가 아주 시커멓다. 그런 인간을 전문용어로 ‘암적인 존재’라고 한다. 그 ‘암적인 존재’ 하나 때문에 전체 조직의 분위기가 회복할 수 없게 무너진다. 그래서 난 아침에 40~50대 ‘아저씨’와 만나는 일은 가급적 피한다. 하루종일 꼬일 확률이 아주 높다.


인간의 감정은 아주 쉽고 간단하게 전염되기 때문이다. 실제 연구 결과가 그렇다. 삶이 즐겁고 행복한 친구가 반경 1.6㎞ 안에 있을 경우 내가 행복감을 느낄 확률은 25% 높아진다고 한다. 니컬러스 크리스타키스와 제임스 파울러가 1971년부터 2003년까지 21~70살 성인 5124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다. 행복하고 즐거운 감정은 표정, 몸짓, 말투로 전염되기 때문이다. 오래 산 부부가 서로 닮아가는 것도 마찬가지다. 실제로 생긴 게 닮아가는 것이 아니다. 정서표현 방식이 닮아가는 것이다.


긍정적 정서보다 부정적 정서가 더 빨리 전염된다는 것을 전제로 하면, 주위에 삶이 우울하고 꼬인 인간을 두면 내 인생이 불행하고 시커멓게 될 확률은 훨씬 더 높아진다. 그런 의미에서 한국 남자들의 표정은 아주 심각한 위기상황이다.


최근 휴가기간에 확인한 현상이다. 휴가지에서 아이들 유모차를 끌고 다니는 젊은 아빠들을 자주 봤다. 마트에서도 각종 생활용품이 가득 찬 카트를 끌고 아내 뒤를 조용히 따라다니는 아빠들도 흔히 볼 수 있었다. ‘차~암 기특하다, 한국 사회가 진짜 많이 발전했다’며 흐뭇해하는 내게, 아내는 바로 정색을 한다. 아니라는 거다. 저런 표정으로 도와줘 봐야 집에 가면 욕밖에 안 돌아온다는 거다. 만사 귀찮은 표정으로 하루종일 따라다니는 남편을 견디는 일이 얼마나 짜증나는 일인지 아느냐며, 나와 관련된 수년 전 일부터 차례로 꺼낸다. 한번 시작하면 매번 3시간이다.


하나도 안 즐겁기 때문이다. 의무와 책임으로, 어쩔 수 없어 하는 태도는 감각기관을 통해 그대로 전달된다. 인간 상호작용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얼굴 표정, 몸짓, 말투다. 심리학자 메라비언은 상대방과 이야기할 때 시각이 55%, 청각이 38%의 영향을 미친다고 주장한다. 정작 전달하고 싶은 말의 내용은 고작 7%라는 것이다. 더 중요한 것은 이 시각·청각의 비언어적 표현을 읽어내는 시간은 0.1초에 불과하다는 거다. 그러니까 이미 말을 꺼내기 전에 그 사람의 이야기를 들을 것인지 거부할 것인지가 결정된다는 이야기다.


티브이 토론프로그램을 보다 보면 자주 느낀다. 이야기의 내용은 옳은데, 그 주장을 전혀 받아들이고 싶지 않은 경우다. 비언어적 신호들이 기분 나쁘기 때문이다. 내가 하는 이야기는 물이다. 물이 제대로 흐르려면 수도관이 있어야 한다. 비언어적 신호들이 바로 이 수도관이다. ‘설득의 심리학’, ‘설득의 기술’을 아무리 읽어도 상대방이 설득되지 않는 이유는 이 수도관이 망가졌기 때문이다. 자신이 도덕적으로 혹은 정치적으로 옳다고 생각하는 사람일수록 이 수도관이 망가져 있다.(내 칼럼 사진도 완전 꽝이다.)

1d854d11132b386a9805c1e7faacc186.

기분 좋은 느낌, 상쾌함을 먼저 전달해야 내 이야기를 듣는다. 이건 억지로 꾸민다고 되는 게 아니다. 순식간에 전달되기 때문이다. 나 스스로가 진정으로 즐겁지 않으면 상대방을 설득할 수 없다는 이야기다. 나이가 들수록 ‘누어도 누어도 시원치 않은 전립선’만 신경 쓰지 말라는 이야기다. 아무리 이야기해도 ‘줄줄 새기만 하는 내 마음의 전립선’에 대해 고민하자는 거다. 표정은 마음의 전립선이다.



김정운 명지대 교수·여러가지문제연구소장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91 [자유글] 크리스마스 케이크 미리미리 예약해볼까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1-12-09 25613
90 [직장맘] 아이들 저축 뭐하세요? [2] yahori 2011-12-08 12166
89 [나들이] [이벤트 참가] 박물관 앞에서 뛰어! imagefile [2] wonibros 2011-12-07 19142
88 [살림] 김은형 기자의 변액보험 운영기 [1] 베이비트리 2011-12-07 12382
87 [자유글] 아파트안 작은 도서관 괜찮네요 베이비트리 2011-12-02 14933
86 [자유글] 어린이에게 들려주는 한-미 FTA 이야기 image 베이비트리 2011-11-25 13092
85 [살림] 김장, 시어머니엔 집안행사…며느리엔 생고생? image 베이비트리 2011-11-17 18738
84 [건강] 물티슈 얼마나 쓰세요? 양선아 2011-11-15 12735
83 [자유글] 인천시 “만4살 무상보육·둘째도 출산장려금” image 베이비트리 2011-11-10 16777
82 딸한테 ‘빼빼로데이’가 뭔지 아냐고 물었더니…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1-11-10 17742
81 [나들이] 수업시간표와 학교, 행복한 학교란 없는 걸까요? imagefile [1] wonibros 2011-11-09 18974
80 [직장맘] 일하는 엄마를 위한 심리참여연극 보세요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1-10-26 22559
79 [살림] 올 가을 김장 양념의 반란 image 베이비트리 2011-10-25 14905
78 [직장맘] 비오는 날 아침...오늘도 지각 했당 ㅠ.ㅠ imagefile [6] yahori 2011-10-14 15437
77 [살림] 카드 연회비 줄이려면… image sano2 2011-10-12 10330
76 [살림] 보름달 따라 달뜬 몸과 마음, 행여 탈날라 imagefile babytree 2011-09-06 15933
» [자유글] 그 표정으론 어림 반푼어치도 없다! imagefile babytree 2011-08-30 87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