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러스트레이션 정지호 (※클릭하면 확대됩니다.)
일러스트레이션 정지호 (※클릭하면 확대됩니다.)
독립운동가의 성지이자 도심 속 생태공원으로 보석처럼 빛나는 효창공원 이야기
서울 마포구 공덕동에 자리한 한겨레신문사 옆에는 서울에서 보기 드물게 아름다운 공원이 있다. 신문사의 뒤뜰 같은 효창공원(용산구 효창동. 12만3307㎡)이다. 조홍섭 환경전문기자가 “보석 같은 곳”이라고 말할 정도로 울창한 숲과 생태환경이 잘 보전된 공원이다. 남산공원, 용산가족공원과 삼각편대를 이뤄 강북의 허파 구실을 하는데 다른 두 공원보다는 상대적으로 덜 알려져 있어 용산구와 마포구 일대 주민들의 고요한 쉼터 역할을 하고 있다.

서울의 오래된 동네인 중구와 용산구, 마포구에 폭 감싸여 있는 효창공원은 그 자체로 유서 깊은 공원이다. 후문에 들어서면 장기판을 놓고 씨름하는, 나이 지긋한 동네 터줏대감들이 많다. 농담처럼 건네는 인사말이 “살아 있었구먼”이다. 그 옆으로 젊은 데이트족들이 음료수를 들고 화사한 웃음을 터뜨리면서 걷는다. 낮에는 생태체험을 하는 유치원생들이 도시락을 꺼내고 저녁이면 중년 여성들이 공터에서 에어로빅 운동을 한다. 젊음과 늙음이 공존하는 공원이다. 잘 닦은 산책길에서는 다람쥐가 번개처럼 나타났다 사라지고 키 큰 나무 아래 펼쳐지는 커다란 그늘은 도시 생활에 지친 이들에게 휴식을 제공한다. 조선시대부터 일제와 현대에 이르기까지 역사의 흔적을 오롯이 담고 있는 효창공원 산책은 한편의 짧은 역사기행이기도 하다.

효창공원은 본래 정조의 첫째아들 문효세자와 그의 모친 의빈 성씨의 묘가 있는 ‘효창원’이었다. 본래 왕릉이 있는 곳은 소나무가 울창한데 고종 31년(1894년) 청일전쟁 직전 일본군이 이곳의 아름드리 소나무 숲을 훼손했다. 일제는 조선의 위신을 떨어뜨리기 위해 문효세자의 묘 등을 서삼릉(고양시 덕양구 원당동)으로 이전하고 공원으로 바꾸었다. 근처에는 유곽도 만들었다고 한다. 효창공원의 우여곡절 많은 역사의 시작이다.

산책길을 걷다 보면 이곳저곳에 세워진 묘가 눈에 들어온다. 독립운동가들의 묘다. 백범기념관 홍소연 전 자료실장은 “1945년 환국한 김구 선생이 효창원에 독립운동가들의 묘역을 조성했다”며 “일제 침략의 교두보였던 용산에 묘역을 조성해 ‘다시는 나라를 뺏기지 말자’는 의미를 담은 공간으로 만들고 싶어했다”고 한다.

백범이 조성한 독립운동가 묘역
일제부터 군사정권까지 수난사
2000년대 생태공원으로 거듭나
주변 세련된 카페와 맛집도 빼곡

삼의사(이봉창, 윤봉길, 백정기) 묘가 문효세자의 능 자리에 있고 백범의 묘와 임정 요인(이동녕, 차이석, 조성환)의 묘도 있다. 안중근 의사의 가묘도 삼의사 묘역 안에 조성돼 있다. 이승만 정권에게도 효창원 묘역은 눈엣가시였다. 경찰이 길목을 막고 불심검문하는 통에 경찰의 눈을 피한 ‘도둑 참배’가 벌어졌다고 한다. 1959년에는 ‘제2회 아세아축구선수권대회’ 개최를 구실로 독립운동가 묘를 이장하고 효창운동장을 개설하려고 했다. 각계각층의 반대가 일어나자 묘 이전은 보류되었지만 1960년 효창운동장은 결국 문을 열었다. 이런 행태는 박정희 정권에서도 이어져 1968년에는 이곳에 골프장 건립 공사가 추진되었고 공원 위쪽에 뜬금없이 서 있는 북한반공투사위령탑도 역사 지우기의 일환으로 1970년대 세워진 것이다.

1989년 효창공원은 사적 제330호로 지정되면서 새로운 전기를 맞았다. 이후 백범기념관, 의열광장, 원효대사 동상 등이 조성됐다. 참여정부 때는 효창운동장을 용산 미군기지 터로 이전하고 이곳과 효창공원을 합친 17만여㎡를 ‘효창독립공원’으로 조성할 계획을 세웠지만 축구계 등의 반대로 표류하다가 물거품이 됐다. 이후 수목을 정비하고 습지를 조성하는 등 주민들에게 다가가는 환경, 생태공원으로서 의미가 강조되고 있다.

역사의 격랑을 따라 출렁거렸던 효창공원은 주민들에게는 추억이 담긴 공간이다. 40년 넘게 근처 신공덕동에 살아온 주민 임옥재(65)씨는 “입장료 받던 시절에는 더운 여름밤에는 몰래 담을 넘어 놀다 가곤 했다”고 기억했다. 북쪽 후문의 산동네는 “밤에 무허가로 사람들이 집을 지으면 낮에 공무원들이 부수는 판자촌이었다. 4·19 이후 정비가 되고 거주가 가능해져 ‘4·19촌’이라고 불렀다”고 회상한다. 지금 그곳은 주택재개발 정비사업이 추진 중이다.

인근의 재래시장 ‘만리시장’은 70~80년대까지만 해도 어깨가 부딪힐 정도로 사람들이 북적대던 곳이었다. 남대문시장 의류업체들의 하청업체가 많아서였다. 만리시장이 있는 ‘만리동 고개’는 조선 세종 때 집현전 학사 최만리가 살았다 하여 붙은 이름이다. 70년대 이 고개는 눈이 조금만 쌓여도 교통이 마비되어 아예 귀가를 포기하는 시민들로 인근 여관들이 만원이었다고 한다.

효창공원 옆에서 36년간 중국집 ‘신성각’을 운영한 이문길(61)씨는 1975년 처음 이곳으로 이사 왔을 때를 잊지 못한다. “비 오면 온통 질척거리는 흙길이었고 식당도 거의 없었다. 인근 청과시장의 나무 상자를 가져다 불을 땠다. 구멍 난 허름한 옷도 걸어두면 누군가 집어갈 정도로 가난한 동네였다”고 회상한다. 주민 송재권(64)씨는 30년 전만 해도 주민들이 복날이면 솥단지를 공원 나무 사이에 걸어두고 삼계탕을 끓여 먹고 흥에 취해 놀던 놀이터였다고 말한다.

지금의 한겨레신문사 터에는 고무신을 생산하는 공장이 있었다. 1991년 신문사가 들어서자 고약한 고무 냄새가 사라져서 주민들이 좋아했다고 한다. 40년 전 신문사 길 건너 현재 서울서부지법 인근 지역에는 술집과 극장이 있어서 저녁때 유흥을 즐기고 무단횡단하는 이들로 교통사고가 자주 나 주민들이 고사를 지냈다고 한다. 효창공원 앞 ‘일신기사식당’ 주인 오남준(71)씨는 “5·16 군사 쿠데타 이전에는 효창공원에 담이 없고 포장마차가 쭉 서 있어 술 한잔 걸치는 이들이 많았다”고 회고한다. 공원과 붙어 있는 청파동은 군 장성 등이 많이 사는 고급주택가였다. ‘성우이용원’의 주인 이남열(65)씨는 “박정희 대통령의 아들 박지만이 배문중학교에 입학하면서 엉망이었던 시장통의 도로가 싹 정비됐다”고 회상한다. 녹지가 좋아 이곳에 둥지를 튼 젊은 부부들로 효창공원 일대 동네 풍경도 조금씩 바뀌고 있다. 신사동 가로수길에서나 볼 법한 세련된 카페나 빵집도 생겼다. 청파동 주변의 저택들은 빌라촌으로 바뀌었지만 조용하고 차분한 동네 분위기는 여전하다. 지난 9일 찾은 효창공원은 따사로운 햇살을 자양분 삼아 일상을 즐기는 시민들이 많다. 이곳에서 보낸 젊은 시절 추억 때문에 두 딸 유미, 유진과 함께 찾은 오재성(57·서울 광장동)씨는 “조용하고 옛날보다 녹지도 잘 조성된데다 아이들에게 역사적인 이야기도 함께 해줄 수 있어 놀러 왔다”고 말했다.

글·사진 박미향 기자 mh@hani.co.kr, 일러스트레이션 정지호

(*위 기사는 2015년 5월 13일 인터넷한겨레에 실린 내용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6 [요리] 우리 부부 삶 닮은 스웨덴 가정식 맛보러 오세요 image 베이비트리 2016-03-03 4370
15 [요리] 청담동보다 더 멋스런 마장동 가봤니? image 베이비트리 2015-06-04 5729
14 [요리] 끓여 만드는 태안자염, 한국의 게랑드 소금 될까 image 베이비트리 2015-05-21 3567
» [나들이] 한겨레신문사 옆 ‘효창공원’을 아시나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5-14 4039
12 [나들이] 가로수길도 경리단길도 이만 못할걸! image 베이비트리 2015-05-14 6242
11 [요리] ‘단 하나’로 승부 건 그 식당의 자부심 image 베이비트리 2015-04-09 5843
10 [요리] 화면만 봐도 추르릅, 이 영화 먹고 말테야~ image 베이비트리 2015-02-12 6688
9 [살림] 단순하게 우직하게 부엌으로 돌아오는 옛날 살림 image 베이비트리 2013-12-02 15796
8 [요리] 첨가물 없는 착한 주스, 가격도 착했으면 좋겠네 image 베이비트리 2013-11-08 8968
7 [살림] [톡톡레시피] 여름에 가지가지 한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3-08-09 6096
6 [요리] 콩국수 맛있게 만들기 비법 image 베이비트리 2013-07-25 11006
5 [요리] 양파, 재주 많은 놈 같으니라구 image 베이비트리 2012-05-17 6748
4 [요리] 쫄깃쫄깃 탱탱 소바의 계절이 왔어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5-10 14759
3 [요리] 사과야 토마토야? 대저짭짤이토마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4-19 17721
2 [요리] 제철 굴 맛있게 골라 싱싱하게 먹는 법 image 베이비트리 2011-11-24 23702
1 [요리] 김장 잔치로 색다른 요리 해볼까 image hanispecial 2011-11-18 17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