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 추웠습니다.

지난 주말 강원도 홍천의 한 눈썰매장을 찾았습니다.

 

이미 아이들과 약속했기에 취소도 못하고 강행군을 했지요.

추워서인지 사람이 많지 않아 놀기는 좋았으나

두어번 눈썰매를 타면 얼굴이 꽁꽁 얼어 대기소에서 쉬어야 또 탈 수 있을 정도였지요.

 

눈놀이1.JPG

 

노랑 모자를 쓴 두 아이가 저희 아이들입니다.

만 4살이 다가오는 둘째는 썰매도 혼자 들고 제법 놀 줄 알게 되었지요.

 

눈놀이2.jpg

 

눈썰매장입니다.

저렇게 평평해 보이는데 저는 왜 무서웠을까요?

처음에 첫째 아이를 앞에 태우고 내려오는데 엉덩방아를 두어번 쪘습니다.

 

다 내려오니 아이가

 

"엄마... 엄마 때문에 자꾸 흔들렸잖아. 끈을 잘 조정해봐"

"........"

 

역시 쉬운게 하나 없군요.

한번 타면 신발과 등에 눈이 들어가 너무 괴로웠습니다.

 

대기소에서 쉬다 답답하다며 밖을 나온 아이들

눈 덩이를 발견합니다.

 

눈놀이5.JPG

 

"언니 눈덩이다."

"우리 축구할까?"

 

눈놀이4.JPG

 

두 아이는 바로 눈 축구를 시작했어요.

하라고 시키지도 않았는데...


 눈놀이6.JPG


'언니라도 양보는 없어...'

'확 밀면 다칠까봐 봐주고 있는데 말야...'


 

눈놀이3.jpg

 

열심히 눈을 따라 뛰어다닙니다.

모자와 잠바 안이 땀으로 흠뻑 젖었지요.

 

그저 저는 아이들을 이곳에 데려와 지켜봤을 뿐인데

아이들은 정말 뛰어놀기 위해 태어난 것 같더군요. ㅋㅋ

 

나중엔 눈 언덕에서 온몸으로 뒹굴거렸는데 아쉽게도 지금 사진이 없네요.

 

아쉬운 마음을 뒤로 한 채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아이가 묻습니다.

 

"엄마, 다음엔 어디로 갈꺼야?"

"응?"

"다음 쉬는 날엔 어디 가냐고?"

"어... 서울랜드 눈썰매장 갈까?"

"야~호... 서울랜드다..."

 

이번주 주말에도 영하권이네요.

지금 애들 아빠와 눈썰매장에 서로 데리고 가라고 눈치 작전 중입니다.

눈이라도 오면 썰매장 안가도 될텐데요. 

눈썰매 2탄 기대해주세용~ㅠ.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 [나들이] [이벤트] 눈썰매 보단 눈 축구? imagefile [1] yahori 2011-12-20 114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