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를 어쩌나

자유글 조회수 9144 추천수 0 2012.09.12 10:38:27



이를 어쩌나 1



직장맘에게 아침의 10분은 한 시간과도 같지요.

여느 때와 다름없이 일어나서 아이에게 물을 먹이고,

엄마도 벌컥벌컥 마십니다. 

(대체로 아이가 먼저 일어나 엄마아빠를 깨워줌 --;)


남편이 아이의 아침상을 준비하는 사이 (회사가 가까워서 출근시간 부담이 덜함)

엄마는 욕실에서 양치질을 한 뒤

머리에 샴푸거품을 빡빡 문질러 댑니다.  


그런데... 

빠글빠글 샴푸거품을 두어번 문지르는 순간 떠오릅니다. 

지난 토요일이 결혼기념일이었다는 사실을.


엄마 : 으악악악악~


남편과 아이가 욕실로 달려옵니다. 


남편 : 왜 그래?

아이 : 엄마 왜? 

엄마 : (슬픈 소리로) 여보... 저번 토욜, 우리 결혼기념일...

남편 : (놀란 소리로) 어... 어... 진짜네. 아... 


오늘 아침에 있었던 일입니다. 

핸드폰에 꽁꽁 체크되어 있는 숱한 스케쥴 가운데

결혼기념일은 전혀 보이질 않네요.  


최근 

기억력 감퇴가 격해지고 있어 은근 신경이 쓰였는데 결국. --; 

자연의 순리, 노화 현상을 아무런 저항 없이 받아들여야 할 때인가, 스스로에게 물어보는 아침입니다. 


이 가을, 뜨개질이라도 시작해야겠습니다.  


털실.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 [자유글] 이를 어쩌나 imagefile [10] anna8078 2012-09-12 9144
1 잘 놀아야 머리 좋아진다 image 김미영 2010-08-03 7527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