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경북 봉화. 서울의 두배 만한 면적에 인구가 3만이 안되는 작은 시골 동네랍니다.

아직 어린이날이 뭔지 모르는 형민군, 작년까지는 이곳에 고추 심으러 내려왔었어요.

올해 초 귀농을 하고 이제 애아빠가 고추 농사를 전담하게 되었는데 

유난히 날이 추워 고추 심는 시기가 일주일 미뤄졌고

집 앞 강변에서 과자 축제를 한다길래 설레는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었답니다.

아빠는 고추 심을 준비 하러 일찌감치 밭에 나갔고 저와 형민군만 과자 축제장으로 향했습니다.

후토스 인형극도 하고 과자 포장지로 호랑이 같은 예술품(?)도 만들고 재미는 있더군요.

하지만 정작 과자는 별로 없고 상인들과 애들 놀이기구들이 많았습니다.

여기저기 둘러보며 놀던 형민군, 갑자기 모래놀이에 꽂혔습니다.

날씨가 어떨지 몰라 옷을 덥게 입혔는데 그 땡볕 아래서 덥지도 않은지 열심히 모래놀이를 하더군요.

저는 이 녀석을 지켜 보느라 어디 가지도 못하고 같이 땡볕 아래 서 있었구요 ㅠㅠ

그러다가 물놀이를 하는 친구들을 보고 자기도 하겠다며 모래사장으로 내려갔습니다.

팔 다리를 걷어 붙이고 물병 하나 들고 물장난 하는데 시간 가는 줄 모르더군요.

저는 그냥 모든 걸 포기하고 계단에 주저 앉았습니다. 한시간도 넘게 물놀이를 하는데

해를 피할 데도 없고 완전 일사병 걸리는 줄 알았습니다 ㅠㅠ

옷을 다 물에 적시고도 더 놀겠다는 녀석을 잘 구슬러서 일단 집에 데리고와 옷을 갈아 입히고는

밭으로 직행. 여기는 조금 높은 지대라 또 춥습니다. 하루에도 온도차가 정말 대단했습니다.

아빠와 큰아빠가 일하는 걸 보고 자기도 돕겠다고 밭 고랑 사이를 쉬지않고 왔다갔다 합니다.

잘 도와줘서 고맙다고 큰아빠가 저녁에 짜장면을 사주신 것으로 어린이날을 마감했습니다.

점점 강철 체력이 되어가는 아이를 혼자 데리고 다니기에는 이제 벅차다는 걸 실감한 하루였습니다.

 

집 앞에 바로 강(이라기 보다는 천)이 흘러서 모래 사장에서 놀 수도 있고

여차하면 차 한대 다니지 않는 산골에서 놀 수도 있는 이 곳이 아이에게는 참 좋은 곳 같습니다.

엄마 마음에 재미있는 것 보여주려다가 엄마만 완전 힘들었네요. 으...

다음에는 그냥 밭으로 직행할까 생각중입니다. 혼자서는 정말 힘드네요.

그리고 어린이날은 선물받는 날이라고는 알리지 않으려고 합니다.

언제까지 통할지는 모르지만 말이죠 ^^;어린이날.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374 [가족] [어린이날] 아빠와의 낚시 [2] cecil98 2013-04-26 4877
1373 [요리] 매콤한 아프리카 볶음밥 입맛 돋네 image 베이비트리 2013-04-25 7925
1372 [가족] [어린이날] 공원 나들이와 김밥 [1] 파란우산 2013-04-25 13262
1371 [자유글] 7세 이상 엄마들~~ 혹시 오프모임하면 나오실 수 있는 분..^^ [4] 전병희 2013-04-24 5832
1370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3)그게 마음을 풀어주는 거야 [11] artika 2013-04-22 6753
1369 [자유글] 너도 때려! imagefile [13] 분홍구름 2013-04-20 7031
1368 올봄 글로벌 브랜드에서 저렴이까지 꽃무늬 강타 image 베이비트리 2013-04-18 7029
1367 [나들이] 강원도 정선 여행 imagefile [6] lizzyikim 2013-04-17 5979
1366 [가족] 남편의 가사노동 파업선언 image 베이비트리 2013-04-16 6594
1365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2)돈까스 고기 빼고 주세요 [4] artika 2013-04-15 5998
1364 [직장맘] ㅎㅎㅎ 오랜만이어요 imagefile [2] anna8078 2013-04-11 10037
1363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1)청개구리 [6] artika 2013-04-11 5198
1362 [자유글] 안녕..할머니 [2] 분홍구름 2013-04-11 5235
1361 [자유글] 새학기 적응은 아이보다 엄마가 느리다?! imagefile [3] 윤영희 2013-04-11 14582
1360 JYJ 도쿄돔 콘서트관람기^^ imagefile [2] 윤영희 2013-04-11 6189
1359 [자유글] 이런 욕조도 있네요~ 써보신 분? imagefile [1] 양선아 2013-04-10 5310
1358 [요리] 수수팥떡> 봄나물 샐러드 & 취나물 주먹밥 만들기 - 요리교실 image zeze75 2013-04-10 7476
1357 [직장맘] 어린이집 일일 체험 imagefile [8] 강모씨 2013-04-08 7471
1356 [나들이] 속초 앞바다에 다녀왔어요 imagefile [2] yahori 2013-04-08 9270
1355 [건강] 직접 겪어 보지 않으면 알수 없는 마음 imagefile [5] lizzyikim 2013-04-08 751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