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똥이가 세발자전거를 선물 받은 것은 세살 때.
하지만 자전거 폐달을 제대로 밟기 시작한 것은 세살 끝자락이었습니다
.
20120526_123545.jpg
- 세살 개똥이, 세발 자전거


올해 들어서 자전거를 제대로 탈 수 있게 되었는데
,
이런! 이제 무릎이 손잡이에 닿아서 불편해 보였습니다
.

개똥이는 2010 4월 생입니다
.
주변에 2010, 특히 4월생이 많은데, 개똥이 보다 키가 큰 아이는 보질 못했습니다
.
그래 봤자 도토리 키 재기 이지만, 아무튼 그랬습니다
.

최근
.
남편이 개똥이랑 놀이터에 갔다가

5
살쯤으로 보이는 네발 자전거를 능숙하게 타는 아이를 봤답니다.
~ 형은 네발 자전거도 잘 타네?” 하며 몇 살이냐 물었는데
,
네 살이라는 답변에 깜딱 놀랐답니다
.
2
월생이긴 했지만, 개똥이 보다 키도 컸구요
.
남편은 사실 개똥이 보다 큰 네살짜리는 처음이라고도 했답니다
.

네살짜리가 어떻게 네발자전거를 타느냐 물었다가
,
아이들 우습게 보지 마세요. 어른들이 생각하는 것 보다 훨씬 많은 능력을 가지고 있어요”라

아이 엄마의 답변에 또 한번 놀랐답니다.

그 후 개똥이와 저희부부는 놀이터에 가면 네발 자전거를 타는 아이들만 쳐다 봤습니다
.
물론 대부분 5~6세 아이들 이었지만, 유난히 놀이터에는 네발 자전거를 타는 아이들이 많아서

어떤날은 5~6대가 놀아 다니기도 했습니다.

드디어
.
개똥이에게 네발 자전거를 사주기로 했습니다
.
이너넷으로 사면 저렴하겠지만, 직접 앉아봐야 하지 않겠는가 해서

직접 자전거 가게에 가서 꼴랑 5,000원 깎고 샀습니다.
우리는 16인치냐 18인치냐를 두고 고민했었는데
,
자전거 가게에서는 14인치는 작고 16인치가 제격이라고 추천 해 주더군요
.

처음엔 폐달도 제대로 못 밟아 너무 빨랐나?’ 잠깐 후회도 했었는데
,
녀석은 이내 힘차게 폐달을 밟으며 엄마에게 달리기 시합을 제안하기도 합니다
.
브레이크 사용이 익숙치 않고, 아직 오르막이나 내리막길은 도와 줘야 하지만
,
녀석이 네발 자전거를 타고 저만치 멀어져 가는 모습을 보면 흐뭇합니다
.
특히, 자전거에 오를 때 어른들 도움 없이 혼자 한쪽 폐달에만 의지에서 올라타는 모습은

보고 또 봐도 신기합니다

.20130812_182513.jpg
- 네살 개똥이, 네발 자전거


언제가는 작은 보조 바퀴 2개를 떼어 내고, 두바퀴로만 자전거를 타는 날이 오겠지요.
후훗~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514 [가족] ]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옷 벗지마, 찌찌 보이니까. [2] artika 2013-08-09 6933
1513 [살림] [수납의달인] 종이가방이 효자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3-08-09 8639
1512 [살림] [톡톡레시피] 여름에 가지가지 한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3-08-09 9453
1511 [나들이] 몸에 지닐 만큼 차에 실을 만큼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3-08-08 17240
1510 [나들이] 캠핑카, 그래 이 맛이야 imagefile [12] 분홍구름 2013-08-06 9485
1509 [나들이] 이야기가 있는 캠프 - 미다리분교에서의 1박2일 imagefile [2] anna8078 2013-08-06 8235
1508 [살림] 재봉틀 - 의자커버 imagefile [2] 까칠한 워킹맘 2013-08-06 12933
1507 [직장맘] 어린이집 방학, 직장맘에겐 부담 백배 imagefile [14] 푸르메 2013-08-05 9228
1506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2] 한강공원에서의 첫번째 관측 imagefile [5] i29i29 2013-08-04 23370
1505 [자유글] 4세 개똥이의 여름방학 imagefile [10] 강모씨 2013-08-03 11140
1504 [책읽는부모] <아이와 함께 자라는 부모> 부모의 마음을 어루만져 주는 책 [6] 푸르메 2013-08-02 5666
1503 [책읽는부모] 두번째 받은 아이책 -- 작은 새 [제르마노 쥘로 글, 알 베르틴 그림, 이준경 옮김] 난엄마다 2013-08-02 5071
1502 [책읽는부모] 달콤한 요리 책과 떠나는 휴가 어때요? image 베이비트리 2013-08-01 5403
1501 한집 같은 두집, 3대 가족이 공존하는 방식 image 베이비트리 2013-08-01 5864
1500 대타로 나섰다 만루홈런 친 ‘너목들’ imagemovie 베이비트리 2013-08-01 4665
1499 [자유글] 우리 가족 휴가기 1 [10] 분홍구름 2013-07-31 6390
1498 [책읽는부모] [그림책 후기] <다투고 화해하고 우리는 친구> file [2] 루가맘 2013-07-31 5143
1497 [책읽는부모] <아이와 함께 자라는 부모>오늘은 어제보다 얼마만큼 더 자라났을까요? [1] ogamdo13 2013-07-31 4795
1496 [요리] 톡톡 레시피 - 밀면으로 변신한 물비빔면 image 베이비트리 2013-07-31 9912
1495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 이야기)몽골-모든 빛이 모이는 땅 imagefile [5] artika 2013-07-30 1392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