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가족!

2013

김세리 글

이민혜 그림

고래가 숨 쉬는 도서관

 

 

선우는 집이 깜깜함을 느끼고 가족들을 찾아요. 엄마! 하고 불러 보지만 대답이 없었지요. 괴물이 잡아갔나, 물에 떠내려갔나 생각하다가 달그락 달그락 소리가 나는 쪽으로 갔어요. 누나와 동생이 싱크대 아래에 숨어있었지요. “오호, 숨바꼭질하는구나.” 이제부터 선우는 이곳 저곳에서 가족들을 찾아냅니다. 드디어 모두 모여서 선우의 생일 축하를 하지요.

 

저희 큰 아이는 처음 읽어줬더니 “이야기가 짧네!”하고는 휙 가버렸어요. 반대로 둘째는 이 책에 푹 빠져서 매일 읽어달라고 합니다. 책장을 넘길때마다, 엄마!, 첨벙첨벙, 달그락 달그락, 찾기 대장 나가신다 고고고!, 우헤헤.. 책 내용을 함께 말하며 신나합니다. 그림도 시원시원한 느낌입니다. 얼굴이 크게 그려져 생동감 있고 색깔도 예뻐서 그림보는 재미가 있지요. 옷장에 숨어있는 그림은 정말로 옷장 속처럼 답답함이 느껴졌구요. 친가 식구들과 외가 식구들을 소개하는 가계도가 뒤에 나오는데, 큰 아이가 관심있어 했어요. 이렇게 ‘와글와글가족’도 우리집 인기목록에 합류!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628 [책읽는부모] [다짐] 작심삼일 열번이면, 한달~! imagefile [2] 새잎 2012-09-26 4780
1627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조부모 육아시대 imagefile [4] 까칠한 워킹맘 2013-07-12 4779
1626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2015년 6살 아이와 함께 봉사활동을 시작하였습니다. [4] greentmt 2015-12-23 4778
1625 돌잔치 전문 뷔페 "앙셀" 예약했어요 image love200135 2013-04-05 4775
1624 [가족] <책읽는부모> 엄마, 아버지께 lizzyikim 2012-05-28 4774
1623 [자유글] 19금 육아일기 : 함께 웃어요^^ [6] 윤영희 2013-08-18 4772
1622 [자유글] 두번째 책 '두려움없이 엄마되기'를 받고 [8] ubin25 2012-03-06 4771
1621 [자유글] [뽀뇨아빠] 최고품질의 꿀귤, 한정 판매합니다~ ^^ 홍창욱 2012-11-07 4768
1620 [자유글] 22개월, 눈썰매를 즐기기엔... [4] 강모씨 2012-02-20 4768
1619 [자유글] [이벤트참여]스트레스 풀기위한 나의 방법 imagefile gagnara 2010-06-11 4768
1618 [가족] 텃밭에서 자라는 작물들, 생각들, 아이들 imagefile [2] 박상민 2013-06-03 4765
1617 1994년 연세대에 컴퓨터공학과가 없었다고? image [1] 베이비트리 2013-11-21 4763
1616 [자유글] [이벤트 참여] 신랑을 부려라~! naemam8 2010-06-07 4763
1615 [건강] 요즘 뜨는 씨앗건강법 도전해볼까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6-26 4760
1614 [책읽는부모] 좋은 엄마보다 행복한 엄마되기^^ oodsky 2012-05-10 4760
1613 [자유글] 아빠의 기대를 저버린 우리 딸 [14] 박상민 2013-04-01 4759
1612 [건강] 무더위에 고생한 내 몸 챙길 차례 image 베이비트리 2012-08-23 4755
1611 [자유글] 스마트폰 바꾸고 싶은 유혹... [3] 양선아 2013-10-10 4753
1610 (5.12. 아이 자존감의 비밀) 후기 ~ 성공 경험이 정말 중요함을 느끼게 되었어요^^ imagefile [1] wordfaith 2012-05-16 4752
1609 [자유글] 조선미교수님의 강의를 듣고나서.. [1] 전병희 2013-01-18 4750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