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보다 아름다운 섬이 어딘지 아세요? ‘그래도’입니다. 아무리 힘들어도 ‘그래도’ 살아있는 게 어딥니까? ‘그래도’에 자주 갈수록 행복해집니다. 종교에 상관없이 누구나 다 가봐야 하는 절이 있습니다. ‘우여곡절’입니다. 우리는 모두 우여곡절을 거쳐 지금 이 자리에 있습니다.”

 

관련 기사 링크  http://well.hani.co.kr/431788



우연히 읽게 된 기사인데, 이 구절이 정말 마음에 듭니다. `그래도'와 `우여곡절'에 자주 가봐야겠습니다. 힘들어도 그냥 좋아서 하는 것이고, 누구나 우여곡절은 겪기 마련이지요. 벌써 11월의 절반이 흘러갔네요. 그래도 절반은 남았습니다. 남은 기간 더 잘 보내야겠어요~

 

베이비트리 독자 여러분~ 주말 잘 보내세요~ 

 

이번 주말에는 친정 엄마가 오시기로 했어요.

그렇게 올라오라고 해도 안올라오던 엄마가 갑자기 스스로 알아서 올라오시겠다네요.

혹시 최근 제 육아기를 읽으셨나? 하는 생각을 했는데 물어보지는 않았네요. ㅋㅋ

 

그래도와 우여곡절을 가슴에 품으며 양 기자 휘리릭~

 

 

양 기자 드림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양선아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36124/150/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674 [살림] 단순하게 우직하게 부엌으로 돌아오는 옛날 살림 image 베이비트리 2013-12-02 22598
1673 [나들이] 공정하게 여행할수록 희망이 돋아난다네 image 베이비트리 2013-12-02 15289
1672 [책읽는부모] <우리는 잘하고 있는 것일까>후기 - 응답하라! 2013년 현재를 살아가는 어른들이여! imagefile [5] 난엄마다 2013-12-01 7111
1671 [책읽는부모] <우리는 잘하고 있는 것일까> 바다를 미치도록 그리워하게 하자! [4] ogamdo13 2013-11-30 6033
1670 [살림] 사과 정말 맛있네요~ `베트' 독자 형민이 엄마 아버님 농사 사과 imagefile [2] 양선아 2013-11-28 5313
1669 [요리] 미리 불려 짓는 현미밥의 부드러움 image [1] 베이비트리 2013-11-27 6361
1668 [책읽는부모] 내 아이는 공부만 잘하면 성공한다는 착각!을 버리게 만든 책 <아이는 어떻게 성공하는가>꼼꼼리뷰 image [1] jenifferbae 2013-11-26 9722
1667 [자유글] 마음의 선물 vs. 상납 [2] 분홍구름 2013-11-26 5987
1666 [자유글] 김장철~ imagefile [1] 푸르메 2013-11-26 5172
1665 [자유글] [유머]센스넘치는 주문~ imagefile [4] 분홍구름 2013-11-24 5266
1664 [자유글] 완도의 어린이집에서 전복죽이 나오면? [5] 양선아 2013-11-23 6038
1663 [자유글] 베이비트리 도쿄 번개 imagefile [7] lotus 2013-11-22 7173
1662 [자유글] 아동학대 기사에 가슴이 너무 아픕니다 [6] 임지선 2013-11-22 7189
1661 1994년 연세대에 컴퓨터공학과가 없었다고? image [1] 베이비트리 2013-11-21 6000
1660 [자유글] 첫눈! imagefile [1] 빈진향 2013-11-19 6146
1659 [자유글] 남편과의 불화 덕분에 imagefile [14] 빈진향 2013-11-16 17730
» [자유글] 제주도보다 아름다운 섬, 그래도 [1] 양선아 2013-11-15 5620
1657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나는 아이들의 로드 매니져! [2] pororo0308 2013-11-14 6280
1656 [요리] 첨가물 없는 착한 주스, 가격도 착했으면 좋겠네 image 베이비트리 2013-11-13 7703
1655 [가족] 나랑 남편 단둘이 사는데 10인용 밥솥이 웬 말이냐 image 베이비트리 2013-11-13 723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