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설연휴가 시작되었네요!

귀성길에 오르면서 고향을 찾는 사람들

반면 공항은 사상최대의 여행객들이 몰렸다고 하는 소식을 들으니

외국에 사는 사람들은 가고 싶어도 여러가지 이유로 가지 못하는 이 현실이

마냥 즐겁지만은 또 않습니다.

 

외국생활 7년째가 되고 보니

이제 한국의 명절은 그림의 떡이고

전화한통과 인터넷 선물로 땡이고 맙니다.

압니다. 참 부럽다 하는 친구들도 많지요.

그래도 명절은 명절처럼 북적거리며 또 지내는 것도

그 나름의 즐거움 아닐까요?

 

우리 또 엄마들은 설연휴 증후군에 몸살을 앓겠지만

아이들은 마냥 신나리라는 것을~

우리 아이들에게는 그런 추억거리를 주지 못하는 게 저는 참 많이 아쉽습니다.

 

어릴적 바쁜 아빠는 항상 명절 당일에 시골로 오시고

엄마는 삼남매를 혼자 데리고 귀향길에 오릅니다.

짐꾸러미에 아이들 셋까지..^^;;

복잡한 기차역에서 행여 아이 한명 잃어버릴까 노심초사하며

손에 손을 잡고 길가던 사람들을 막아섰던 것 같네요.

기차길에 오르면 엄마는 4명이 마주앉을 수 있게 의자를 돌리고

짐 싸기도 힘들었을텐데 아이들 먹을 거리도 준비해오셨답니다.

김치 참치 김밥.

얼마나 꿀맛이던지요.

제비새끼 마냥 쏙쏙 잘도 받아먹었지요.

그런데 그때 그 시절 입석이 많았잖아요(저 79년 생입니다 ^^)

아이들이 널럴하게 앉아있으니

어르신들이 눈치를 보시면서 슬쩍 엉덩이를 붙이십니다.

머..어쩌지도 못하고 그렇게 기나긴 기차여행을 했습니다.

시골에 도착하면 장작불 냄새가 입구부터 납니다.

사촌들과 함께 뜨근뜨근한 방바닥 이불 속에 들어가서

과자를 부셔 먹으며 전기놀이, 공기놀이, 베개싸움도 합니다.

부엌을 오가며 제사음식도 훔쳐먹으면서

밤 늦게까지 아빠들의 고스돕 치는 흥에

아이들도 밤늦게까지 자지 않고 놀았던 것 같습니다.

설 아침엔 세배도 하고 세뱃돈 두둑히 받고

동네 친척 어르신들이 오시면 제사를 지내고

떡국을 먹고....

그런 한편의 추억들이 지금까지 아련히 남아있습니다.

 

저희 시댁은 제사를 지내지 않는 곳이라 덜하지만

친정은 큰댁이라서 제사를 지내다 보니 명절때가 되면

친정 부모님은 오지 못하는 저희를 많이 아쉬워하십니다.

전화 통화 너머로 올해는 어찌 된게 두 딸이 모두 외국에 있어 못오고

옆에 사는 아들내외도 올케가 입덧이 심해서 오지 못하고 남동생만 제사지내러 온다고 하네요.

예전의 그 북적거림이 없어서

편하기도 하고 아쉽기도 하신 모양입니다.

 

다행히 아이들이 토요일에 다니는 미국 한글학교에서 설 행사를 한다네요.

한복입고, 세배도 하고, 전통놀이도 하고...

외국에 살아도 한국의 명절을 알고 즐길 수 있기를 기대해봅니다.

주말에 한인마트를 가니 설명절 분위기가 나긴 하더라구요!

떡국 떡 좀 사왔습니다.

주변 절친들과 조촐하게 명절을 보내볼까 해요.

설 명절 조심히 잘 보내고 오세요~~

아...제사 음식 먹고 싶어라~~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788 [자유글] 아이의 갑작스런 수술, 그리고 병원 이야기 imagefile [15] 안정숙 2014-02-08 8633
1787 레고 브릭 1500만개가 만들어내는 환상의 세계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2-07 5159
1786 [나들이] 라떼보다 감미로운 비엔나커피의 추억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2-06 9331
1785 [나들이] 여전해서 고마워 서울의 오래된 가게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2-06 11203
1784 호주와 나 때때로 남편.. [2] 분홍구름 2014-02-05 3999
1783 [나들이] “유기농 고집하는 엄마들, 아이 공연은 유행만 쫓아”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2-03 6939
1782 [자유글] 따뜻하고 즐거웠던 신년회, 모두 고맙습니다~ imagefile [6] 빈진향 2014-02-03 6858
1781 [자유글] 설이라... 설에 분주한 이 곳 imagefile [4] 난엄마다 2014-01-29 8570
1780 [가족] 명절이 싫어요 [9] 양선아 2014-01-29 5289
»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응답하라! 설 명절 [6] pororo0308 2014-01-29 5015
1778 [자유글] 세뱃돈 봉투, 좀 더 이뻤으면 imagefile [5] 윤영희 2014-01-27 8594
1777 활기찬 기운 두둑히 받아온 신년회였어요!! imagefile [9] 난엄마다 2014-01-27 7044
1776 [자유글] 생판 몰라도 엄마라는 이름의 연대 imagefile [17] 안정숙 2014-01-27 8964
1775 [자유글] 주부에겐 언제나 즐거운 남의집 구경 imagefile [2] 윤영희 2014-01-25 9004
1774 상처 품어주고 희망 퍼올리는 가족의 힘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1-24 4695
1773 [자유글] 육아휴직이라.. [8] 분홍구름 2014-01-23 4321
1772 [자유글] <남자를 위하여>, 그러나 사실은 '나'를 위하여 imagefile [2] 안정숙 2014-01-22 4786
1771 ‘한국 땅콩’의 북미 극장가 습격사건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01-22 5571
1770 [요리] 무와 소금물 어우러진 즉석 동치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1-22 5181
1769 [자유글] 나빠 싫어 미워 third17 2014-01-22 397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