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치미.JPG » 무와 소금물 어우러진 즉석 동치미

[나는 농부다] 숨쉬는 제철밥상

넓은 들에 살다가 우리 마을로 이사 온 이웃이 하는 말, “여긴 추워요. 해 뜨고 지는 시간이 달라요.” 그렇다, 여기는 산골. 산자락에 가려, 해도 늦게 뜨고 일찍 기운다. 여기 살다 보니 동치미를 한 항아리 담가 놓고도 제대로 먹지 않곤 했다. 동치미 항아리까지 가기도 춥고, 차가운 국물도 꺼려진다. 이번 김장 때 아예 담그지 않았다.

겨울이 깊어가면서 고구마가 달아졌다. 고구마를 익히면 달달한 진물이 끈끈하게 배어 나온다. 따끈따끈하고 달달한 고구마를 한입 덥석 베어 무니 사르르 녹아드는데, 이때 동치미 한 숟갈 떠먹으면 그만이겠다. 동치미가 있을 때는 손도 안 댔으면서, 막상 없으니 더 그립다.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빠른 거라지 않는가. 무를 통째로 담그는 김장 동치미 같지는 않겠지만, 무를 나박나박 썰어 즉석 동치미를 담가볼까! 움에서 무를 몇 개 꺼내보니 아직 싱싱하다. 조금만 담가 냉장고에 넣지 않고 상온에 두고 차갑지 않게 먹어야지.

풀 국을 넣으면 좋은데 마침 호박죽을 끓이고 있으니 이걸 넣어도 될까? 안 될 거야 있나. 찬밥을 갈아 넣기도 하는 걸. 호박죽 서너 국자 떠서 동치미 통에 넣었다. 죽이 식는 사이, 무를 씻는다. 껍질을 벗기지 않고 겉흙만. 마늘하고 생강, 대파 몇 개 뿌리까지 통째로 씻어놓으니 그새 죽이 다 식었다. 무를 나박나박 썰어 거기에 넣고, 마늘하고 생강은 얇게 저며 넣고, 무에 찰랑찰랑 찰 만큼 소금물을 푼다.

동치미는 무와 소금물로 담그는 발효음식이라 소금물이 맛을 좌우한다. 소금은 국내산 천일염이 최고다. 세계에 몇 안 되는 소금 개펄을 가진 우리나라. 천일염을 손쉽게 사서 먹을 수 있는 복 받은 나라다. 요즘 나오는 천일염은 깨끗해 풀어서 김치통에 바로 따라 부어도 괜찮다. 다만 간수를 빼지 않으면 쓴맛이 도니, 다른 건 몰라도 소금만은 미리 사서 쟁여놓는다. 또 염전 두렁에 자라는 풀을 없애려 제초제를 뿌린다니 제초제를 뿌리지 않는 소금을 구하려 한다. 김장 항아리에 담그는 동치미는 간을 맞추기가 어렵다. 조금이라도 싱거우면 위에 하얀 골마지가 끼고, 그렇다고 짜게 하면 짠지가 되어 버리니까. 하지만 즉석 동치미는 먹고 싶은 동치미 간보다 약간만 더하면 된다.

너무 금방 담갔다 싶으니 좀 허전하다. 뭐 더 없나? 그래 배! 과일 항아리를 뒤지니 배가 하나 있다. 그다음은 빨갛게 잘 마른 통고추 몇 개. 보통 동치미에는 소금에 삭힌 고추를 넣던데, 나는 통고추를 더 좋아한다. 고추는 태양에 마르면서 고추 살에서 향기가 난다. 그 속에 든 씨도 칼칼한 맛을 내준다. 기계에서 짓이겨진 고춧가루와 다르다. 겉절이를 담글 때 통고추를 물에 불려 갈아서 담가 보라. 닭볶음탕을 할 때도, 매운탕이나 조림음식을 할 때, 피클이나 소스를 만들 때도….

동치미를 담은 통에 뚜껑을 닫아 집안 서늘한 곳에 놔두었다. 하루에 한번 통을 흔들어 고루 섞어주며 주문을 왼다. 무하고 소금물이 어우러져 새콤달콤하면서도 개운한 동치미가 되라고.

장영란 <숨쉬는 양념·밥상> 저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788 [자유글] 아이의 갑작스런 수술, 그리고 병원 이야기 imagefile [15] 안정숙 2014-02-08 8719
1787 레고 브릭 1500만개가 만들어내는 환상의 세계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2-07 5221
1786 [나들이] 라떼보다 감미로운 비엔나커피의 추억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2-06 9410
1785 [나들이] 여전해서 고마워 서울의 오래된 가게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2-06 11300
1784 호주와 나 때때로 남편.. [2] 분홍구름 2014-02-05 4046
1783 [나들이] “유기농 고집하는 엄마들, 아이 공연은 유행만 쫓아”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2-03 6988
1782 [자유글] 따뜻하고 즐거웠던 신년회, 모두 고맙습니다~ imagefile [6] 빈진향 2014-02-03 6938
1781 [자유글] 설이라... 설에 분주한 이 곳 imagefile [4] 난엄마다 2014-01-29 8644
1780 [가족] 명절이 싫어요 [9] 양선아 2014-01-29 5343
1779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응답하라! 설 명절 [6] pororo0308 2014-01-29 5068
1778 [자유글] 세뱃돈 봉투, 좀 더 이뻤으면 imagefile [5] 윤영희 2014-01-27 8657
1777 활기찬 기운 두둑히 받아온 신년회였어요!! imagefile [9] 난엄마다 2014-01-27 7099
1776 [자유글] 생판 몰라도 엄마라는 이름의 연대 imagefile [17] 안정숙 2014-01-27 9027
1775 [자유글] 주부에겐 언제나 즐거운 남의집 구경 imagefile [2] 윤영희 2014-01-25 9060
1774 상처 품어주고 희망 퍼올리는 가족의 힘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1-24 4803
1773 [자유글] 육아휴직이라.. [8] 분홍구름 2014-01-23 4374
1772 [자유글] <남자를 위하여>, 그러나 사실은 '나'를 위하여 imagefile [2] 안정숙 2014-01-22 4866
1771 ‘한국 땅콩’의 북미 극장가 습격사건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01-22 5628
» [요리] 무와 소금물 어우러진 즉석 동치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1-22 5262
1769 [자유글] 나빠 싫어 미워 third17 2014-01-22 403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