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인사 늦었습니다.

올해는 말의 해라지요? 그냥 말도 아니고 푸른 말~ 듣기만 해도 가슴이 콩닥콩닥, 안그래도 말 타고 싶다고 노래를 부르던 참이었는데, 정말 푸른 말 타고 벌판을 달려보면 좋겠네요. 상상만으로도~ 크하!

 

저는 2014년, 새해를 전시회 준비를 하며 맞았습니다.

작년에 틈틈이 찍은 밀양 사진들을 모아 전시중입니다.

장소는 영등포 하자 작업장 학교, 커뮤니티 갤러리.

 

영희님이 일본에서 송년회하시는 거 부러웠는데

그리고, 베이비트리 공식 송년회를 다녀오고선, 우아하고 분위기 좋은 이런 송년회도 좋지만 시끌벅적 편하게 어울릴 수 있는 자리를 만들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그래서! 우리집에서 한 번 해보자!고 마음 먹었는데

전시회를 하는 하자센터의 커뮤니티 카페가 무척 좋아보이길래... 전시회 알리고 모임도 하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카페에 아이들이 놀 수 있는 공간도 있어요. 인디언 텐트, 책도 있고, 신발벗고 앉아서 놀 수도 있습니다.)

 

베이비트리언들이시여, 웹에서 글과 사진으로 서로의 경험과 생각을 나누는 것도 좋지만 민낯으로 편하게 한 번 만나보면 어떨까요?

저는 금요일이 편한데, 전시가 1월 29일까지니까, 10일, 17일, 24일이네요.

어때요? 언제가 좋을까요?

오실 수 있는 분들 손 들어주세요!

 

<전시 안내>

 

s그곳에~1.jpg

 

밀양, 그곳에 사람이 산다.
2014.01.03~2014.01.29
하자센터 신관 허브커뮤니티 갤러리

'사진은 세상을 보여주는 창'이라고 했던 선배의 말을 기억한다.
치열하게 현장을 누비지 못했고 현실을 보여주기에 턱없이 부족하지만
틈틈이 보고 듣고 느낀 밀양의 이야기를 전하고자 한다.
두 아이와 함께 지내는 내 일상이 소중하듯이 밀양 사람들의 일상도 지켜질 수 있기를, 그들의 바람대로 '지금 이대로'의 삶을 살아갈 수 있기를.
국가의 폭력, 하루하루 올라가는 송전탑이 삶을 어떻게 뒤틀어 놓는지 가까이에서 긴 호흡으로 기록하지 못한 아쉬움이 남는다.
그리고 밀양에서 들려오는 소식에 마음이 편치 못하다.
전시회 준비를 하며 새해 소망 빌어 본다.

밀양 사람, 밀양으로 길이 보전하세!

---------------------------------------------------------

한겨레 사진 웹진 <사진마을>에서 전시회 소개가 됐습니다.
밀양 사진 볼 수 있으니 둘러보세요~ 
http://photovil.hani.co.kr/332723

 

s밀양사람 밀양으로 포스터.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빈진향
사진으로 만난 남편과 408일간 세계일주를 했다. 서로에게 올인해 인생을 두 배로 행복하게 만드는 것이 목표였다. 둘이 넷이 되었고, 현재를 천천히 음미하며 충실히 살아내는 것이, 돈 벌기 보다는 함께 많은 시간을 보내는 것이 좋다는 생각은 여전하다. 아루(아름다운 하루), 해람(해맑은 사람)과 함께 자연과 사람을 만나며 분주한 세상 속을 느릿느릿 걷는다. 2012년 겨울, 49일동안 네 식구 말레이시아를 여행하고 왔다. 도시텃밭에서 농사를 짓고, 사진을 통해 다양한 사람들과 만나는 소중한 경험을 하고 있다.
이메일 : babytree@hani.co.kr      
블로그 : http://plug.hani.co.kr/beanytim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42485/c0e/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788 [자유글] "나도 그땐 누군가에게 설레임을 주던 존재였다" [11] 분홍구름 2012-04-04 5942
1787 [직장맘] 아빠를 경찰로 만든 개똥이 imagefile [14] 강모씨 2013-08-30 5941
1786 [가족] 돌싱엄마가 결혼하는 딸에게 image [1] 베이비트리 2012-06-18 5937
1785 [책읽는부모] <스마트 브레인> 이 제목 나빠요 [15] 강모씨 2012-06-27 5933
1784 [살림] 올 나간 스타킹 활용법 ㅠ.ㅠ [2] 숲을거닐다 2014-10-07 5931
1783 [자유글] 여행같은 이사인듯 이사아닌 캠핑 imagefile [10] 분홍구름 2014-06-19 5931
1782 [자유글] 유치원, 어린이집으로 찾아가는 공연 kukaknori 2011-07-21 5927
1781 [가족] 작은 것은 아름답다 imagefile [4] Inchworm 2013-10-30 5924
1780 [책읽는부모] [문어목욕탕]을 읽고 imagefile 고려교장 2018-10-23 5923
1779 [나들이] 모처럼 시내 나들이 imagefile [4] lizzyikim 2012-08-01 5923
1778 [가족] [책 읽는 부모 지원] 사랑과 감사를 그대에게... oodsky 2012-05-10 5921
1777 [자유글] 웰다잉: Death Cafe에 초대합니다~ imagefile 정은주 2018-09-06 5918
1776 [자유글] 트리파와 반트리파에 대한 글을 읽고 [20] 안정숙 2013-10-24 5917
1775 [책읽는부모] '스마트 브레인'을 읽고~ [2] oodsky 2012-07-02 5914
» [자유글] 전시 안내, 그리고 신년 모임해요, 우리도! imagefile [14] 빈진향 2014-01-06 5911
1773 [가족] <책읽는 부모 2기> 표현이 서투른 우리 아버지.. [3] biggy94 2012-05-16 5911
1772 [책읽는부모] 첫번째 책 도착~! [3] jenaya 2012-10-16 5909
1771 [선배맘에게물어봐] 어린이날, 어버이날, 스승의 날 어떻게 하세요? [6] 양선아 2014-05-01 5908
1770 [책읽는부모] 두려움없이 엄마되기 - 어쩜 그러세요? [4] 분홍구름 2012-03-14 5904
1769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정정합니다 - 내 인생의 책10권:살구님께 받아 신순화님께 윤영희 2014-10-07 590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