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빠 싫어 미워

자유글 조회수 4181 추천수 0 2014.01.22 08:29:34

요즘 4살 된 둘째 딸이 부쩍 많이 사용하기 시작한 말들입니다.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겠지만 자신의 느낌이나 판단, 감정을 표현하는 말들을 알아가는 것 같습니다. 뭐 너무 남발하는 경우도 없지 않습니다만...예를 들면 충분히 자기가 할 수 있는 일인데도 엄마에게 해달라고 했다가 거절당하는 경우라든지, 하고 있는 일을 더 이상 못하게 한다든지, 아빠가 재밌게 몸놀이 해주다가 지쳐서 그만 하자고 할 때도 가끔씩 그러네요. 한 마디로 자신의 욕구충족이 되지 않을 때 상대에게 XXX 나빠, 싫어...하는데, 사람뿐만 아니라 사물에게도 동일한 반응을 보이더군요. 재밌기도 하고, 순수한 아이들의 시각이란게 어찌보면 정말 더 기발하고, 멋진 거 같단 생각이 듭니다.

 

어제 저녁 일입니다.

둘째 승아는 쎄이 펜(?)에서 나오는 노래를 제대로 필 받아서 열심히 씩씩하게 율동까지 곁들여서 따라하고 있었답니다. 그런데, 갑자기 잘 나오던 노래가 뚝. 밧데리가 다 되서 충전이 필요했던 모양입니다. 보통 때 같으면 그런 걸로 울거나 화를 내지 않는데, 어제는 정말 필 충만 4살 짜리가 발휘할 수 있는 모든 열정과 혼신의 힘을 다해 노래를 했던가 봅니다. 그래서 노래가 뚝 끊기자 마자 울면서 뭐라 그럽니다. "나빠아~~~ 나빠, 쎄이펜..., 혼내 줘..." 엄마가 "승아야, 쎄이펜 밥 주자. 배고파서 힘 없어서 그러는 거야." 그러니...둘째 애는 더 크게 울며 "아냐, 나빠 밥 주지마...밥 주지마..." 먹성 좋은 둘째 아마도 평소에 엄마한테 혼날 때 간식 안 줄거란 말을 들어서일까요?

정말 신나게 잘 노는 걸 그만 하게 한 쎄이펜에게 정말 화가 나고, 미웠나 봅니다. 밥 주지마라고 할 정도로...

 

충전하니깐 생각나는 첫째 딸과의 추억이 하나 생각나서 짧게 - 정말 짧게 - 적어 봅니다.

 

놀이터에서 딸 아이 그네를 뒤에서 밀어주고 있었습니다.

점점 세게, 점점 높이 올라가니 즐거워서 소릴 막 지릅니다.

그러다가 잠시 아빠가 한 눈 팔면서 전화 받았습니다.

딸이 갑자기 그럽니다. "아빠 그네 밧데리가 다 됐나봐..."

처음에는 뭔 말인가 했는데...졸지에 아빠가 그네 밧데리가 되었더랬죠.

요즘 아이들 장난감이나 책에 밧데리가 들어가는 게 많아서

밧데리가 다 되면 아빠가 갈아주던 게 생각났나 봅니다.

 

- 아이들의 시선이란게 유치한게 아니라, 사소한 거라도 놓치지 않으려고 관찰하려는 노력을 하면 정말 멋지고, 기발한 표현이나 생각들이 많다는 걸 점점 더 느끼게 됩니다.

  과연 언제까지 이런 순수한 시선으로 멋지고 자신만의 기발한 생각을 유지할 수 있을까요?

  왠지 초등학교 저학년에서 고학년, 중학교, 고등학교 가면 갈수록 틀에 박힌 생각이나 획일적인 판단, 생각을 하게 될 것 같습니다. 아빠가 그랬듯이...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788 [자유글] 아이의 갑작스런 수술, 그리고 병원 이야기 imagefile [15] 안정숙 2014-02-08 8932
1787 레고 브릭 1500만개가 만들어내는 환상의 세계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2-07 5373
1786 [나들이] 라떼보다 감미로운 비엔나커피의 추억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2-06 9597
1785 [나들이] 여전해서 고마워 서울의 오래된 가게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2-06 11567
1784 호주와 나 때때로 남편.. [2] 분홍구름 2014-02-05 4155
1783 [나들이] “유기농 고집하는 엄마들, 아이 공연은 유행만 쫓아”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2-03 7138
1782 [자유글] 따뜻하고 즐거웠던 신년회, 모두 고맙습니다~ imagefile [6] 빈진향 2014-02-03 7134
1781 [자유글] 설이라... 설에 분주한 이 곳 imagefile [4] 난엄마다 2014-01-29 8838
1780 [가족] 명절이 싫어요 [9] 양선아 2014-01-29 5514
1779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응답하라! 설 명절 [6] pororo0308 2014-01-29 5221
1778 [자유글] 세뱃돈 봉투, 좀 더 이뻤으면 imagefile [5] 윤영희 2014-01-27 8840
1777 활기찬 기운 두둑히 받아온 신년회였어요!! imagefile [9] 난엄마다 2014-01-27 7221
1776 [자유글] 생판 몰라도 엄마라는 이름의 연대 imagefile [17] 안정숙 2014-01-27 9262
1775 [자유글] 주부에겐 언제나 즐거운 남의집 구경 imagefile [2] 윤영희 2014-01-25 9307
1774 상처 품어주고 희망 퍼올리는 가족의 힘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1-24 5114
1773 [자유글] 육아휴직이라.. [8] 분홍구름 2014-01-23 4529
1772 [자유글] <남자를 위하여>, 그러나 사실은 '나'를 위하여 imagefile [2] 안정숙 2014-01-22 5079
1771 ‘한국 땅콩’의 북미 극장가 습격사건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01-22 5760
1770 [요리] 무와 소금물 어우러진 즉석 동치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1-22 5456
» [자유글] 나빠 싫어 미워 third17 2014-01-22 418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