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저녁 식사 전 아이들에게 딸기를 씻어 주려고 바가지에 딸기 한 팩을 부었다.

물을 붓고 평소 하던대로 식초를 넣으려고 양념통에서 식초를 꺼내 들입다 부었다.

어머! 이런...... 이게 뭐야?

기름이 물 위에 둥둥둥.

내가 부은 것은 식초가 아니라 식용유였던 것이다.

이를 어째, 바가지에 있던 딸기와 물을 체에 부었다.

손으로 만져봐도 기름 범벅임을 알 수 있는 딸기를 흐르는 물에 몇 번 씻었다.

순간, 내 자신이 너무 웃겼다. 이런 어처구니 없는 일을 하다니.

예전에 이럴 뻔 한 일은 있었지만 정작 일을 저지르고야 만 것이다.

너무 웃겨서 첫째아이 반 엄마들 밴드에 글을 올렸다.

딸기 씻는다고 식초를 넣는다는게 식용유를 들입다 부었다고.

엄마들의 반응은 역시 뜨악이었다.

먹을 수 있는 상태인지, 샐러드로 변신은 어떤지,

피곤하셨나부다, 기름 유출 되었군요 등등.

 

딸기는 키친타올로 하나하나 닦고 뜨거운 물에 헹궈냈다.

셀러드라? 피곤해서 뭘 더 첨가해서 만들고 싶지는 않았다.

씻은 딸기를 내가 먼저 맛보고

'음. 이 정도면 뭐 먹을만 하네.' 싶어서 애들에게 주었다.

첫째에게 말했다.

내일 학교 가서 친구들이 "네 엄마 딸기 씻는데 식용유 부었다며?"라고 그러면

"맞아."그러라고.

 

아침에 아이 학교 앞에서 작년 같은 반 아이 엄마들을 만났다.

그 중에 한 엄마가 "선물 줄 게 있어." 그러시는거다.

어제 밴드에 초대해줘서 고맙다는 뜻으로 내게 건네신 이것은......

 

NONAME.jpg

 

식용유였다.

모였던 분들이 한바탕 웃고 한마디씩 해주셨다.

어제 나의 황당한 일을 밴드에 올리면서 최근에 폰을 바꾸신 아이친구 엄마가 떠올랐고

그 분을 밴도로 초대했었는데 이렇게 뜻밖의 선물까지 받게 될 줄이야.

아침부터 흐린 날이라 주욱주욱 쳐질 수도 있는 날인데

이렇게 알뜰 선물을 받고나니 하루 종일 내 입가에서 미소가 멈추지를 않는다.

황당한 실수를 통해 사람들과 웃고 또 이렇게 선물도 받고.

집에 도착해서 선물 사진을 찍어 밴드에 올렸다.

이런게 사람 사는건가부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848 [자유글] 당신의 훈육은 안녕하십니까 (2) [6] 분홍구름 2014-03-14 5868
1847 [책읽는부모] 마지막 책 늦은 후기 올려요~<우리는 잘하고 있는 것일까> [2] fjrql 2014-03-14 4983
1846 [나만의 화장팁2] 팩은 화장 직전에 베이비트리 2014-03-13 3290
1845 [나만의 화장팁1] 오리고 붙이고 그리고 베이비트리 2014-03-13 3235
1844 [살림] [살림의 지혜]페친이 알려준 베이킹소다의 놀라운 효능 [2] 양선아 2014-03-13 7244
1843 [책읽는부모] "황쌤의 자연관찰 책놀이"2 -개미 imagefile [6] 황쌤의 책놀이 2014-03-12 25318
» [자유글] 이런 황당할 때가^^ imagefile [6] 난엄마다 2014-03-12 4410
1841 [나들이] 딸기 체험의 계절이 다가왔네요~ [1] 양선아 2014-03-12 9271
1840 [가족] 핸드폰 때문에 일상의 소소한 재미가 없어질 때 [3] 인디고 2014-03-11 4877
1839 [자유글] [*우리끼리이벤트*] anna8078님의 머리핀이 도착했어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3-10 3979
1838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로맨틱 미국 부부 imagefile [1] pororo0308 2014-03-10 5109
1837 [자유글] 농부 통신 11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3-09 5112
1836 [책읽는부모] '황쌤의 자연관찰 책놀이' 1 - 나비 imagefile [4] 황쌤의 책놀이 2014-03-09 21340
1835 [책읽는부모] 안녕하세요? '황쌤의 책놀이' 입니다. image [5] 황쌤의 책놀이 2014-03-09 14638
1834 [자유글] 당신의 훈육은 안녕하십니까..(1) [11] 분홍구름 2014-03-08 4632
1833 [가족] [아내없이살아가기7] 토요일 오전의 행복 imagefile [1] 홍창욱 2014-03-08 4947
1832 [자유글] 농부 통신 10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3-08 4333
1831 [자유글] 난 엄마다님 생각이 나서~ imagefile [5] 숲을거닐다 2014-03-07 4123
1830 [가족] [아내없이살아가기6]하루가 [1] 홍창욱 2014-03-07 5902
1829 [자유글] [*우리끼리이벤트*] 겨울왕국의 모든 것 - 당첨자 발표 [1] 베이비트리 2014-03-06 546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