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아이의 절친인 아이의 미국 엄마와 저도 친구가 되었습니다.

영어로 대화하는 게 아직도 낯설고 어설프긴해도

서로 호의를 느끼고 친숙함이 생기다보니

언어가 그리 큰 장벽이 되지는 않더라구요.

그리고 그 엄마를 통해서 잠시나마 미국인들의 삶의 방식도 엿볼 수 있다는 게

저에게는 좋은 경험이 되고 있습니다.

 

한번은 방과 후 그 집 아이가 저희집에서 놀기로 했는데요,

그 엄마가 아이만 놓고 가도 되겠냐는 거에요.

미안해하면서 자기는 집에 가서 남편과의 데이트 준비를 하고 오겠다고 하더라구요.

그날이 금요일이었는데, 간혹 금요일은 아이들을 베이비시터에게 맡기고

남편과 근사한 레스토랑에서 저녁식사를 한다는 거에요.

와~ 영화 속에서나 본 듯한 고급 레스토랑 같은 데에서 예쁜 옷 입고 남편과 디너를 즐기는거?

미국은 고등학생만 되어도 아르바이트를 통해 용돈을 벌 수가 있는데요,

그 엄마는 그런 일이 있을 때 동네 고등학생에게 아이들을 맡긴다고 해요.

고등학생의 경우는 한시간당 7불 정도로 가격도 괜찮다고 그러더라구요.

imagesKI53K2CX.jpg

출처:http://www.holyfamilychurchbathurst.com/2014/03/parents-night-out-march-21st-2014/

그러고보니 베이비시터 외에도 아이들의 체조교실이나 헬스장 같은 데에서

Parents' night out이라는 공고를 자주 본적이 있어요.

금요일과 토요일 저녁 6시 반부터 10시까지 아이들을 맡길 수 있고,

보통 가격은 15불~30불 선이고, 유치원 연령부터 등록을 받는다고 되어 있더라구요.

전 저걸 활용하는 사람들이 있을까...

의아해하면서 돈 아깝다 생각하고 지나쳤는데요 ^^;;

이렇게 미국부부들 중에는 금요일이나 토요일 저녁을 디너를 즐기거나 영화를 보면서

부부 둘만의 오붓한 시간으로 보내고 있는 부부들도 있더라구요.

 

참 신선하게 다가왔어요.

저 같은 경우에는 외국에 살다보니

마땅히 아이들을 맡길 곳도 없었고,

남편은 늘 회사일로 야근이 잦았기 때문에

남편이 귀가할 땐 보통 아이들 사이에서 저는 잠자는 게 일쑤였거든요.

더욱이 아이들이 어리다보니 따로 남편과 데이트는 생각도 못했어요.

어쩌다 한국에 가게 되면 부모님들께 아이들을 맡기긴 해도

그동안 만나지 못한 친구들 만나느라 둘만의 시간은 꿈도 못 꾸었구요!

 

imagesDV5DP2U4.jpg

출처:http://sokindregistry.org/registry/1804

 

아~ 저는 디너까지는 아니더라도

금요일 저녁이라도 아이들 다 재워놓고

남편과 맥주 한잔, 와인 한잔 하면서

일주일 동안 있었던 이야기도 나누고,

수고했다, 고맙다, 사랑한다^^ 달달한 말을 나누고 싶은데...

제가 "오늘 저녁 와인 한잔 어때?"

그러니 토토로네 아빠

"아니, 갑자기 왜그래? 뭐 잘못 한거 있어?"

그럽니다 --;; 무드없기는..

참 문화의 차이 큰 것 같습니다.

부부 중심의 문화로 우리도 좀 바뀌어야하지 않을까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848 [자유글] 당신의 훈육은 안녕하십니까 (2) [6] 분홍구름 2014-03-14 5868
1847 [책읽는부모] 마지막 책 늦은 후기 올려요~<우리는 잘하고 있는 것일까> [2] fjrql 2014-03-14 4983
1846 [나만의 화장팁2] 팩은 화장 직전에 베이비트리 2014-03-13 3290
1845 [나만의 화장팁1] 오리고 붙이고 그리고 베이비트리 2014-03-13 3235
1844 [살림] [살림의 지혜]페친이 알려준 베이킹소다의 놀라운 효능 [2] 양선아 2014-03-13 7244
1843 [책읽는부모] "황쌤의 자연관찰 책놀이"2 -개미 imagefile [6] 황쌤의 책놀이 2014-03-12 25319
1842 [자유글] 이런 황당할 때가^^ imagefile [6] 난엄마다 2014-03-12 4411
1841 [나들이] 딸기 체험의 계절이 다가왔네요~ [1] 양선아 2014-03-12 9271
1840 [가족] 핸드폰 때문에 일상의 소소한 재미가 없어질 때 [3] 인디고 2014-03-11 4878
1839 [자유글] [*우리끼리이벤트*] anna8078님의 머리핀이 도착했어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3-10 3979
»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로맨틱 미국 부부 imagefile [1] pororo0308 2014-03-10 5109
1837 [자유글] 농부 통신 11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3-09 5112
1836 [책읽는부모] '황쌤의 자연관찰 책놀이' 1 - 나비 imagefile [4] 황쌤의 책놀이 2014-03-09 21342
1835 [책읽는부모] 안녕하세요? '황쌤의 책놀이' 입니다. image [5] 황쌤의 책놀이 2014-03-09 14638
1834 [자유글] 당신의 훈육은 안녕하십니까..(1) [11] 분홍구름 2014-03-08 4632
1833 [가족] [아내없이살아가기7] 토요일 오전의 행복 imagefile [1] 홍창욱 2014-03-08 4947
1832 [자유글] 농부 통신 10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3-08 4333
1831 [자유글] 난 엄마다님 생각이 나서~ imagefile [5] 숲을거닐다 2014-03-07 4124
1830 [가족] [아내없이살아가기6]하루가 [1] 홍창욱 2014-03-07 5903
1829 [자유글] [*우리끼리이벤트*] 겨울왕국의 모든 것 - 당첨자 발표 [1] 베이비트리 2014-03-06 546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