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형민 엄마입니다.

형민 아빠가 농부통신을 자주 올리고 있긴 한데  형민군 소식은 전혀 전해주지 않아서

오랜만에 제가 글을 씁니다. 제 SNS에 올렸던 글이라서 그냥 반말체로 썼어요. 편하게 읽어주세요~

 
 
봉화 읍내에 사는 형민군은 시골 농장에 가면 그 동네 아이들에 비해 꽤 도시 아이 취급을 받는다.
여기서 도시와 시골을 구분하는 가장 큰 기준은 가게가 집에서 얼마나 떨어져 있느냐.
아이가 화장실 청소 하고 받은 2 천 원을 가게에 가기도 전에 버스 요금으로 다 써야 하는 집도 있고 허위 허위 한 시간을 걸어 나가야 버스도 탈 수 있고 가게도 갈 수 있는 집도 있으니 집에서 걸어서 5 분 안에 가게에 갈 수 있는 형민이는 완전 도시남인 것.

도시남 형민군, 어제는 농장 (산넘어) 이웃집 형아네 놀러 갔다가 가게에 간다고 형아들과 집을 나섰다. 그 집에서 가장 가까운 가게 까지는 6km @.@ 
열살 형아 둘이랑 7살 형민군이 걷다가 뛰다가 하며 길을 떠나는 모습을 보며 (아저씨 한 분 따라가심) 아무렇지 않게 엄마들은 집안에서 수다를 떨고 (원래 걷기 운동이 필요한 사람들은 엄마들인데 흠~).

한참 후에 집나간 부인과 아들을 찾으러 온 형민 아빠가 아들 어디 갔냐 묻는데
그러고보니 길떠난 일행 중 아무도 핸드폰을 갖고 가지 않았다.
뭐 가게 가는 길 어딘가에 있겠지 하며 엄마들이 차를 타고 아이들을 데리러 나서고
도중에 아이들이 안 보이길래 와~ 이녀석들 정말 가게까지 다 갔구나 감탄을 하며 가게가 있는 큰 길까지 갔다. 정말로 아이들은 가게 문 앞에서 이제 막 들어가려던 참이었다.
지친 기색도 없이 가게까지 온 녀석들이 너무나 기특해서 어떻게 여기까지 걸어왔냐 물었더니 한 형아가 하는 말. '그냥 마트 생각만 하면서 걸었어요'
아, 이 목표 지향적인 똥강아지들. 멋지구나!
그토록 먹고싶던 아이스크림 하나씩 물고 (한시간 넘게 걸어가서 아이스크림 하나. 최고!) 집으로 가자고 했더니 형민군은 아직 덜 놀았다는 듯 형아네 집에 다시 가면 안되냐고 묻는다.
다음 주에 다시 가기로 하고 집으로 돌아오는 차 안에서 '다리 아프게 걸었더니 다리가 아프네' 하며 다리를 콩콩 두드리는 것 말고는 힘들다는 티도 안 낸다.

늘 차를 타고 왔다 갔다 하던 길을 걸어서 가니 동네가 완전히 새롭게 보였는지 가게까지 걸어가면서 일마치고 돌아가시는 큰아빠도 보고 개구리도 보고 동네 다른 형아네는 할머니댁 갔다는 소식도 들었단다. 굴다리 밑을 지나놓고 동그란 터널을 지나왔다고도 하고. 엄마 아빠 없이 갔던 길의 기억들을 자랑스럽게 말하는 걸 보니 봄날의 모험이 정말 신나고 재밌었던 모양이다.  
엄마랑 둘이 걸어갈 때는 내 손을 꼭 잡고 놓지 않는 녀석이 그 먼 길을 형아들과 신나게 걸었다니, 참 대견하고 다 컸구나 싶다.

이렇게 이렇게 아이 손을 놓는 거구나
내가 모르는 새 또 한뼘 자랐구나

자랑스럽고 사랑스럽다. 멋진 형민군~!

IMG_20140322_1.png » 선글라스(!) 낀 낙타를 타고 일본을 무찔러라! 하며 칼을 휘두르는 형민군. 일본이 나쁜편인 건 어떻게 알았는지  IMG_20140316_3.png » 장화신은 고양이 표정을 하는 형민군. 버들 강아지가 봄을 알리네요. 여기는 봄이 늦게 오는 산골마을~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868 [자유글] 위기가정 지원 신고처라..... [3] 난엄마다 2014-03-25 3705
1867 [자유글] 꽃미남 학원강사의 유혹 [4] 윤영희 2014-03-24 4103
1866 [나만의 화장팁] 화장도 기다림의 미학 베이비트리 2014-03-24 3039
1865 [자유글] 태권도 참여수업 imagefile [9] 분홍구름 2014-03-24 6286
» [자유글] 가게까지 6km, 신나는 봄날의 모험 imagefile [2] 꿈꾸는식물 2014-03-24 4137
1863 [자유글] 농부 통신 14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3-24 3887
1862 [살림] 봄맞이 물건 정리중 [7] 양선아 2014-03-22 4308
1861 [자유글] 농부 통신 13 imagefile 농부우경 2014-03-20 3693
1860 동네 아줌마라고? [14] 양선아 2014-03-20 4631
1859 [살림] [수납의 달인] 양말에서 향긋한 꽃냄새가?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3-20 5653
1858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맞춤형 훈육법을 찾아서~ [1] pororo0308 2014-03-20 4549
1857 [자유글] 아이의 참관수업 [2] 겸뎅쓰마미 2014-03-19 3858
1856 [나만의 화장팁3] 건조한 실내에서 살아남기 [2] 베이비트리 2014-03-19 3370
1855 [자유글] 아이를 손님과 같이 대하라 [5] 숲을거닐다 2014-03-19 4288
1854 [책읽는부모] 유대인 공부법의 완결판! <한국인을 위한 유대인 공부법> 꼼꼼리뷰 image jenifferbae 2014-03-18 6316
1853 [자유글] 농부 통신 12 imagefile [3] 농부우경 2014-03-18 3951
1852 [자유글] 이중언어 교육- 시작. 롤모델이자 동지를 만나다. [13] 꽃보다 에미 2014-03-18 4804
1851 [자유글] 훈육, 잘 하는 것보다 끝까지 포기하지않는게 중요 .. [7] 윤영희 2014-03-17 4136
1850 [살림] [수납의 달인] 우산 찾아 삼만리 끝!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03-17 8790
1849 내게 일이란 [4] 난엄마다 2014-03-16 366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