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육에 관한 글을 읽고 댓글은 가볍게 썼지만, 

요 며칠 계속해서 생각하고 생각했습니다. 

"정말 난, 나쁜 엄마인가 봐. 

앞으로 난 어떻게 해야 되지?"


그런 도중에 박혜란씨가 쓴 '다시 아이를 키운다면'이라는 책에 

아이를 내게 온 손님과 같이 대하라는 말이 있더라구요.


그렇게 함으로써 얻는 몇 가지 이득이 있는데

그 중에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그 손님은 언젠가 떠난다는 것이라고 합니다. 

아이를 언젠가는 떠날 손님이라고 생각하면

내 마음보다 아이의 맘을 살피게 되고, 

어떻게든 늘 잘해주고 싶고, 

단점보다는 장점에 더 눈이 가며, 

조그만 호의에도 고마워하게 된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먼 훗날의 이별을 생각하면 저도 모르게 마음이 애잔해지고, 

닥칠 이별을 생각하면 평범하기만 했던 지금 이 순간이 갑자기 소중하게 다가온답니다.  


손님과 같이 대하면 마음이 멀어지지 않을까 싶다가도

어쩌면 내 자식이 아닌 독립된 인격체로서의 

아이를 조금 더 실감하게 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심리도 있네요. 


그러나

오늘 아침, 

어린이집 준비도 바쁜데

물감놀이를 하겠다는 아이에게

폭풍잔소리를 하면서도 꾸역꾸역 참고 기다려줬더니

적당히 하고 '다했어요~'하더라구요. 

이런 것을 보면 아이도 상황파악을 다 하고 있음에 틀림없어요. 


어쩌면

아이에게 가장 필요한 건,

훈육보다 기다림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는 아침이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868 [자유글] 위기가정 지원 신고처라..... [3] 난엄마다 2014-03-25 3759
1867 [자유글] 꽃미남 학원강사의 유혹 [4] 윤영희 2014-03-24 4191
1866 [나만의 화장팁] 화장도 기다림의 미학 베이비트리 2014-03-24 3101
1865 [자유글] 태권도 참여수업 imagefile [9] 분홍구름 2014-03-24 6382
1864 [자유글] 가게까지 6km, 신나는 봄날의 모험 imagefile [2] 꿈꾸는식물 2014-03-24 4209
1863 [자유글] 농부 통신 14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3-24 3965
1862 [살림] 봄맞이 물건 정리중 [7] 양선아 2014-03-22 4387
1861 [자유글] 농부 통신 13 imagefile 농부우경 2014-03-20 3772
1860 동네 아줌마라고? [14] 양선아 2014-03-20 4691
1859 [살림] [수납의 달인] 양말에서 향긋한 꽃냄새가?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3-20 5711
1858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맞춤형 훈육법을 찾아서~ [1] pororo0308 2014-03-20 4631
1857 [자유글] 아이의 참관수업 [2] 겸뎅쓰마미 2014-03-19 3935
1856 [나만의 화장팁3] 건조한 실내에서 살아남기 [2] 베이비트리 2014-03-19 3427
» [자유글] 아이를 손님과 같이 대하라 [5] 숲을거닐다 2014-03-19 4374
1854 [책읽는부모] 유대인 공부법의 완결판! <한국인을 위한 유대인 공부법> 꼼꼼리뷰 image jenifferbae 2014-03-18 6391
1853 [자유글] 농부 통신 12 imagefile [3] 농부우경 2014-03-18 4029
1852 [자유글] 이중언어 교육- 시작. 롤모델이자 동지를 만나다. [13] 꽃보다 에미 2014-03-18 4906
1851 [자유글] 훈육, 잘 하는 것보다 끝까지 포기하지않는게 중요 .. [7] 윤영희 2014-03-17 4202
1850 [살림] [수납의 달인] 우산 찾아 삼만리 끝!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03-17 8864
1849 내게 일이란 [4] 난엄마다 2014-03-16 372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