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혈로 사랑을 실천하는 아빠

자유글 조회수 6504 추천수 0 2010.08.02 08:59:38

9793c81d38747a13fa4fc127ca3a19fe.


8월 1일...1년만에 돌아온 우리 신랑 4박 5일 휴가 첫날

우리 아가에겐 아빠와 함께하는 즐거운 하루하루..

엄마에겐 잠시나마 여유를 즐기고 마음껏 요구하는?하루하루..

  

함께 마트에 가려다 헌혈의 집을 보고 "우리 헌혈하러 갈까?..헌혈하고 싶다.."

아가와 함께 처음으로 동행한 헌혈의 집!

신랑은 인터넷을 통해 전자문진용 검사를 하고있다*^^*

헌혈에 1회이상 참여한 사람은 자필작성이 아닌 인터넷설문으로 간단한 체크만 하면 접수완료!

d8a2c01a7b82dc7e575538384e84b1b2.


헌혈의 집에 오면 누구나 공짜로 즐기는 음료 한잔의 여유!

누구보다 제일 좋아하는 우리 아가!!!

우리 아가는 아빠덕분에 오렌지쥬스와 포도쥬스 맛에 눈뜨다

몇잔을 마셨는지 기억도 안난다-.-;ㅋㅋㅋ  

4f36a17e8cbf9a4fc30436f91d3b1a44.


헌혈의 집에가면....과자도 마음껏?먹을 수 있다!

우리 아가는 과자삼매경에 빠지고..

우리 아가에겐 헌혈의 집이 과자의 집으로 좋아하게 되는건 아닐지..;;;

신랑은 번호표를 들고 헌혈대기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 나 지금 떨고 있니?,,,,,,"

70c32b5f9d7eb258d6d8e2730f1554bd.


 

헌혈에 앞서 문진실에서 간단한 설문상담과정을 기다리는 중!

다소곳한 아빠의 모습이 왠지.ㅎㅎㅎㅎ

b28d44dc14e6496d4cede2e78750d85c.


피도 뽑고...ㅎㅎㅎ...피검사결과는 차후에 우편으로 보내주신단다^^

"휴가날에 아들과 함께 헌혈하러 오셨다는게 정말 좋은 경험이네요"

상담사님의 칭찬에 몸들바를 모르는 우리 신랑

 bbed203fc17b2e8dca1aaa93a64cc466.


자리에 누워 주사를 꽂고...전혈을 하기로 했다!

몇번 주먹 쥐고 펴고 했는데 5분만에 한팩이 나왔다*^^*;;

누군가에겐 1분 1초의 순간도 중요한 생명의 끈인 수혈..

짧은 시간만 투자하면 소중한 곳에 쓰인다니 참 다행이다!

dcfdf47c0f7b03acfcbb0284076640c7.


짧은 시간 편안한 상태에서 헌혈을 하고 있는 우리 신랑..

  '오홋~요 침대 우리집에 있으면 참 좋겠다'

엉뚱한 상상을 하는 나-.-;;

  오늘따라 신랑의 누워있는 모습이 참 멋져보인다

76f30d3aa036458ea0a2a9f767b872a8.


헌혈을 마치고 10분 휴식시간에 주신 간식 바구니안에는

아름다운 헌혈증서와 과자..

  

헌혈을 통해 선택한 롯데리아 세트교환권

사랑 두배를 실천하기 위해 문화상품권을 받아 기부하기도 하던데;.

 

( 나의 선택에 맡긴 신랑.ㅎㅎ먹는거에 약한 나.ㅠ.ㅠ)

 

"나 10회다."

신랑이 20살 이후로 헌혈 10회째를 맞아 좋아하시는 신랑

 

회사일로 시간이 나질않아 한번 발걸음 하기가 쉽지 않다는 신랑..

아쉬움과 앞으로 2개월마다 전혈을 실천하고싶다는 약속과 함께..

 

주말임에도 순서를 기다려야하는 헌혈의 집 분위기는

고속도로 정체에 지친 휴가길을 즐기러 가는 분들과는 사뭇 다른!

 

함께한 모든 이들의 아름다운 모습에~흐믓한 시간을 보냈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948 [나들이] 한강에서 캠핑은 어뗘요? image [2] anna8078 2014-06-23 6515
1947 [선배맘에게물어봐] 아이 생일파티 어떻게 해주시나요? [2] pororo0308 2014-04-28 6515
1946 [자유글] [이벤트참여]룰루랄라~♬노래를불러요~ kkamzzigi60 2010-05-25 6515
1945 [가족] 기러기 아빠 ‘아내는 정말 바람났을까’ image 베이비트리 2012-07-09 6511
1944 [자유글] [당첨자발표] 내 생애 최고의 육아서는? imagefile [8] 베이비트리 2014-09-16 6507
» [자유글] 헌혈로 사랑을 실천하는 아빠 imagefile akohanna 2010-08-02 6504
1942 [자유글] 씨티은행에 중고장난감 기증하고 그린산타베어 받아요! akohanna 2010-12-12 6503
1941 [자유글] [이벤트참여]으아~~~ 소리지르기 jdwhdk 2010-05-25 6502
1940 [직장맘] 여름방학체험학습,초등논술과 함께 다양하게 배워봐요~ imagefile [2] kelly7972 2013-08-19 6498
1939 [자유글] [번개 후기] 11월 4일 네 여자의 따뜻한 만남 imagefile [13] 양선아 2014-11-04 6496
1938 [자유글] 할머니들은... 원래 다 그렇다. imagefile songjh03 2010-06-01 6496
1937 [요리] 바비큐보다 더 특별한 아빠표 캠핑요리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31 6495
1936 [자유글] [이벤트참여]오늘도 드르륵... rbqlsaka 2010-05-28 6494
1935 [자유글] [이벤트참여]엄마의 춤바람은 무죄! gerade97 2010-05-28 6491
1934 [가족] 둘째 소식 그리고 태명 [7] 숲을거닐다 2014-05-09 6490
1933 [책읽는부모] 아이를 기다리기 어려운 부모님들께! [2] btmind 2012-04-20 6490
1932 [자유글] [뽀뇨아빠]제주 수산물세트 주문받아요~ imagefile [9] 홍창욱 2013-01-24 6489
1931 [자유글] (이벤트참여) 아이들이 엄마 찾을 날이 얼마남지않았어요. a04785 2010-05-27 6489
1930 [살림] 텃밭 바라보기 imagefile [14] 난엄마다 2014-06-28 6488
1929 [가족] 둘째가 생겼어요~ imagefile [15] 숲을거닐다 2015-03-29 648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