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때문에 하루에도 몇번씩 눈물 한바지를 쏟아내고선

오후가 되면 기진맥진 하기를 여러차례.

상사는 휴지 뽑는 소리만 나도 또 무슨 기사에 그러냐고 하실 정도였죠.

그 와중에 둘째가 찾아왔어요.

축복받을 새 생명임에도 불구하고 그 마저 미안해서...

어쨌건 그래도 내 자식이니 이번 참사와 계기로 두 주먹 불끈 쥐고

다른 분들이 외쳤던 연대와 공감.. 기억하면서 육아를 다짐합니다.

 

어젯밤에 고사리 같은 손으로 가슴에 카네이션을 달아줘

감동에 겨워 대화를 하던 중에

 

"석아, 아기 이름을 지어줄까?"

-왜?

"석이는 지석이라는 이름이 있잖아,

아기 부를 때 뭐라고 부르는 게 좋을까?"

-음... 맘마!

"(헉!) 그렇게 지은 이유가 있을까?"

-아가는 밥도 맘마라고 부르고, 엄마도 맘마라고 부르고..

 그래서 맘마라고 부르는 거야

 

남편과 저는 속으로 헉 했지만 아이의 의견을 존중해주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차마 불러지지가 않네요. ㅠ.ㅠ

아무래도 엄마가 자기 태명을 요상하게 지었다고 동생한테 복수하는 것 같아요.

울 아들 태명이 호박이었거든요.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948 [가족] 노순택의 <어부바> 사진전 imagefile anna8078 2013-05-03 6372
1947 [선배맘에게물어봐] 아이 생일파티 어떻게 해주시나요? [2] pororo0308 2014-04-28 6371
1946 [자유글] [이벤트참여]으아~~~ 소리지르기 jdwhdk 2010-05-25 6369
1945 [자유글] 씨티은행에 중고장난감 기증하고 그린산타베어 받아요! akohanna 2010-12-12 6369
1944 [자유글] 헌혈로 사랑을 실천하는 아빠 imagefile akohanna 2010-08-02 6369
1943 [가족] 기러기 아빠 ‘아내는 정말 바람났을까’ image 베이비트리 2012-07-09 6365
1942 [자유글] 아빠의 육아휴직 - 아직은 소수자의 삶이다. [12] 윤기혁 2016-03-26 6364
1941 [자유글] [이벤트참여]5탄-약 쉽게 먹이는 방법!! imagefile one112 2010-06-09 6362
1940 [자유글] [번개 후기] 11월 4일 네 여자의 따뜻한 만남 imagefile [13] 양선아 2014-11-04 6361
1939 SBS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자문위원 손석한 박사님 부모특강 "아이를 성공으로 이끄는 성격의 힘" 완전 정리 image [1] jenifferbae 2013-12-24 6361
1938 [요리] 누룽지로 뻥 튀겨다 먹어볼까 imagefile [3] 베이비트리 2014-01-08 6358
1937 [자유글] ‘즐거운 나’가 좋은 아빠·남편·작가 image 베이비트리 2011-11-03 6357
1936 [가족] 남편의 가사노동 파업선언 image 베이비트리 2013-04-16 6356
» [가족] 둘째 소식 그리고 태명 [7] 숲을거닐다 2014-05-09 6353
1934 [요리] 가을 하늘 머금은 산사의 계절밥상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9-18 6352
1933 [자유글] [이벤트참여]4탄-기분좋게 재우는 방법!! 부제 : 아이와 놀아주기 imagefile one112 2010-06-07 6352
1932 [자유글] 대치동 대리모 image [2] anna8078 2013-02-13 6350
1931 [요리] 바비큐보다 더 특별한 아빠표 캠핑요리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31 6348
1930 [자유글]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호모쿵푸스_다시 만나 반가운 나의 선생들 imagefile [5] 케이티 2014-10-25 6346
1929 [책읽는부모] "페르디의 가을나무"를 읽고 file [4] puumm 2015-09-08 634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