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절이지만 내일 오전 마감이라 출근했습니다.

어린이집은 쉬는데 왜 엄마는 출근하냐고 아침부터 딸이 웁니다.

"엄마, 최대한 집중해서 일하고 빨리 올게" 하고 왔습니다.

 

날씨는 참 화창하고,

세월호 관련 보도를 보면 여전히 착찹한 기분이네요.

 

이번주는 눈에 다래끼가 생겨

항생제와 안약 처방을 받고

퉁퉁 부은 눈에 안경을 쓰고 다녔는데

회사 동료들이

"어디서 많이 본 분인데... 누구시더라" 합니다. 하하.

 

이번에 처방 받은 항생제가 좀 센지

설사를 쭉~ .

힘도 없고 기분도 그렇고....

다들 건강 조심하세요~

 

어린이날과 어버이날, 스승의 날이 다가오네요.

다들 어떤 계획과 선물을 준비하고 계시는지....

 

전 어린이날 선물은

회사에서 아이들에게 스케치북과 크레파스를 줘서

그것과 함께 예쁜 카드를 써볼까 계획중이고요.

딸과 아들에게 그동안 칭찬 스티커를 활용해왔는데,

각자 원하는 것을 사줘야 하나 고민중입니다.

딸은 어린이집에서 우쿨렐레를 배우는데 우쿨렐레를 원하고,

아들은 파워레인저 로봇 장난감을 원하죠.

아이들이 원하는 것을 즉각적으로 사주는 것은

좋지 않다는 생각에 칭찬스티커 판을 준비해서

칭찬 목록을 만들어 붙여왔었는데 칭찬 스티커를 거의 다 붙였네요.

어린이날 맞아 소원을 들어줄까, 말까... 고민중...

 

어버이날 선물은 현금을 드려야 하나, 아니면 무슨 선물을 준비해야 하나 고민중입니다.

 

스승의 날엔 보통 썬크림이나 매실 엑기스 같은 건강식품, 차 종류 등을 드렸었는데요.

아직 고민중이네요...

 

선물을 드리고 감사한 마음을 표현하는 것은 좋지만

5월에 한꺼번에 몰려 있어 좀 부담되네요.

다른 분들은 어린이날, 어버이날, 스승의 날 어떻게 준비하시는지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양선아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59729/544/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968 [자유글] 오랫만에 로그인 [7] 푸르메 2014-05-07 3784
1967 [자유글] 지상에서 가장 바쁜 날들 imagefile 농부우경 2014-05-06 3778
1966 [자유글] 결혼 6주년, 영화 <역린> 중용 23장의 배움 imagefile [6] 안정숙 2014-05-05 5939
1965 [가족] 어린이날 선물이래요 imagefile [2] 난엄마다 2014-05-04 9493
1964 [자유글] 비둘기를 보다가.. [4] 분홍구름 2014-05-03 4307
» [선배맘에게물어봐] 어린이날, 어버이날, 스승의 날 어떻게 하세요? [6] 양선아 2014-05-01 4850
1962 [자유글] 잘 가시라, 그대들 imagefile 인디고 2014-04-30 4833
1961 [직장맘]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⑥ 직장맘,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4-30 18894
1960 [자유글] 그래. 아들아, 네 덕분에 imagefile 농부우경 2014-04-30 3899
1959 [자유글] 비판과 분노 넘어 연대와 공감으로 [13] 케이티 2014-04-29 8698
1958 [선배맘에게물어봐] 아이 생일파티 어떻게 해주시나요? [2] pororo0308 2014-04-28 5422
1957 [자유글] [토토로네 미국집] 어른들의 실천, 미국의 안전 울타리 imagefile [6] pororo0308 2014-04-26 7844
1956 [자유글] 서로 힘이 되어주자. 난엄마다 2014-04-25 3391
1955 [가족]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⑤ 놀 줄 아는 아빠, 그대가 진정한 슈퍼맨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4-25 15668
1954 [자유글] 카톡을 받고서 imagefile anna8078 2014-04-25 5018
1953 [가족] <야옹선생의 육아CPR - 안전한 나라를 만들어주세요> imagefile [1] 야옹선생 2014-04-24 4917
1952 [자유글] 미개한 국민은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숲을거닐다 2014-04-24 3383
1951 [자유글] 모두가 Stop... [1] 분홍구름 2014-04-23 3784
1950 [건강] 사고 소식 반복적으로 듣기, 절대금기 사항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4-23 6154
1949 [살림] 층간소음 걱정말고 건강하게만 자라다오 image 베이비트리 2014-04-23 662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