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랫만에 로그인

자유글 조회수 3781 추천수 0 2014.05.07 13:28:11

안녕하세요?

지난 연말에 회사 일을 정리하고 전업주부로 돌아선지 어느덧 5개월째가 되었습니다.

아이들과 지지고 볶고, 세 끼 밥해먹이고 정신없던 연휴가 지나니 좀 정신이 드네요.

26개월 둘째가 말도 부쩍 늘고 해서, 3월부터 근처 가정어린이집에 보내기 시작했는데, 잘 적응하고 있습니다.  간식으로 찾던 젖도 잠자리에서 물던 젖도 끊었습니다.

 

얼마 전부터 요가를 시작해서 체력을 기르고자 했는데 주3회 등록을 해 놓고, 주1회 겨우 참석하고 몸살이 나더군요. 마음 먹고 잘 해보자 싶으면 연휴가 찾아오고, 가족 여행의 유혹이 오고...

웬일인지 로그인 하기가 어려웠습니다.

세월호 사건으로 마음이 참 무겁고, 무기력한 게...집에 차라리 TV가 없어 하나씩 확인하지 않는게 다행이다 싶은 날들도 있었습니다. 스마트 폰으로 기사만 읽어도 어처구니 없었고...울분이 차오르는데...뭔가를 해야겠는데, 뭐부터 해야 할지 모르는 날들이 지나갔네요.

 

다섯살, 여섯살 아이들도 배가 뒤집혀서 사람이 죽었데, 학생들이 죽었다던데...하는 이야기를 하는 것을 지난 4월 말에 어린이집 일일 교사를 하러 들어갔다가 들었죠.

집에서 다섯살, 세살 아이들이 구조대 놀이를 하면서 "살려주세요~" "도와주세요~" "사람이 물에 빠졌어요." 하는 말들이 예사로 들리지 않습니다.

 

어린이집 엄마들과 동네에서 지난 주 저녁에 촛불문화제가 있었지만, 비가 오고 아이들과 함께라서 참석하지는 못했습니다. 촛불 소식을 전하자, 옆에서 남편은 '촛불 들어서 뭐하겠나. 선거 까봐도 변화 없겠지.' 라고 합니다.  6년 전 함께 촛불을 들며 서로의 마음이 뜨거워졌던 추억이 문득 떠오르네요. 가만히 있기에는 너무나 안타까워서 오늘 저녁 저는 아이들과 촛불을 들어볼까 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968 [나들이] 전남 고흥반도 봄꽃여행 image 베이비트리 2015-04-09 5586
1967 [자유글] 아이가 과일을 잘 안먹네요.. jidan74 2010-06-19 5585
1966 [자유글] 이럴땐 어찌하시나요? [14] 분홍구름 2012-04-26 5583
1965 [직장맘] 나경원 vs 박원순, 서울시 시장 투표하시죠? [2] yahori 2011-10-20 5578
1964 [자유글] 예쁜 우리 아이 온라인 사진 공모전 ktw8124 2010-06-08 5575
1963 [선배맘에게물어봐] 고무줄 놀이 마지막부분 어떻게? [6] yahori 2015-04-06 5574
1962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3)그게 마음을 풀어주는 거야 [11] artika 2013-04-22 5573
1961 ‘서울 뚝배기’에서 ‘내 딸 서영이’까지 image [1] 베이비트리 2013-02-08 5571
1960 [자유글] 우리딸돌잔치장소 image [2] skdbsaka 2012-01-30 5568
1959 [요리] 바비큐보다 더 특별한 아빠표 캠핑요리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31 5567
1958 [자유글] 스파이더맨을 전철역에 빠뜨리고 아이언맨을 얻은 개똥이. imagefile [13] 강모씨 2015-04-18 5564
1957 [선배맘에게물어봐] 맘대로 안되면 화 내며 던지는 아들 [19] 숲을거닐다 2014-08-12 5563
1956 [가족] 로맨틱한 아들~~^^ [9] 겸뎅쓰마미 2014-03-31 5562
1955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우리 아이 놀이터는 집 앞 내성천 imagefile [5] 꿈꾸는식물 2015-07-20 5560
1954 [가족] 기러기 아빠 ‘아내는 정말 바람났을까’ image 베이비트리 2012-07-09 5558
1953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우리 가족의 놀이터 imagefile [2] manicure99 2015-07-20 5556
1952 [자유글] 아이쿠! 엄마가 또 몰랐구낭~ imagefile [3] blue029 2012-03-06 5552
1951 [자유글] 아기랑 떨어지기 akohanna 2010-06-08 5550
1950 [책읽는부모] 키워 봐도 두려운 엄마라는 자리.. [4] guibadr 2012-03-28 5547
1949 [자유글] 초보엄마를 위한 인문강좌-"엄마,돌봄의 지혜를 만나다!" imagefile minkim613 2011-08-26 554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