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산

자유글 조회수 4864 추천수 0 2014.06.11 10:27:20


날이 서있는 김훈의 문체는

깊고 넓었지만

늘 한 켠에 무거움이 자리잡고 있었다. 

그래서 힘들었다. 


하여 즐겨찾지 않았고

애써 외면한 적도 있었다. 


최근 다시 김훈의 책을 다시 꺼내 들었다. 



46-1.jpg

 


<흑산>


1801년 신유박해 당시

천주를 믿은 죄로 흑산으로 유배 당한 정약전(정약용의 둘째형)과 

조카사위 황사영의 이야기다. 

그 가운데 순교자와 배교자, 그리고 백성들의 삶이 촘촘하게 펼쳐져 있다. 


짧고 명쾌한 문장은 여전하다. 

짧아서 읽혀지지 않을 것 같지만 되려 더 깊게 파고든다. 

사실만을 날카롭게 전달한다. 

날카로워서 아프지만, 아파서 덜 감정적이다. 


아래는 <흑산> 가운데 일부 내용이다. 


"나는 말이나 글로써 정의를 다투려는 목표를 가지고 있지 않다. 

나는 다만 인간의 고통과 슬픔과 소망에 대하여 말하려 한다. 

나는, 겨우, 조금밖에는 말할 수 없을 것이다. 

그래서 나는 말이나 글로써 설명할 수 없는 

그 멀고도 확실한 세계를 향해 피 흘리며 나아간 사람들을 

두려워하고 또 괴로워한다. 

나는 여기에서 산다"


"정약현은 책을 읽는 모습을 남에게 보이지 않았고, 

붓을 들어서 글을 쓰는 일을 되도록 삼갔다. 

정약현은 말을 많이 해서 남을 가르치지 않았고, 

스스로 알게 되는 자득의 길을 인도했고, 

인도에 따라오지 못하는 후학들은 거두지 않았다."


"죽음은 바다 위에 널려 있어서 삶이 무상한 만큼 죽음은 유상했고, 

그 반대로 말해도 틀리지 않았다. 

그러므로 살아있는 자들끼리 살아있는 동안 붙어서 살고 번식하는 일은, 

그것이 다시 무상하고 또 가혹한 죽음을 불러들이는 결과가 될지라도, 

늘 그러한 일이어서 피할 수 없었다. 

흑산의 사람들은 붙어서 사는 삶이 불가피하다는 것을 

모두 말없이 긍정하고 있었다. "



삶과 죽음,
책을 덮으니 또다시 어떻게 살 것인가에 대해 
멈짓멈짓 떠올리게 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994 [자유글] 이효리 [2] 숲을거닐다 2014-06-12 6056
1993 [직장맘] [주말엄마]② 칼퇴근 하라고 하세요! [2] kcm1087 2014-06-12 4651
1992 [나들이] 별장이 된 캠핑카, 마을을 꿈꾸다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6-12 7617
1991 [가족] 3년 빡세게 키워라, 말년이 편해지리라?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6-12 11308
1990 [자유글] 교육감과 대청소 [4] 분홍구름 2014-06-11 4132
1989 [직장맘] 주말엄마, [5] kcm1087 2014-06-11 4892
1988 [요리] 패밀리레스토랑 어느 곳이 좋을까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6-11 9311
1987 [요리] 수박에 혹시 설탕물 주사하나 ?!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06-11 8077
» [자유글] 흑산 imagefile [8] anna8078 2014-06-11 4864
1985 [자유글] Let it be. Please. Let it be.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6-11 4388
1984 [가족] 만약, 아버지가 울기 시작한다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6-10 11942
1983 [자유글] 오래된 미래 저자 강연회 6/12 오후2-4시 [1] 푸르메 2014-06-10 3894
1982 [자유글] 선거가 끝나고 imagefile [2] 푸르메 2014-06-10 3927
1981 [자유글] 농번기 끝!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6-04 4543
1980 [자유글] 투표들 하셨나요~ [2] 분홍구름 2014-06-04 4224
1979 [자유글] 아이 친구, 엄마 친구 - 답글 [6] 난엄마다 2014-06-02 7482
1978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Party, 그 공허함 뒤 감동 imagefile [6] pororo0308 2014-05-31 5403
1977 [가족] 짝짝이 양말과 마스크 imagefile [8] 양선아 2014-05-30 9317
1976 [자유글] 새야 새야 콩새야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5-30 5930
1975 [자유글] 지금 여기. 오늘 이 곳. imagefile [4] 농부우경 2014-05-30 458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