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밥

 


 

누릉지 한 숟가락

세상에서 가장 행복해

누릉지 두 숟가락

두 아이 모두 건강하고

누릉지 세 숟가락

일하고 먹는 점심

누릉지 네 숟가락

나도 건강하고

누릉지 다섯 숟가락

지금에 감사하자

 

감정에 휩쓸릴 뻔 했구나

기분에 취할뻔 했구나

그래서 체할뻔 했구나

 

천천히

지금 내 입으로 넘어가는

누릉지가 제일 맛있어

눈 크게 뜨고

초록색에 빨갛고 하얗고

앞에 놓인 반찬들을 본다

 

이리 괜찮아질 일을

이제 체하지 않겠구나

남은 누릉지 후루룩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반찬 남겨 죄송합니다


 

--------------------------------------------------------------------

마음이 힘든 오전을 보냈다. 어쩌다가 밥도 혼자 먹었다. 처음엔 막 서글퍼졌다. 그런데 누릉지를 떠 먹으면서 갑자기 '이게 제일 맛있어'라며 생각하다가 그 자리에서 폰 메모장에 글을 썼다. 아이의 모습을 어떤 시각에서 보느냐에 따라 달라질 일을. 기존 방식으로 계속 보려는 나를 마주하면서 나마저 아이를 기존 방식으로 본다면 아이가 너무 외로울 것 같았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 다시 마음을 다잡는 하루였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6 [자유글] [새해 이벤트 응모] 내 아이에게 키워주고 싶은 가치 spagent 2018-01-03 1912
35 [자유글] 오늘은 피곤함이 너무.. bupaman 2017-06-28 1911
34 [자유글] 동네 사람들과 함께 한 <반갑다 친구야> imagefile [2] 강모씨 2018-04-23 1907
33 [자유글] 다들 탄산수 드실때 조심하세요. bupaman 2017-03-22 1888
32 [자유글] 디퓨저 향이 괜찮네요. bupaman 2017-06-23 1879
31 [자유글] 마주이야기 imagefile [4] 푸르메 2017-11-24 1873
30 [자유글] 머리가 자꾸 지끈지끈... [1] bupaman 2017-06-12 1842
29 [자유글] 점점 더워지는 것 같아요.. bupaman 2017-06-22 1840
28 [자유글] 아구..ㅠㅠ bupaman 2017-03-23 1832
27 [자유글] [박작가 9편]현직 사진작가가 알려주는 아기 사진 찍는 방법 꿀팁 [2] 박작가 2017-11-03 1815
26 [자유글] 근황 -아이 눈 건강 챙겼어요 imagefile [8] 아침 2018-04-06 1815
25 [자유글] 장염걸렸네요 ..ㅠㅠ bupaman 2017-03-28 1811
24 [자유글] 끝나지 않을 것 같던 폭염이 물러가고 있나봐요. 풀벌레 소리가 듣기 좋아요 ^^ imagefile [6] 아침 2018-08-10 1803
23 [자유글] 오랜만이에요. 명절 잘 보내셨나요?^^ imagefile [2] 아침 2018-02-21 1803
22 [자유글] 독감에 걸렸어요 ㅠㅠ imagefile [2] 아침 2017-12-24 1802
21 [자유글] 내일 드디어 쉬는 날이네요~ bupaman 2017-06-05 1798
20 [자유글] [새해 이벤트 응모] - 2018년은.. imagefile [4] puumm 2018-01-12 1795
19 [자유글] 목이 계속 뻐근하네요. bupaman 2017-06-21 1783
18 [자유글] 엄마는 페미니스트 imagefile [2] 푸르메 2018-03-20 1756
17 [자유글] 할로윈을 할로윈이라 부를 수 없다니.... [4] 푸르메 2017-11-24 173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