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아기가 엄마 아빠와의 일상적인 대화는 알아듣는 것 같다.

대답을 잘하는 걸 보니 그렇다.

물론 긍정에는 '네~~' 부정에는 '(찡그리며 우는 소리로) 흐흥~~'

두 가지만으로 의사를 표현할 뿐이지만 ^^;;


달 전에는 '오늘도 일찍 자자.'했더니

우렁차게 "엉~~!"하는 게 아닌가.

아빠가 '엉은 반말이라 바람직하지 않다'고 하니

눈을 동그랗게 뜨고 놀란 표정을 짓더니

다시 큰 소리로 "응~~!"


도대체 반말을 어디서 배웠을까.

우리는 부부간에 서로 존대한다.

아기가 온 후로 TV도 내다버렸다.

'응'이나 '엉'이라고 반말을 할 만한 사람의 왕래도 거의 없었다. 

고민 끝에 아기 아빠가 세운 가설이 가칭 '자연반말설'이다. 


존대말은 부자연스럽다.

한국어 언어 환경에서 자라면 반말을 배우는 게 정상이다.

아기가 말을 배우는 걸 봐도 그렇고

외국인이 한국어 배우는 걸 봐도 그렇고

다른 언어에 존대말이 드문 걸 봐도 그렇다.

즉 존대말은 일반적인 언어의 공통성과 달리 특이하게 인위적인 거라서 애써 배워야 하니 어렵다.

심지어 한국인에게도 어렵다.


듣고 보니 그럴 듯하다.

남편은 맞장구쳐주면 꼭 한 발 더 나간다. 


예전에 드라마 『추노』에서 좌의정이  "나는 이만 가셔야겠네"처럼

자기 자신조차 높이는 건 사실 그는 아무도 존경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리고 요즘 "지금 그 상품은 없으세요"처럼

도대체 뭘 높인 건지 알 수 없는 말투가 유행하는 것도

사실은 상대방을 존중하는 마음이 없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런 이상한 언어가 판을 치게 되니

오히려 바른 존대법을 구사하면 공손하지 못하다고 폄하되기도 한다.

흐트러진 존대법이 어서 제자리를 찾아서

자령이는 상호 존중하는 아름다운 세상에서 살았으면 좋겠다.


말은 청산유수다.

나한테나 좀 잘하고 그런 말씀을 하시든가...


크기변환_IMG_5450.JPG 

144일.

예비군마저 끝나고 민방위 훈련을 다닌지가 언젠데 아직도 깔깔이를 즐겨 입는

아기 아빠는 저 머리가 멋지단다 ㅡ,.ㅡ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048 [자유글] 고추 이야기 2 imagefile [3] 농부우경 2014-08-28 6699
2047 [자유글] 고추 이야기 3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9-26 6696
2046 [건강] “청소년 잠 부족하면 자해 충동 높아진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8-13 6691
2045 [책읽는부모] 공부두뇌... 내 아이 아닌 우리 아이들 이야기 [2] blue029 2012-05-22 6689
2044 [나들이] [이벤트참여]환상의 섬 보라카이 imagefile sangkum7 2010-08-03 6686
2043 [책읽는부모] <우리는 잘하고 있는 것일까>후기 - 응답하라! 2013년 현재를 살아가는 어른들이여! imagefile [5] 난엄마다 2013-12-01 6684
2042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를 읽고 imagefile [6] puumm 2015-10-13 6682
2041 [자유글] 못난감자앤치킨 내일도 승리에 나오는거 보고 imagefile [1] 짱구맘 2016-02-03 6673
2040 [가족] 거북이가 느린 이유 [1] 난엄마다 2014-10-17 6672
2039 [자유글] 아이 훈육시킬 때 바른소리 어플 사용해보세요~ imagefile finyur 2015-04-28 6667
» [자유글] 모태반말 가설, 말은 청산유수 imagefile [6] rins 2012-02-12 6665
2037 [자유글] 일본의 사교육비, 얼마나 들까 [4] 윤영희 2013-10-26 6665
2036 [가족] 이혼에 관한 초딩5의 생각 imagefile [2] jjang84 2012-09-13 6662
2035 [책읽는부모] 나에게 위로가 되고 힘이 되어준 책 [5] oodsky 2012-03-19 6662
2034 [자유글] 엄마들과 함께 풍선아트&애벌레인형 배워요 minkim613 2011-11-14 6656
2033 [나들이] 비료포대의 전설 imagefile [4] 꿈꾸는식물 2013-12-16 6655
2032 [자유글] [이벤트참여]처음을 기억해봐요! imagefile akohanna 2010-05-27 6639
2031 [가족] 진정한 농부는 김장 배추 파종했다! imagefile [2] 리디아 2012-09-16 6634
2030 [직장맘] 나경원 vs 박원순, 서울시 시장 투표하시죠? [2] yahori 2011-10-20 6632
2029 [나들이] 봄맞이 여행의 뒷이야기 imagefile [3] 윤영희 2014-04-01 662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