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금요일 밤.

23일 여행 첫날. 자다가 퍽! 잠결에 내려친 개똥이의 손에 왼쪽 눈을 된통 맞았다. 눈에서는 불이 났지만 녀석은 세상 모르고 쿨쿨~ 아 이거 진짜 아프다 하면서 다시 잠이 들었다. 잠버릇이 고약한 녀석이 아닌데 낮에 신나게 물놀이를 하더니 피곤했나 보다.

 

#2 토요일.

아침에 눈에 통증을 느끼며 잠이 깼다. 거울을 보니 부어서 쌍꺼풀이 두꺼워지고 세 겹이 되어 있었다. 아무래도 심상치 않아 안과에 갔는데 각막이 찢어졌다는 소견. “각막이 쫙~! 찢어졌네요. 어쩌다 이랬어요? 이 정도면 밤에 잠도 못 잤겠는데요?” 잠결에 아이 손에 맞았다고 하니 그렇다고 각막이 찢어지지는 않을 것이고 아마도 손톱에 손상된 것 같다고. 치료용 렌즈를 끼워주면서 5일 정도면 회복될 거라고 하는데 살짝 믿기지 않았다. 아무튼 렌즈를 끼고 나니 한결 나아져 살 것 같았다. ‘오비드항생제를 2시간 마다 넣어주라는 처방도 지켰다.

 

#3 일요일.

잠시 살 것 같았던 눈은 빨갛게 충혈되고 제대로 뜨고 있기도 힘들었다. 시리고 아파서 빛을 감당할 수가 없다. 드라큘라가 된 기분이다. 눈을 떠도 감아도 계속되는 통증에 만사 귀찮고 고통스럽다.

 

#4 월요일.

동네 안과를 검색해서 제일 가까운 안과를 찾았다. 안과1 11시가 되기 전인데 오전 진료 마감. 오후에나 오란다. 이런!!! 안과2를 찾았다. 각막이 찢어졌다며 사진을 보여준다. 토요일 안과에서는 각막사진을 보여주지 않은 관계로 비교 불가능했다. ! 보여달라고 할걸. 쫙 찢어진 각막은 어떤 것인지. 치료용 렌즈를 착용한 것은 적절한 조치이나 각막이 부었다며 이것은 좋지 않은 신호이고 큰 병원에 가야 할 수도 있다고. 일단은 치료용 렌즈를 빼서 각막이 숨쉬게 해 주는 것이 좋다고 하여 렌즈를 빼고 나니 시원함이 느껴졌다. 따로 약을 먹을 필요는 없고 점안액 히알산을 처방 해 주며 수시로 넣으라고. 2~3일이면 회복이 될 거라는데 손상된 각막 사진을 봐서는 믿기 어려웠는데 오후가 되니 한결 나아진 것을 느낄 수 있었다.

#5 화요일.

충혈된 눈도 많이 진정이 되고 약간의 이물감만 있을 뿐 통증은 완전히 사라졌다. 진짜 살 것 같다. 안과에 가 보니 각막이 회복이 되었다면서 사진을 보여주는데 전날 보았던 상처 부위에 약간의 흔적만 남아있었다. 정말 신기했다. 아직 각막이 부어 있기는 하지만 많이 가라 앉았다며 2일 후에 다시 오란다. 시력은 아직 덜 회복된 상태. 뭐 원래도 좋은 시력은 아니지만.

 

#6 수요일.

수시로 넣어주던 점안액을 잊을 만큼 괜찮아졌다. 간사하다.

 

#7 목요일.

확인 차 안과에 갔는데 각막 정상 시력 정상. 만세.

 

찢어진 각막의 통증은 상상을 초월했고, 각막의 회복력도 그러했다.

아들아 우리 잠은 따로 자자. 너랑 자기 무섭다. ㅎㅎ

강모씨.

20170810_135709_HDR-1-1.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048 [자유글] 고추 이야기 2 imagefile [3] 농부우경 2014-08-28 6702
2047 [자유글] 고추 이야기 3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9-26 6701
2046 [건강] “청소년 잠 부족하면 자해 충동 높아진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8-13 6695
2045 [책읽는부모] 공부두뇌... 내 아이 아닌 우리 아이들 이야기 [2] blue029 2012-05-22 6693
2044 [책읽는부모] <우리는 잘하고 있는 것일까>후기 - 응답하라! 2013년 현재를 살아가는 어른들이여! imagefile [5] 난엄마다 2013-12-01 6690
2043 [나들이] [이벤트참여]환상의 섬 보라카이 imagefile sangkum7 2010-08-03 6689
2042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를 읽고 imagefile [6] puumm 2015-10-13 6687
2041 [자유글] 못난감자앤치킨 내일도 승리에 나오는거 보고 imagefile [1] 짱구맘 2016-02-03 6683
2040 [가족] 거북이가 느린 이유 [1] 난엄마다 2014-10-17 6681
2039 [자유글] 아이 훈육시킬 때 바른소리 어플 사용해보세요~ imagefile finyur 2015-04-28 6672
2038 [자유글] 일본의 사교육비, 얼마나 들까 [4] 윤영희 2013-10-26 6671
2037 [자유글] 모태반말 가설, 말은 청산유수 imagefile [6] rins 2012-02-12 6670
2036 [책읽는부모] 나에게 위로가 되고 힘이 되어준 책 [5] oodsky 2012-03-19 6665
2035 [가족] 이혼에 관한 초딩5의 생각 imagefile [2] jjang84 2012-09-13 6663
2034 [자유글] 엄마들과 함께 풍선아트&애벌레인형 배워요 minkim613 2011-11-14 6659
2033 [나들이] 비료포대의 전설 imagefile [4] 꿈꾸는식물 2013-12-16 6656
2032 [자유글] [이벤트참여]처음을 기억해봐요! imagefile akohanna 2010-05-27 6642
2031 [직장맘] 나경원 vs 박원순, 서울시 시장 투표하시죠? [2] yahori 2011-10-20 6637
2030 [가족] 진정한 농부는 김장 배추 파종했다! imagefile [2] 리디아 2012-09-16 6635
2029 [나들이] 봄맞이 여행의 뒷이야기 imagefile [3] 윤영희 2014-04-01 663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