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살 딸, 4살 아들 키우고 있는 직장 여성입니다.

뭐들 제대로 하는게 없습니다.

회사 일도 그렇고, 집안 살림도 그렇고, 육아도 그렇고,,,

시간 없다, 힘들다는 핑계로 그냥 대충 대충 하고 있습니다.

대충 해도 시간 없고 힘듭니다.ㅋㅋ

퇴근하고 아이들한테 책은 꼭 읽어주고 싶은데 그것마저 매일 할 수 없어

늘 죄책감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내 자식인데 힘들다는 생각을 하면 죄 짓는것 같고....

이런 저런 생각이 많습니다.

퇴근하고 들어 오는 남편한테 힘들다고 투덜거립니다.

그리고 잠 자리에 누워 생각합니다.

제대로 해준 것도 없는데 엄마를 찾아주는게 감사 하더라구요.

좀 더 크면 엄마를 찾을 일이 점점 줄어 들겠구나 하는 생각에 서글퍼지면서

제 현실을 긍정적으로 받아드리게 됩니다.  아주 잠깐은요...ㅋㅋ

아이 키우면서 못 해준다고 너무 죄책감에 시달리면 그로 인해 아이와 제가

스트레스를 받게 됨을 느낍니다.

완벽할 수 없으니 그냥 편하게 생각하고, 제가 할 수 있는만큼만 최선을 다하려고 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76 [자유글] 사진을 올리고 싶은데 계속, 에러가 나네요. bora8310 2010-05-31 5636
75 [자유글] 베이비 트리 자주 들러서 좋은 정보 알아갈게요. lovesunwhite 2010-05-31 5545
74 [자유글] 아기는 '엄마의 감탄'을 먹고 자란다. akohanna 2010-05-31 6588
73 [자유글] 놀고 웃을 수 있는 환경 colorfulkids 2010-05-31 5334
72 [자유글] [이벤트참여] *** 육아스트레스, 사람들이 풀어주던걸요! ^^ charmjune 2010-05-31 4943
71 [자유글] 플레인요구르트 언제부터먹이나요 sspeny 2010-05-30 6500
70 [자유글] 31개월 아기 어떻게해야할가요? yeoun11 2010-05-29 5780
69 [자유글] 1박 2일!!! akohanna 2010-05-29 5130
68 [자유글] 아이와함께하는요리^ ^ imagefile kiyss2000 2010-05-29 5389
67 [자유글] [이벤트참여] 울아기가 젤 기쁨.... sunbreak 2010-05-28 5104
66 [자유글] 질러버렸어요!ㅋ akohanna 2010-05-28 5743
65 [자유글] 모유수유에 대해 질문드려요 totowin 2010-05-28 5993
64 [자유글] 아이가 이제 16개월인데 jidan74 2010-05-28 5614
63 [자유글] [이벤트참여]엄마의 춤바람은 무죄! gerade97 2010-05-28 5657
62 [자유글] [이벤트참여]오늘도 드르륵... rbqlsaka 2010-05-28 5734
61 [자유글] 왜 그럴까요? akohanna 2010-05-27 6024
60 [자유글] 신생아에겐 직사광선은 `독' imagefile 양선아 2010-05-27 14127
59 [자유글] [이벤트 참여] '협박성 육아일기' 어때요? bora8310 2010-05-27 5823
58 [자유글] [이벤트참여] 퍼즐 한번 해보세요 danachan 2010-05-27 5268
» [자유글] (이벤트참여) 아이들이 엄마 찾을 날이 얼마남지않았어요. a04785 2010-05-27 574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