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이야기입니다.

 

일하기가 너무 싫어 편지공모전의 편지들을 하나 둘 읽어보니

그 절절함에 눈물 찔끔.

집에 가니 아들이 유난히 소중하게 느껴지고 예쁘더라구요..

 

"아, 석이가 너무 예쁜데 어떻게 해야 해??"

 

뭐, 대답을 기대하고 물었던 건 아니에요.

 

"있잖아,

나를 꽉 껴안고 엉덩이를 두드리면서

'아이고~~ 내 강아지' 이러면 돼"

 

이러더라구요. ㅎㅎㅎㅎ

 

어찌나 예쁘던지..

그렇게 해주니 아주 좋아합니다.

 

외할머니가 그렇게 예뻐해주는데

아이들은 자기 예뻐해주는 걸 잘 안다더니...

 

바쁜 아침에 참으로 행복했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088 [직장맘] 아래 직장맘(어른아이 님) 속풀이 글에 대한 RE? 입니다 ^^ [40] 케이티 2014-07-10 4697
2087 [책읽는부모]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와우--부러워라!! (후기) 겸뎅쓰마미 2014-07-09 3925
2086 [자유글] 너구리야 고마워.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7-09 3759
» [가족] 우리 아들만의 예뻐해주는 방법 [2] 숲을거닐다 2014-07-09 4180
2084 [요리] [숨쉬는 제철밥상] 감자를 가장 맛있게 삶는 법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7-09 6115
2083 [자유글] [궁금증 톡] 400달러 ‘면세점 쇼핑’ 면세한도 아시나요 베이비트리 2014-07-09 4003
2082 [자유글] 둘째 분만, 조리원 짐을 꾸리며 imagefile [8] 안정숙 2014-07-09 4204
2081 [책읽는부모] [후기]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imagefile blue13g 2014-07-09 3889
2080 [책읽는부모]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후기 winnie119 2014-07-08 3571
2079 [자유글] [궁금증 톡] 전송받은 모바일 교환권은 누구 소유일까?! 베이비트리 2014-07-08 3493
2078 [책읽는부모]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hacyklhj 2014-07-07 3581
2077 [책읽는부모] 제주가 아니어도~~~ crack79 2014-07-07 3368
2076 [요리] [궁금증 톡] 육우는 한우보다 맛이 떨어진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07 4032
2075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새로운 곳으로의 이사, 아이들에게는 이별공부 imagefile [6] pororo0308 2014-07-06 9834
2074 [자유글] 당신께 [4] 농부우경 2014-07-05 3493
2073 [요리] 장마철 저녁, 뜨근한 콩나물국밥 어떠세요~ imagefile [1] 안정숙 2014-07-04 4079
2072 [자유글] 14년차 연인의 살짝 닭살스런 이야기- 내 발톱을 남에게 맡겨본 적이 있으신가요? imagefile [6] 안정숙 2014-07-04 5450
2071 [자유글] 인사 [2] kimja3 2014-07-04 4813
2070 [직장맘] [주말엄마]4. 여보 일찍 좀 들어와봐~! [2] kcm1087 2014-07-03 4459
2069 [요리] 눈물 쏙 콧물 쑥 머리엔 김이 나도 군침 꿀꺽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03 403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