뽀뇨아빠 님의 전라도 처가 방문기와 릴레이로 남겨주신 윤영희 님의 일본 음식에 대한 글을 보며, 왠지 모를 의무감 같은 게 일고 있던 참이었어요.

그건 아마 제가 뽀뇨아빠님의 처가인 전주가 친정인 때문인지도^^

사실 지역이 전주라서라기 보다는 엄마들의 취향이나 환경에 따라 다른 것이겠지만, 기본적으로 네 다섯 가지 이상 올라오는 김치부터 전, 고기, 쌈채소가 기본에 가끔 삼합까지 차리는 저희 엄마를 떠올려봐도 일반 가정식 상차림 치곤 상당히 요란한 편이긴 한 것 같아요.

 

그런 엄마 덕분인지 저는 외식도 좋아하지만 제가 직접 만들어 먹고 대접하는 걸 좋아하는 편인데요.

둘때 임신한 뒤로 큰 아이 식단에만 겨우 신경을 쓰고 있다가 간만에 어른들을 위한 요리를 해보았답니다.

전주 하면 보통 비빔밥을 떠올리시지만 전 콩나물국밥을 더 좋아하고 추천하는 편이에요.

저는 이렇게 간단히 휘리릭 만듭니다.

 

1. 재료(1인분 기준)

콩나물 넉넉히 한 줌, 잘게 썬 김치와 김치 국물 약간, 청양고추,

새우젓, 고춧가루, 다진마을, 파 약간씩

* 제가 즐겨찾는 전주의 콩나물국밥집은 여기에다 다진 오징어, 김을 넣고요,

반숙된 계란을 따로 그릇에 담아 같이 내옵니다.

 

2. 만드는 법

1) 디포리, 다시마 등을 넣고 육수 끓이기

2) 육수가 다 됐으면 콩나물 넣고 끓이기(뚜껑은 열어 놓습니다)

3) 콩나물 익으면 콩나물 아래 밥 한 공기 넣은 다음

4) 다진마늘, 고춧가루, 김치, 새우젓 등 다른 재료를 모두 넣고

5) 가운데 계란을 하나 톡 깨트려 놓어 준다음 보르르 끓어 오르면 끝!

 

 

콩나물국밥.jpg

 

장마철, 뜨끈한 콩나물국밥으로 몸과 마음을 든든히!

오늘도 즐거운 요리 하세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안정숙
2012년 첫째 아이 임신, 출산과 함께 경력단절녀-프리랜서-계약직 워킹맘-전업주부라는 다양한 정체성을 경험 중이다. 남편과 1인 출판사를 꾸리고 서울을 떠나 화순에 거주했던 2년 간 한겨레 베이비트리에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를 연재했다.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를 통해 아이와 부모가 함께 성장하는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 2017년 겨울, 세 아이 엄마가 된다. 저서로는 <호주와 나 때때로 남편>이 있다.
이메일 : elisabethahn@naver.com      
블로그 : http://blog.naver.com/elisabethahn
홈페이지 : http://plug.hani.co.kr/heroajs81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81078/679/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088 [직장맘] 아래 직장맘(어른아이 님) 속풀이 글에 대한 RE? 입니다 ^^ [40] 케이티 2014-07-10 4688
2087 [책읽는부모]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와우--부러워라!! (후기) 겸뎅쓰마미 2014-07-09 3923
2086 [자유글] 너구리야 고마워.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7-09 3753
2085 [가족] 우리 아들만의 예뻐해주는 방법 [2] 숲을거닐다 2014-07-09 4175
2084 [요리] [숨쉬는 제철밥상] 감자를 가장 맛있게 삶는 법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7-09 6108
2083 [자유글] [궁금증 톡] 400달러 ‘면세점 쇼핑’ 면세한도 아시나요 베이비트리 2014-07-09 3996
2082 [자유글] 둘째 분만, 조리원 짐을 꾸리며 imagefile [8] 안정숙 2014-07-09 4197
2081 [책읽는부모] [후기]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imagefile blue13g 2014-07-09 3879
2080 [책읽는부모]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후기 winnie119 2014-07-08 3569
2079 [자유글] [궁금증 톡] 전송받은 모바일 교환권은 누구 소유일까?! 베이비트리 2014-07-08 3490
2078 [책읽는부모]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hacyklhj 2014-07-07 3576
2077 [책읽는부모] 제주가 아니어도~~~ crack79 2014-07-07 3359
2076 [요리] [궁금증 톡] 육우는 한우보다 맛이 떨어진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07 4030
2075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새로운 곳으로의 이사, 아이들에게는 이별공부 imagefile [6] pororo0308 2014-07-06 9825
2074 [자유글] 당신께 [4] 농부우경 2014-07-05 3489
» [요리] 장마철 저녁, 뜨근한 콩나물국밥 어떠세요~ imagefile [1] 안정숙 2014-07-04 4072
2072 [자유글] 14년차 연인의 살짝 닭살스런 이야기- 내 발톱을 남에게 맡겨본 적이 있으신가요? imagefile [6] 안정숙 2014-07-04 5445
2071 [자유글] 인사 [2] kimja3 2014-07-04 4807
2070 [직장맘] [주말엄마]4. 여보 일찍 좀 들어와봐~! [2] kcm1087 2014-07-03 4449
2069 [요리] 눈물 쏙 콧물 쑥 머리엔 김이 나도 군침 꿀꺽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03 403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