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와' 글쓰기라는 윤영희님의 글을 보는 순간, 참말 마음이 따뜻했어요.

엄마라서 쓰고싶은 글, 엄마라서 쓸 수 있는 글, 엄마들과 함께 쓰는 글 모두를 아우르는 말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난 엄마다'님처럼 저도 얼마 전부터 시 쓰고 싶은 마음이 불쑥 불쑥 일어나 떠오를 때마다 아무 생각도 않고 핸드폰이든 종이 위든 어디든 쓰기 시작했어요. 시도 시지만, '시 쓰고 싶은 마음' 그 마음이 들었다는게 참 소중하게 다가와서 놓치지 않고 이어나가려 합니다.

 

 

 오늘 감기로 며칠째 집에만 있던 아이가 밖에 나가자고 졸라대어 아이와 함께 찬바람을 피해 긴 버스여행을 했어요. 창밖 풍경을 아이랑 둘이 멍하니 바라보는데, 길가에 사람들이 모여 있더라구요. 늘 사람들이 바삐 지나가는 길인데, 그리 모여있는게 궁금해 버스가 잠깐 멈춘 동안 목을 뺴고 보니, 흐뭇한 광경이 펼쳐져 있어 순간 폰을 꺼내 급히 적었습니다.

 

절로 싹트는 마음

 

바삐 지나가던 사람들이

길가 모종 파는 곳에

걸음을 멈추고 기웃댄다

 

무얼 심어볼까

무얼 키워볼까

 

따로 심지 않아도

봄만 되면

절로 싹트는 마음

 

무얼 심어볼까

무얼 키워볼까

 

 

아이랑 살면서, 아니 사람이라면 세상 모든 '아가'들에 마음이 가는 건 애쓰지 않아도 모두 절로 드는 마음인 거 같아요. 새순, 씨앗, 모종, 강아지, 아기 고양이, 사람 아가 모두 봄이라서 더 돋보이는 요즘이에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16 [자유글] 딸 아이 첫 생일잔치~ 축하해주세요~ gosure 2016-09-10 2619
115 [자유글] "Doing Democracy" 2017 인디고 다이어리와 캘린더 출시하였습니다! imagefile indigo2828 2016-12-10 2618
114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작은 행복, 작은 사치 imagefile [2] 윤영희 2017-05-01 2617
113 [자유글] 이제 그만 내려오시오 imagefile [2] yahori 2016-11-28 2615
»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절로 싹트는 마음 [4] 살구 2017-04-26 2608
111 [자유글] 1학년 학부모 총회 이후... imagefile [4] 푸르메 2017-03-27 2607
110 [자유글] "지혜"가 우선입니다. imagefile busyliteo 2016-10-09 2606
109 [자유글] 역사의 현장에서 희망을 느끼고 오다 imagefile 양선아 2016-11-13 2605
108 [자유글] 아이들과 마주이야기 [10] 푸르메 2017-04-24 2594
107 [자유글] 예민한피부 촉촉한 쿠션 추천해주세요!! bupaman 2017-03-16 2592
106 [자유글] 8세남아 개똥이의 부수입. imagefile [4] 강모씨 2017-07-19 2580
105 [자유글] 달팽이크림을 선물받았네요 ㅎ [1] gnsl3562 2016-11-15 2564
104 [자유글] 마주이야기 2 [1] 푸르메 2017-05-15 2559
103 [자유글] [혁신교육의 방향을 묻는다 - 민주학교] 답답해하는 아이를 위해 무엇을 해야하나? [2] 난엄마다 2017-03-13 2552
102 [자유글] 자유를 위해 아침잠을 포기했다 #사랑가득 엄마의 성장이야기 [4] 사랑가득 엄마 2018-03-13 2548
101 [자유글] [시쓰는엄마] 5월 어느 날 [1] 난엄마다 2017-05-14 2541
100 [자유글] 비가 많이오네요.. gnsl3562 2016-11-07 2541
99 [자유글] 엄마의 스트레스 해소법 imagefile [6] 아침 2017-10-24 2539
98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내가 나로 살 수 있도록 imagefile [5] 시에나 2017-06-23 2536
97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선거를 앞두고 image [2] 케이티 2017-05-04 2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