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수업을 받으러 평소보다 일찍 출근하는 남편 등에 대고 오늘도 여지없이 '잘 다녀와, 근데 넘 좋겠다' 라는 미움이 약간 섞인 말을 뱉고 말았습니다. 일로 한국 출장이 잦아져서 한국어가 필요해진데다 아이가 커가면서 가족을 위해 꼭 배워야겠다는 생각이 간절해져서 내린 결정이라 했습니다. 더 이상 퇴근 시간을 늦추다간 자는 딸 얼굴도 제대로 못 보겠다싶어 아침에 시간을 내기로 했다는 말도 함께요. 

그래서 오늘도 잠이 막 깬 아이와 잠옷바람으로 남편을 배웅하고 요구사항 많으신 따님 시중들다 타 놓은 커피에 우유지방이 둥둥 뜰 무렵 잠이 든 아이 방 문을 조용히 닫고 나와 이렇게 컴퓨터 앞에 앉았습니다. 

그런데 도무지 이 억울하다는 심정은 가벼워 질 기미가 보이지 않네요. 분명 일본에 오면서 비싼 양육비도 문제였지만 지난 일 년 간 대충 한 엄마 노릇 몰아서 잘 해 보리라는 각오로 제가 아이와 함께 있기로 남편과 같이 한 결정인데 시간이 갈 수록 여전히 일에 충실하고 자기 계발에도 열심인 남편과 틈 나는 대로 제 일을 계속해 보려하나 이상과 현실의 괴리 속에 발만 동동구르는 제 모습이 이리도 비교가 되는지요. 


저는 다큐멘터리를 만드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장소와 시간에 크게 구애받지 않고 일을 하는 시기 역시 다른 직업에 비해 자유롭게 결정할 수 있는 장점이 있지요. 허나 한 번 일을 시작하면 영화가 세상에 나오기까지 장시간 노동과 엄청난 집중력을 요하는 것도 사실입니다. 중국에 있던 마지막 해에 촬영을 해 둔 작품을 욕심부리지 않고 육아와 병행하며 천천히 끝내보리라 다짐을 했건만 몇 개월이 지나도록 전혀 손을 대지 못하고 있는 현실에 조금씩 짜증이 나기 시작했습니다. 애가 낮잠을 자는 시간에는 집안 정리 좀 하다보면 아이는 깨서 울고 있고 저녁에 재우고 나서는 저 역시 녹초가 되어 애 옆에 쓰러지기 일쑤지요. 

조급증을 내는 제게 남편이 묻더군요. '우리 딸이 더 중요해, 당신 일이 더 중요해?' 순간, 화가 머리 끝까지 치미는 것을 느꼈습니다. 물론 그 질문에 대한 대답, 그 질문을 하는 의도 다 잘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남편이 더 미웠나 봅니다. '딸만큼은 아니어도 내 일도 무척 소중하다구! 그렇게 물으면 나 섭섭해!' 

일단 소리는 치고 났으니 속은 시원한데 가슴은 더 답답합니다. 정말이지 남편 말대로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는 전 욕심쟁이일까요? 차리리 어느 쪽이든 올인하는 게 정신 건강에 좋을까요?


때마침 조만간 도쿄에서 있을 다큐멘터리 행사에 함께 참여를 해 보지 않겠냐는 제안을 받았습니다. 일정이 나흘이나 되는데 도무지 아이를 맡길 만 한 곳이 떠오르지 않았습니다. 게다가 남편은 그 중 사흘을 출장을 가야한다는군요. 저한테 더없이 좋은 기회가 될 수 도 있는데 놓치기 싫었습니다.절대 놓칠 수가 없었어요. 그렇지만 생판 모르는 베이비시터에게 하루 장시간 며칠을 맡기자니 도무지 마음이 놓이지를 않았습니다. 아이 걱정하느라 일을 제대로 할 수나 있으련지..


며칠을 고민하다 친정엄마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엄마도 직장이 있어 시간 빼기가 어렵다는 거 잘 알고 있지만 정말 비빌 언덕이라곤 그 곳 밖에 없더군요. '엄마 있지...' 한 참을 빼다가 상황 설명을 하고 조심스레 와 주실 수 있는지 여쭤보았습니다. '그래? 나흘까지는 어찌 해 볼 수 있을거야. 넌 걱정말고 네 일 준비나 잘해!' 한치의 주저함도 보이지 않으시고 시원하게 대답을 해 주시는 엄마에 대고 전 제 딸보다 더 큰 소리로 엉엉울고 말았습니다. 


엄마가 안계셨더라면, 오실 수 없는 상황이었다면 전 어땠을까요. 그냥 포기했을겁니다. 그리고 두고두고 후회를 했을지도 모를 일입니다. 애꿏은 딸래미를 원망하면서요. 하지만 제가 언제까지 이 아슬아슬한 삶을 지속할 수 있을런지요. 정말 전 욕심쟁이인가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094 [책읽는부모] <스마트 브레인> 운동, 잠, 자기 절제력! [2] mosuyoung 2012-06-16 7096
2093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자매, 세상 부러울 것 없어라~ imagefile [5] pororo0308 2014-02-13 7088
2092 [책읽는부모] [엄마는 해녀입니다] imagefile [2] 푸르메 2017-08-29 7087
2091 [자유글] 아~ 이건 아마도 전쟁같은 사과... imagefile [4] 꿈꾸는식물 2013-12-05 7085
2090 [요리] 쫄깃쫄깃 가지구이 - 직장맘용 찬 imagefile sano2 2010-06-23 7085
2089 [가족] [육아정보] 아빠가 아이의 인생을 바꾼다, 아빠 육아의 중요성 kwon2001 2012-06-30 7084
2088 [자유글] 눈물로 얼룩진 두살 생일 전야 [13] 강모씨 2012-04-12 7077
2087 [자유글] 개똥이 생애 세번째 설날 imagefile [4] 강모씨 2013-02-20 7074
2086 [가족] <육아웹툰 : 야옹선생의 육아CPR > 2화 - 이동이는 천재? imagefile [12] 야옹선생 2014-04-14 7065
2085 [요리] 으슬으슬해지면 생각나는 ‘갱시기’ image 베이비트리 2013-12-11 7061
2084 [책읽는부모] <소아정신과 의사 서천석의 아이와 함께 자라는 부모>를 읽었습니다. imagefile [3] fjrql 2013-07-18 7060
2083 [요리] 고단한 발길 달래는 뜨끈한 밥 한술, 푸짐한 나물 한 젓가락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23 7057
2082 [자유글] 일요일 출근하는 엄마덕택에 아빠랑 북카페 데이트 imagefile [9] 강모씨 2012-03-19 7057
2081 [건강] 살림, 육아 속에서 내 몸 돌보기- 생활 단식 zeze75 2011-12-27 7052
2080 [가족] 나랑 남편 단둘이 사는데 10인용 밥솥이 웬 말이냐 image 베이비트리 2013-11-13 7048
2079 [나들이] 코코몽녹색놀이터 12월18일까지 할인이벤트~ 양선아 2011-11-18 7048
2078 [가족] 며느리만 ‘시월드’? 사위들에겐 ‘처월드’ 있다 image [1] 베이비트리 2012-10-22 7047
2077 [자유글] 아동학대 기사에 가슴이 너무 아픕니다 [6] 임지선 2013-11-22 7044
2076 [책읽는부모] 평생 책읽기 습관이 결정되는 나이 file [4] anna8078 2013-02-07 7043
2075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를 읽고 imagefile [6] puumm 2015-10-13 704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