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민이가 말을 시작하면서부터 간단간단하게 메모했던 '어록'이

점점 그 깊이가 더 해집니다. 이번에는 반전 어록이네요~

 

잘 때 엄마를 꼭 끌어안으면서 '엄마, 난 엄마를 잊지 않을거야~' 하며

너무나 사랑스럽게 말해서 저도 '엄마도 형민이를 잊지 않을거야~' 말해줬답니다.

그리고 형민이가 하는 말, '엄마, 근데 잊지 않을거야가 무슨 뜻이야?' ^^;;;

녀석, 뜻은 잘 몰라도 언제 어느 때 하는 말인지는 알았나봐요.

 

한창 초록이 싱그러웠던 여름에 옆 마을에 갔다가 아, 참 아름답다를 연발하고 왔습니다.

그리고 저희 시골 농장에 가서 멍하니 산을 바라보고 있었는데

형민이가 슬쩍 옆에 오더니 이렇게 말하더군요.

'엄마, 여기도 참 아름답지?' '응? 그럼 아름답지.'

'저기 기계도 많고 (고추 말리는 기계, 농기계 등이 있는 창고를 보면서 ^^) 진짜 아름답다~'

그래, 아름다움의 기준은 다 다른 걸꺼야 ㅋㅋ

 

요새 엄마 아빠는 물론 할머니, 할아버지, 큰아빠까지 모두 정신없이 바빠서

형민이가 심심해 할 때가 많았습니다. 아빠는 며칠째 집에도 못들어오는 상황.

미안한 마음에 고추 따는 일 다 끝나면 놀아주겠노라고 말하고 싶었습니다.

'형민아, 엄마 아빠가 요새 바빠서 형민이랑 잘 못놀아줬지?'

'나도 바쁠 때 있거든!'

'푸핫?! 언제 그렇게 바쁜데?'

'어린이집 갈 때.'

'아하, 그러면 그때는 형민이가 바빠서 엄마 아빠랑 못놀아주는구나. 그럼 똑같은거네'

'그렇지.'

참으로 쿨한 울아들. 엄마 아빠가 안 미안해도 되는구나. 최고!

 

 

그런데 모처럼 형민이와 함께 할 수 있는 운동회 날이 생겼습니다.

봉화군에 있는 12개 어린이집 연합 운동회였는데요.

어느새 부모로 참석하는 운동회라니! 아침부터 엄마 아빠가 더 설레서 우왕좌왕.

할머니도 아침일찍 오셔서 운동회 끝날때까지 재밌게 구경하시고~

 

율동시간에는 쉬크하게 안따라하고 저 좋은 장난만 하더니 (옆 친구는 더 쉬크한듯)

달리기랑 그냥당기기 시합할때는 아주 진지하게 온 힘을 다 하더군요.

어찌나 예쁘고 감개무량하던지 눈물이 앞을 가리고 ㅜㅜ

애들 운동회라고 만만하게 봤는데 봉화 군수를 비롯한

귀빈들의 인사말을 비롯, 성화 봉송에 선수단 선서까지 할건 다 했습니다

(경기중에 친구를 약올리지 않겠다거나 끝나기 전에 집에 가버리는

찌질한 행동은 안하겠다거나 하는 선서^^)

 

선생님들이 다른 어린이집 원생 엄마들이기도 하고

할아버지 할머니 까지 모두 참여할 수 있었던 동네 잔치 한바탕이랄까요.

앞으로도 설레는 맘으로 운동회를 가게될 듯 하네요.

 

운동회1.png » 뒤에 줄이 끊어진 줄도 모르고 열심히 튜브를 당기던 형민군. 표정이 살아 있어요~ 운동회2.png » 맨 앞줄에서 망원경 장난치는 형민군 (옆 친구는 주머니에 손 넣고 ㅋㅋ). 달리기 할 때는 쌩~하고 달려갈 준비를 하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094 [책읽는부모] <스마트 브레인> 운동, 잠, 자기 절제력! [2] mosuyoung 2012-06-16 7093
2093 [자유글] 아~ 이건 아마도 전쟁같은 사과... imagefile [4] 꿈꾸는식물 2013-12-05 7084
2092 [책읽는부모] [엄마는 해녀입니다] imagefile [2] 푸르메 2017-08-29 7083
2091 [요리] 쫄깃쫄깃 가지구이 - 직장맘용 찬 imagefile sano2 2010-06-23 7081
2090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자매, 세상 부러울 것 없어라~ imagefile [5] pororo0308 2014-02-13 7080
2089 [가족] [육아정보] 아빠가 아이의 인생을 바꾼다, 아빠 육아의 중요성 kwon2001 2012-06-30 7080
2088 [자유글] 눈물로 얼룩진 두살 생일 전야 [13] 강모씨 2012-04-12 7076
2087 [자유글] 개똥이 생애 세번째 설날 imagefile [4] 강모씨 2013-02-20 7070
2086 [가족] <육아웹툰 : 야옹선생의 육아CPR > 2화 - 이동이는 천재? imagefile [12] 야옹선생 2014-04-14 7065
2085 [책읽는부모] <소아정신과 의사 서천석의 아이와 함께 자라는 부모>를 읽었습니다. imagefile [3] fjrql 2013-07-18 7058
2084 [요리] 고단한 발길 달래는 뜨끈한 밥 한술, 푸짐한 나물 한 젓가락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23 7056
2083 [자유글] 일요일 출근하는 엄마덕택에 아빠랑 북카페 데이트 imagefile [9] 강모씨 2012-03-19 7055
2082 [건강] 살림, 육아 속에서 내 몸 돌보기- 생활 단식 zeze75 2011-12-27 7051
2081 [요리] 으슬으슬해지면 생각나는 ‘갱시기’ image 베이비트리 2013-12-11 7048
2080 [가족] 나랑 남편 단둘이 사는데 10인용 밥솥이 웬 말이냐 image 베이비트리 2013-11-13 7047
2079 [나들이] 코코몽녹색놀이터 12월18일까지 할인이벤트~ 양선아 2011-11-18 7045
2078 [자유글] 아동학대 기사에 가슴이 너무 아픕니다 [6] 임지선 2013-11-22 7044
2077 [책읽는부모] 평생 책읽기 습관이 결정되는 나이 file [4] anna8078 2013-02-07 7042
2076 [가족] 며느리만 ‘시월드’? 사위들에겐 ‘처월드’ 있다 image [1] 베이비트리 2012-10-22 7039
2075 [나들이] 양동마을과 안강역을 아시나요? imagefile [2] yahori 2016-01-05 703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