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 몇달동안 댓글이 계속 됐다 안됐다를 반복하네요.

얼마전에 다른 분께서도 요즘 댓글이 불안정하다고 그러셔서, 나만 그런게 아니구나.. 싶었는데

오늘도 역시 댓글이 안되서 속닥속닥에 몇 자 남깁니다.


일본은 드디어 아이들의 기나긴 여름방학이 시작되었어요.

작년까지는 어디를 가든 두 아이 함께 데리고 다니는 게 당연한 일 같았는데,

올해는 부쩍 큰아이와 작은아이의 취향이나 욕구, 수준이 엄청 달라져서

엄마인 제가 중간에서 굉장히 힘드네요.

하긴, 5학년과 6살이니.. 게다가 성별도 다르고.

신순화님이 둘째의 마음에 대해 쓰신 글을 읽고 무척 공감했는데, 요즘 저희집 상황도 참 비슷해요.

큰아이 마음도 너무 잘 알 것 같고, 작은아이 입장도 이해가 가는데

그 사이에서 매순간 조율을 하는게.. 휴.

학기중에는 그나마 둘이 서로 떨어져 있는 시간도 길고, 엄마인 저랑도 그래서 큰 탈은 없었는데

이제 40일이 넘는 시간동안, 24시간 함께 보낼 이 위대한 미션을 잘 수행할 수 있을지.


매년 여름마다 해오던 일인데도 시작은 늘 이렇게 용기가 필요한데

뽀뇨네랑 준영이네  둘째 태어난 소식 들으며, 저도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 이번 방학을 즐겁게

보내보리라 마음먹어 봅니다. 베이비트리 신생아분들?^^ 덕분에

저도 두 아이가 세상에 태어났던 그 첫 순간의 벅찬 느낌을 되새기게 되네요.

이제 막 태어난 아기들, 얼마나 이쁠까요?

여름이라 엄마들이 산후조리하느라 고생하진 않는지.. 저도 더울 때 큰아이를 낳아서 땀 뻘뻘 흘리면서 젖먹이던 기억이 나는데, 부디 몸도 마음도 편안히! 행복하게 산후조리하시길 바랍니다.

아가들의 이쁜 사진도 손꼽아 기다릴께요!


베이비트리 엄마들도 모두모두 아이들과 건강하게 여름나시길 바라구요,

이제 곧 휴가가 시작되지요? 다양한 곳의 여행기도 함께 나눴으면.. 

저희집도 돌아오는 주말에 출발예정이라 이런저런 준비중..

어른들은 좀 피곤하고 힘들지만 그래도 아이들도 1학기동안 열심히 학교생활했으니

좋은 추억 함께 만들 수 있었음 좋겠네요.

모두모두 화이팅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98815/c1a/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128 [선배맘에게물어봐] 영유아검진 정밀검사 필요시 [2] 푸르메 2014-07-28 4794
2127 [책읽는부모] 엄마 말대로 하면 돼 imagefile [1] 살구 2014-07-28 4416
2126 [책읽는부모] 희망의 불꽃을 읽고 살구 2014-07-28 4041
2125 [자유글] 아이들과 함께 책모임 imagefile [2] 푸르메 2014-07-27 5287
2124 [자유글] 감자 팔아 냉장고바지 imagefile 농부우경 2014-07-26 3500
2123 [책읽는부모] 희망의 불꽃을 읽었어요~~!! 엄지마녀 2014-07-26 3540
2122 [가족] <아이와 동화쓰기> 괴물모자3 imagefile [2] 이니스 2014-07-26 4554
2121 [자유글] 안녕하세용 [4] illuon 2014-07-24 3451
2120 [요리] 뜨끈뜨끈 시장통 만둣국 한그릇이면 여행 피로가 싹~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24 5047
2119 [자유글] 젖 이야기 최형주예요. 잘들 지내세요? ^^ imagefile [5] 최형주 2014-07-23 4152
2118 [자유글] 책 왔어요, 감사드려요^^ imagefile [6] danachan 2014-07-23 3765
2117 [자유글] 비 오는 날 imagefile [2] 숲을거닐다 2014-07-23 4789
2116 [요리] [숨쉬는 제철밥상] 고기 아닌 복날 음식 ‘따뜻한 콩국수’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7-23 4553
2115 [자유글] 감자를 캐다. imagefile [4] 농부우경 2014-07-23 3770
2114 [책읽는부모] [발표] 책 읽는 부모를 모십니다 imagefile [11] 베이비트리 2014-07-22 24535
2113 [가족] 십년 후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21 5961
» [자유글] 40일간의 여름방학, 얘들아. 엄마 떨고있니..? [2] 윤영희 2014-07-20 4193
2111 [자유글] 약간 통통한 그녀가 날씬한 그녀보다 건강하대요~ image 양선아 2014-07-18 3722
2110 [선배맘에게물어봐] 39개월 아이 머리 감기는 법 [10] satimetta 2014-07-18 8466
2109 [자유글] 이스라엘의 무차별 공습에 희생되는 아이들, 이건 아니잖아요 ㅠ [3] 숲을거닐다 2014-07-18 486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