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저희 아이는 4살 여자인데,

아직도 신생아 때와 똑같은 자세로 머리를 감기고 있습니다.

 

아이가 겁이 많습니다.

말로 의사소통이 완벽하게 가능한데도,

샴푸모자도 싫고, 샤워기는 질겁을 합니다.

 

시간이 흐를수록 아이는 커가고,

몸무게가 제법 되니까,

저한테도 아이한테도 머리감는게 하루를 마감하는 힘든 숙제입니다.

 

조금 더 기다렸다가,

아이가 혼자 대야에 혼자 머리를 숙이고 감는 것 까지 기다려야 할까요?

 

선배분들의 조언을 구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128 [선배맘에게물어봐] 영유아검진 정밀검사 필요시 [2] 푸르메 2014-07-28 4789
2127 [책읽는부모] 엄마 말대로 하면 돼 imagefile [1] 살구 2014-07-28 4415
2126 [책읽는부모] 희망의 불꽃을 읽고 살구 2014-07-28 4034
2125 [자유글] 아이들과 함께 책모임 imagefile [2] 푸르메 2014-07-27 5284
2124 [자유글] 감자 팔아 냉장고바지 imagefile 농부우경 2014-07-26 3495
2123 [책읽는부모] 희망의 불꽃을 읽었어요~~!! 엄지마녀 2014-07-26 3539
2122 [가족] <아이와 동화쓰기> 괴물모자3 imagefile [2] 이니스 2014-07-26 4547
2121 [자유글] 안녕하세용 [4] illuon 2014-07-24 3444
2120 [요리] 뜨끈뜨끈 시장통 만둣국 한그릇이면 여행 피로가 싹~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24 5045
2119 [자유글] 젖 이야기 최형주예요. 잘들 지내세요? ^^ imagefile [5] 최형주 2014-07-23 4150
2118 [자유글] 책 왔어요, 감사드려요^^ imagefile [6] danachan 2014-07-23 3760
2117 [자유글] 비 오는 날 imagefile [2] 숲을거닐다 2014-07-23 4784
2116 [요리] [숨쉬는 제철밥상] 고기 아닌 복날 음식 ‘따뜻한 콩국수’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7-23 4547
2115 [자유글] 감자를 캐다. imagefile [4] 농부우경 2014-07-23 3770
2114 [책읽는부모] [발표] 책 읽는 부모를 모십니다 imagefile [11] 베이비트리 2014-07-22 24527
2113 [가족] 십년 후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21 5959
2112 [자유글] 40일간의 여름방학, 얘들아. 엄마 떨고있니..? [2] 윤영희 2014-07-20 4186
2111 [자유글] 약간 통통한 그녀가 날씬한 그녀보다 건강하대요~ image 양선아 2014-07-18 3720
» [선배맘에게물어봐] 39개월 아이 머리 감기는 법 [10] satimetta 2014-07-18 8456
2109 [자유글] 이스라엘의 무차별 공습에 희생되는 아이들, 이건 아니잖아요 ㅠ [3] 숲을거닐다 2014-07-18 485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