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숙 씨는 며칠 전의 인터뷰에서 “'우국'을 읽은 기억은 나지 않지만, 이제는 나도 내 기억을 믿을 수 없는 상황이 됐다라고 했습니다. 그렇습니다. 살다 보면 자신의 기억을 돌이켜 봐야 할 일들이 자주 생기게 되고, 그런 경우들 중에는 지금 내 기억이 맞나를 판단하기 어려운 상황에 직면하게 되는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신경숙 씨의 (사적인) 마음을 이해합니다.

 

그리고 그 발언을 통해서 밝히신 작가이길 그만두겠다(공적인) 입장도 이해합니다. 저는 이 중차대한 발언에서 그녀의 무지에의 의지*’를 읽었습니다. 글쓰기를 업으로 삼는 사람에게 은 어떤 형식의 것이든 자신의 직업적 정체성을 걸고 추구해야 할 그것입니다. 더군다나 자신의 글이 표절인가 아닌가 하는 문제는 곧 나는 창작자인가 아닌가라는 근본적인 문제(질문)입니다. 그런데 그에 대해서 이렇게 노골적으로 더 이상 생각해봐야 쓸모 없다는 식으로 대응함으로써 그녀는 작가라는 정체성을 포기했습니다. 자의식을 부정하고 자기반성을 회피한 그녀는 더 이상 작가가 아닙니다.

 

저는 이렇게 해당 발언에 담긴 그녀의 사적인 마음과 공적 입장을 이해했습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이해하셨는지요?

 

*이 표현은 도정일의 <시장전체주의와 문명의 야만>에서 가지고 온 것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35 [자유글] 위기가정 지원 신고처라..... [3] 난엄마다 2014-03-25 4145
134 [자유글] 농부 통신 13 imagefile 농부우경 2014-03-20 4135
133 [자유글] 교육감과 대청소 [4] 분홍구름 2014-06-11 4132
132 [자유글] 민감성두피;; [1] gnsl3562 2016-12-20 4129
131 [자유글] 언니들의 캐리어엔 아린 삶이 실려 있다 image 베이비트리 2016-10-14 4125
» [자유글] 신경숙의 발언을 이해한다 [8] pss24 2015-06-24 4120
129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꽃들 imagefile [2] 살구 2014-09-14 4112
128 [자유글] 참깨를 세우며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8-05 4111
127 [자유글] 엄마가 된다는 것(엄마가 미안해 당선 선물 '언젠가 너도, 너를 보면'을 읽고 blueizzy 2014-07-31 4110
126 [자유글] 자녀 사랑하기 - 올바른 훈육 공유합니다. imagefile jihojiho 2015-09-22 4107
125 [자유글] [시쓰는엄마] 3.5춘기 - 사춘기 시작이래요ㅜㅜ [4] 난엄마다 2016-07-30 4106
124 [자유글] 상처가 된 상자텃밭, 이젠 힐링! imagefile [2] 숲을거닐다 2015-05-22 4103
123 [자유글] 학교폭력, 사회악 - 가까운 곳을 간과하고 있지는 않을까? [2] koreakoala 2015-05-26 4102
122 [자유글] 오랜만이에요. 명절 잘 보내셨나요?^^ imagefile [2] 아침 2018-02-21 4100
121 [자유글] [시쓰는엄마] 그리움 - 시는 나를 표현하는 또 다른 나 난엄마다 2017-03-08 4099
120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부엌 [4] 살구 2014-11-13 4096
119 [자유글] 오랫만에 먹은 사탕이 맛나네요 ㅎ [2] gnsl3562 2016-11-11 4096
118 [자유글] 문제성피부 ㅠㅠ [1] gnsl3562 2016-12-26 4090
117 [자유글] 독감에 걸렸어요 ㅠㅠ imagefile [2] 아침 2017-12-24 4089
116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육아와 알랭 드 보통 [1] 윤영희 2017-05-18 408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